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민경제

2012 대선, 대통령 선택 기준 1순위는? 헛공약 남발 MB 정권, 레임덕 부메랑 자초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다’ 하소연도 헛소리 정치인들의 공약(公約)이 공약(空約)이 된 지 오래다. 그래도 유권자들은 “설마, 이번만은 믿어도 되겠지”라고 마음을 다잡았다. 그렇지만 임기 말이 되면 어김없이 “그럼, 그렇지”라고 표를 찍었던 손을 보며 몸서리를 쳐야 했다. 이러한 정치인에 대한 실망은 투표율 저조로 나타났다. 또한 정치 무관심층의 확산을 가져왔다. 이로 인해 정치인들은 대통령 선거 등 선거철이 되면 유권자들을 표 찍기에 동원하느라 여념이 없었다. 이로 보면 유권자들은 표를 구걸하는 부도덕한 정치인을 세우는 ‘들러리’일 뿐이었다. 이상의 관점에서 2012 대통령선거 미리 점쳐보는 것도 재미있을 성 싶다. 그렇다면 2012 대선에서 유권자들의 가장.. 더보기
민생 외면 국회의원, '봉급 도둑' 언제까지 서민경제 나 몰라라 국회의원 수당 챙기기 ‘몰두’ 국회의원 친인척 보좌진 채용금지 법안 등 외면 “세금으로 밥을 먹고 있는 국회의원들이 국민을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지금의 상황은 급여 도둑과 같다.” 지난 달 일본 경제계 게이단렌(經團連)의 요네쿠라 히로마사(米倉弘昌) 회장이 했던 말이다. 내 말이…. 우리나라 국회의원도 더하면 더했지 덜하진 않는다. 국회의원들이 슬그머니 ‘제 밥 그릇 챙기기’에 나서 말썽이다. 이번에는 정치자금법처럼 우회(?) 수단이 아니라 직접적인 봉급 챙기기에 나선 것이다. 국회의원 가족수당과 학자금 신설 논란이 그것이다. 16일, 국회사무처에 따르면 올 1월 이 개정되면서 지급되지 않던 국회의원 가족수당과 자녀학비 보조수당이 신설됐다. 이로 인해 “국회의원은 배우자 및 함.. 더보기
민생현안 제쳐두고 종부세 타령 ‘이제 그만’ 28일, 종부세 무력화 조치 저지 위한 시민행동 출범 민생현안 해결, 9ㆍ19 부동산정책 철회 등 촉구 예정 어렵다는 경제. 서민들은 등골이 휠 판이다. 사교육비 절감, 대학등록금 폭등, 이동통신요금 인하 등 많은 민생현안과 경제활성화 방안 수립 등이 산적해 있다. 이럼에도 이명박 정부는 민생현안은 뒤로한 채 2% 부자들을 위한 종부세 감면에만 혈안이다. 이러한 때에 국민 7~80%가 반대하는 ‘종부세 무력화 조치를 저지하기 위한 시민행동(이하 시민행동)’이 활동에 돌입한다 하니 반가움이 앞선다. 시민행동은 29일 11시, 청와대 앞에서 환경정의ㆍ전국철거민협의회ㆍ참여연대 등 52개 단체가 참여하는 ‘토지주택공공성네트워크’와 깨어있는 누리꾼 모임 등 네티즌 단체가 참가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이날 “.. 더보기
체감 물가 상승율 7% 이상, 서민경제 ‘팍팍’ 체감 물가 7% 이상, 서민경제 ‘팍팍’ [르뽀] 벼랑 끝에 내몰린 재래시장…“조금만 줘요” 재래시장, 반찬 가게 주인이 말하는 경제지표 'NO' “조금만 줘요!” 두어 시간 머물렀던 재래시장에서 제일 많이 들었던 말이다. 살기가 그만큼 팍팍한 탓이겠지. 올해 한국은행의 소비자물가 중기목표는 3%. 이를 비웃듯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이번 달 7%선도 위태로운 처지. 이 같은 분위기는 뜨거웠던 올림픽마저 언제 그랬냐는 듯 냉각시켜 버렸다. 대법원에 따르면 개인파산 신청 건수는 2004년 1만2천317건이던 것이 지난 해 15만4천39건으로 급증했다. 올 7월 말 현재, 7만1천654건에 달한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다음 달로 다가 온 추석까지 겹쳐 경기는 예측 불허. 서민들은 장보기, 부모님 용돈 등 많..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