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결혼 18년, 타고난 끼를 어찌 숨기고 살았을까!
도로변에 주렁주렁 달린 사과와 감을 보며 ‘힐링’
[경북 청도 여행] 용감해진 아내 진면목에 ‘미안’

 

 

 

 

경북 청도는 감 천지였습니다.

 

 

과일가게에서 보던 사과를 이렇게 보다니...

 

 

청도 반시.

 

 

 

 

집 떠나면 누구나 용감해지나 봅니다. 때론 용감해지고 싶어 여행을 가는 거겠죠? 가을 부부여행에서 타고 난 자신의 끼를 발산한 아내의 진면목을 보니 안쓰럽고 미안하단 생각이 들더군요. 글쎄, 일행에게 무슨 일이 있었을까?

 

 

경남 밀양과 경북 청도 일대를 여행하며 놀란 게 유실수입니다. 주렁주렁 달린 감과 사과에 입이 떡 벌어졌습니다. 씨 없는 감 ‘반시’로 유명한 경북 청도 도로변 가로수가 감나무였는데 감이 주렁주렁 달렸습디다. 눈으로 보는 것만으로 ‘힐링’되었지요. 심지어 청도군청사에도 감이 열린 모습은 별천지였습니다. 눈물겨운 특산물 사랑이었지요.

 

 

특히 과일 가게 등에서 상품으로만 보았던 사과를, 노지 나무에 탐스럽게 익은 채 달려 있는 사과를, 눈으로 직접 보니 눈이 커질 정도로 놀라웠습니다. 눈을 이리 돌리고 저리 돌려도 눈에 들어오는 주렁주렁 매달린 사과와 감은 마음을 풍요롭게 했습니다.

 

 

신기한 건 손을 뻗으면 과일이 쉽게 잡히는데, 그걸 따먹는 사람이 거의 없다는 겁니다. 열매 보기 힘든 곳에서는 담 너머 과일을 따먹으려는 충동에 나쁜 손이 되곤 하는데 말이지요. 과일이 넘치는 무릉도원 같은 풍경에 차를 멈추고 사진을 마구 찍었습니다. 그러다 큰 사과 옆에 대롱대롱 달린 앙증맞고 작은 열매를 발견했습니다.

 

 

 

 

가로수가 감나무라니... 풍요로웠습니다.

 

 

 

청도군청사에도 감이... 특산품 사랑!!!

 

 

가로수 감은 무릉도원을 연상시켰습니다.

 

 

 

 

 

 

“이건 뭐지?”
“그것도 사과야.”


“그럴 리가.”
“사과라니까. 못 믿겠으면 몇 개 따 먹어봐.”

 

 

망설였습니다. 그렇지만 호기심이 더 컸습니다. 죄송합니다. 이실직고 합니다. 네 개를 땄습니다. 손으로 문질러 하나를 먹었지요. 크기만 달랐지 영락없는 사과였습니다. 풍부한 단맛에 진한 신맛까지 어우러졌더군요. 신맛 좋아하는 제 입맛에 ‘딱’이었지요. 맛있게 씹어 먹고, 아내와 지인에게 하나씩 권했습니다. 둘이 한 입 베어 물더니, 바로 인상 쓰며 하는 말.

 

 

“시고 맛도 이상한데 이게 맛있어?”
“맛있는데 왜 그래?”

 

 

이상한 사람 보는 떱떠름한 표정이대요. 그들이 먹다 남긴 작은 사과를 받아먹었습니다. 달고 신 과즙이 한입 가득했습니다. 그리고 작은 사과 하나를 남겼지요. 사건은 이렇게 시작되었습니다.

 

 

 

 

 

 

이게 뭥미? 

 

 

 사과와 같은 종...

 

 

먹어보니 영락없이 사과네용~~~

 

 

 

 

 

 

“우리 내기해요.”

 

 

아내가 내기를 제안했습니다. 내기는 간단했습니다. 부산의 공덕진ㆍ김남숙 부부가 도착하면, 남편에게 작은 사과를 건네, 그가 먹는지 여부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1. 전혀 먹지 않는다.(지인)
2. 조금 먹다 버린다.(아내)
3. 맛있게 다 먹는다.(나)

 

 

선택이 끝났습니다. 부산서 일행이 도착했습니다. 이에 맞춰 아내가 긴급 제안을 추가했습니다.

 

 

“진 사람은 늦게 온 공 회장님과 같이 펜션 앞의 개울가에 빠진다.”

 

 

복불복. 날씨는 이번 가을 들어 제일 추웠습니다. 영하 1도라나 뭐라나. 그렇지만 남정네들 시원하게 ‘콜’했습니다. 안 그랬다간 간댕이 작은 쪼잔한 남자로 찍힐까봐. “네 각시가 이런 사람이었나?”란 말까지 나왔으니 말해 뭐해.

 

 

작은 사과를 건네받은 지인은 어리둥절한 표정입니다. 자기를 바라보는 진지한 눈앞에, 무슨 일이 있음을 직감한 듯합니다. 그가 사과를 입에 댔습니다. 한 입 베어 물더니 인상 쓰며 버렸습니다. 환호성이 터졌습니다. 아내가 정답을 맞춘 겁니다. 그리고...

 

 

이번 여행은 오롯이 아내를 재발견한 시간이었습니다. 결혼 18년째, 어찌 타고 난 끼를 숨기고 살았을까!

 

 


 

 

감이 즐거움을 줍니다. 

 

 

영남 알프스

 

 

일행에게 사과가 추억을 선물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석류에 얽힌 서리와 추억의 맛에 몸서리
각시가 석류 하날 혼자 해치웠대요.

 

 

 

 

 

 

“자네, 특히 좋아하는 과일 있는가?”

 

며칠 전, 지인은 뜬금없이 질문을 던졌습니다.

 

두 말하면 잔소리. 바로 즉석에서, 가다렸다는 듯 “석류요”하고 답했습니다.

그러자 그는 “그게 그리 좋아?”라며 싱긋 웃어보였습니다.

지인의 웃음은 안 봐도 알겠다는 의미였습니다.

 

그러니까 일전에 지인에게 석류 하나를 선물 받은 적 있습니다.

누가 싸줬다며 저에게 준 것입니다.

 

저는 집에 도착하자마자 40여년 만에 손에 넣은 석류를 쪼개 입에 넣었습니다.

그리고 자는 아이들 빼고, 아내에게 권했습니다.

아내는 됐다며 혼자 맛있게 먹으라며 사양했습니다.

 

 

“당신, 이 맛있는 석류를 정말 안 먹는단 말이지.”

 

 

거듭, 함께 먹을 것을 권했지만 아내는 고개조차 돌리지 않았습니다.

주먹만 한 석류를 혼자 독차지해 먹는 즐거움은 그 자체로 엄청난 포만감이었습니다.

 

그랬는데 아내가 다짜고짜 뒤통수를 쳤습니다.

 

 

“각시는 안주고 혼자 다 먹었단 말이지.”
“먹으라고 해도 안 먹는다더니, 왜 그래?"
“당신이 하도 맛있게 먹길래. 그런데 각시한테 먹으란 말도 안 하냐.”

 

 

기막힐 일이었습니다. 분명 같이 먹자고 했는데, 그 말조차 안했다니….

이럴 때 CC TV라도 있었으면 확인시켜 줄 텐데.

어쨌거나 석류를 향한 식탐이 엄청났나 봅니다.

 

이런 사연을 지인에게 말했더니, 너털웃음 한 번 흘리더군요.

 

 

석류에 얽힌 서리와 추억의 맛에 몸서리

 

 

 

먹을거리와 얽힌 추억이 많습니다. 그 중 석류에 대한 추억이 아련합니다.

 

어릴 적, 저희 뒷집 대문 옆에 석류나무가 한 그루 있었습니다.

5월이 되면 꽃이 피고, 열매가 맺히기 시작했습니다.

쑥쑥 자란 석류는 8~9월이 되면 토실토실했습니다.

 

껍질을 뚫고 터져 나온 석류 알갱이는 빨갛다 못해 핏빛을 띠고 어린 저를 유혹했습니다.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유혹 앞에, 주먹만큼이나 큰 석류를 따 먹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 많았습니다.

 

터질 듯이 익은 석류를 딸 때까지 기다리지 못하고 인내의 한계에 다다르곤 했습니다. 대문 담장 너머로 손만 넣으면 석류를 잡을 수 있는 유혹은 너무나 강렬했습니다.

 

유혹을 이기지 못해, 아무도 몰래 석류를 따 혼자 숨어서 먹을 때면 둘이 먹다가 하나가 죽어도 모를 기찬 맛에 완전 범죄(?)를 꿈꾸던 온 몸의 긴장은 사르르 녹아 사라졌습니다.

 

다행이 아무에게도 들키지 않아 4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 혼자만의 추억으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이 맛은 서리의 즐거움을 아는 사람만이 기억하는 추억일 겁니다.

석류에 얽혀 있는 추억의 맛은 석류를 볼 때마다 자동 반사적으로 입안에 침이 가득 고이고, 몸은 작은 몸서리를 치게 합니다. 그리고 웃음이 절로 피어납니다.

 

 

 

 

각시가 석류 하날 혼자 해치웠대요. 

 

 

부부 간 있었던 석류에 얽힌 오해와 추억을 아는 지인이 선물로 석류 세 개와 홍시 다섯 개를 주었습니다.

 

석류는 제게, 홍시는 가족들에게 줄 요량이었나 봅니다.

받자마자 집에서 석류 하나를 쪼갰습니다.

 

혼자 먹었다가는 또 혼쭐날 게 염려되었습니다.

 

 

“여보, 얘들아, 석류 먹어라.”

 

 

먹지 않을 것 같았던 식구들이 석류 앞에 모였습니다.

아내와 아이들도 맛있게 잘 먹더군요. 이렇게 잘 먹을 줄 미처 몰랐습니다.

 

내 피 같은 석류가, 그 맛있는 석류가 없어지는 게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아직 두 개가 남은 터라 뒤에 또 먹으면 된다, 싶었습니다.

 

아뿔싸, 그런데 예상치 못했던 변수가 생겼습니다.

 

지난 월요일, 절에 갔다 왔더니, 석류 하나가 사라졌지 뭡니까.

아내가 석류 하나를 해치웠더군요. 아~, 그 애통함(?)이란….

 

이 마음을 담아 석류를 선물했던 지인에게 문자를 보냈습니다.
 

 

 


 

“성님, 성불사 있는 동안 각시가 석류 하날 혼자 해치웠대요.

하나라도 남아 다행~^^”
“마니 사줄게. 싸우지 마라. ㅎㅎㅎ”

 

 

지인의 재밌는 답변에 혼자 빵 터졌습니다. 나 원 참. 석류가 뭐라고 싸움까지. 다시 문자를 보냈습니다.

 

 

“교수님, 그냥 저희가 사 먹을게요~. ㅠㅠ 어찌 각시님이랑 싸우겠어요?”
   


이랬는데 글쎄, 어제 퇴근하고 집에 갔더니, 식탁 위에 하나 남은 석류마저도 흔적 없이 사라졌지 뭡니까.

 

알고 보니, 딸애가 먹었더군요.

그런데 석류 껍질과 알갱이들이 지저분하게 싱크대에 널브러져 있었습니다.

그 광경에 탄식이 흘러 나왔습니다.

 

 

‘아이고~, 아이고~, 아까운 내 석류.’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귤 보관법, 물기 닦아 통풍 잘되게 보관
귤 값 하락 농민 울상, 귤 많이 드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11월 갔던 제주에는 귤꽃이 천지에 피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리봐도 귤, 저리봐도 귤이었지요.

‘저건 열매가 아니야. 저건 꽃이야 꽃. 감귤나무에 노란 귤꽃이 피었네.’

혼자 중얼거렸습니다. 그랬더니 옆에서 어떻게 그런 감상이 떠오르냐고? 시인(?)이라더군요. 헉! 말도 안 되는 소립죠. 그저 이런 광경을 본 적이 없어 느낌을 표현한 것일 뿐.

지난해 대구 인근을 갖다가 사과 농사를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빨갛게 익은 사과가 주렁주렁, 대롱대롱 달려 있는데 언제 봤어야죠. 그래 ‘빨간 꽃이 피었네!’ 그랬는데, 제주에서 또 한 번 멋진 광경을 보게 된 것입니다.

각설하고, 지난 11월 초 제주에 갔을 때 귤 농장을 보니 이리 봐도 귤, 저리 봐도 귤이더군요. 한때 귤나무 몇 그루만 있어도 대학 보낸다고 하던데, 귤 농사짓는 분이 많아 이제는 처치 곤란이라며 귤나무를 베어 낸다던데도 여전히 많더군요.

아쉬웠던 건, 우연히 본 농장의 귤에는 하얀 서리가 내려 있더군요. 아마 농약 같았는데, 좀 걱정되더라고요. 이런 방법으로 농사는 거의 짓지 않는다던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란 열매가 아닌 노란 귤꽃으로 보이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헉, 근데 이렇게 잔서리가 있는 귤은 처음 보았습니다. 농약을 거의 치지 않는다고 하던에...

귤 보관법, 물기 닦아 통풍 잘되게 보관해야

최근 블로그 이웃 파르르 님께서 제주 귤 한 상자를 보내왔더군요. 메모를 넣었더군요.

“귤 따러 왔는데 눈이 내려 따지는 못하고 드실 거 한 박스 따서 보냅니다. 못생겨도 맛은 좋을 겁니다. 직접 딴 거니 맛있게 드세요.”

감사하고 감지덕지였습죠. 감사 전화를 드렸더니, “처가에 귤 따는 일손이 많이 부족하다”“귤 따는 건 별 일 아닌데 선별 작업이 손이 많아 간다.”더군요. 그러면서 “귤은 물에 닿으면 금방 썩어 버려야 하니, 물기를 닦고 통풍이 잘되게 보관”하라더군요.

옆에 있으면 가서 도와줄 텐데…. 올해 노지 귤 농사는 거의 끝물입니다. 하우스야 일년 내내 지을 수 있지만요.

그나저나 걱정이 하나 있습니다. 열심히 지었던 농사가 마무리가 좋지 않아서입니다. 올해 귤 값이 하락해 농부들이 울상이라나요. 육지에서 할 수 있는 일이라곤 그저 열심히 먹어주는 일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귤 많이 드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르르님이 보낸 귤. 손으로 얼마나 닦았는지 윤이 반질반질합니다. 정성 고마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귤 농장에서 따고 싶은 욕구 참느라 힘들었습니다. 관광객이 제주 올레에 왔다가 귤 서리하는 발함에 낭패라고 하더군요. 안될 말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347
  • 44 69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