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암사

털린 절집의 불전함에는 얼마가 들어 있었을까? 백만 불짜리 웃음을 지니신 어느 스님의 고뇌... 불전함 도둑에 대한 스님의 일갈에 웃었던 이유가 도선생 다녀간 후 어머니 말씀, ‘있는 집에서 털지!’ 스님이 꺼내신 화제 ‘불전함’, 무슨 사연 숨었을까? 맑은 사람 눈에 그의 탁함이 고스란히 보였던 것? 분별이 없어야 한다, 했거늘…. 아무리 도가 높으신 분이어도 기분 나쁜 것과 기분 좋은 것의 구분은 있나 봅니다. 분별을 들고 나온 이유가 있겠죠? 새벽 예불을 준비하는 도량석 중인 덕해스님. 만물을 깨우고 있습니다. 제주도 우도 금강사입니다. 보통 절집과 달리 엄청난 보물이 기거하고 있습니다. 도선생 다녀간 후 어머니 말씀, “있는 집에서나 털지….” “뭐 가져갈 게 있다고 이렇게 홀딱 뒤졌을까? 좀 있는 집에 가서나 털지….” 수년 전, 밤손님에게.. 더보기
3년 전 왔던 선암사 조계산을 다시 찾은 감회 송광사와 선암사 품은 조계산과 인생길 10여 년 기록한 산행일지가 추억으로 무릇 군자는 길이 아니면 가지 말라고 했다. 그러나 인생길은 의외의 변수가 있는 법. ‘군자의 길’은 ‘올바른 길’, ‘인생길’은 ‘삶의 개척 길’일 터. 하여 군자의 길과 인생길을 함께 걸을 수 있다면 금상첨화 아닐까? 이런 곳이 어디에 있을까? 아마, 조계산 길이 여기에 적합하지 않나 싶다. 송광사와 선암사란 큰 절집을 끼고 있어 안성맞춤이다. 조계산 길을 보며 각자의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도 괜찮지 싶다. 인생길은 외로운 이런 길? 10여 년 간 기록한 산행일지가 추억으로 남아 최명락 씨. 그가 쉬던 중 수첩을 꺼내들고 웃고 있다. 슬쩍 보니 글자가 빼곡하다. “이거 뭐예요?” “10여 년 간 기록한 산행일지야.” “와우~, .. 더보기
봄의 길목에 선 선암사, 화해의 싹 움트다 봄의 길목에 선 선암사, 화해의 싹 움트다 조계종과 태고종 분규 58년 종식, 선암사 가다 화해와 소통의 장으로 거듭난 선암사의 봄 천년의 향을 품고 있는 선암사는 많은 사랑을 받는 절집입니다. 순천 조계산을 두고 송광사와 선암사가 위치해 있습니다. 송광사가 도시적인 화려함을 뽐낸다면, 선암사는 고즈넉하고 소박한 느낌을 주는 절집이지요. 이런 선암사에는 불교계 갈등이 내재되어 있었습니다. 세상 속 고통을 줄이고, 중생의 극락왕생을 빌어주는 절집에서의 갈등은 생각하기 어려운 반목이었습니다. 선암사 갈등의 근원은 현재 선암사 사찰 소유는 조계종이, 점유는 태고종이 하는 재산관리 형태 때문입니다. 이로 인해 조계종과 태고종은 58년 간 동안이나 분규를 지속해 왔습니다. 양 종단은 지난 달 16일, “조ㆍ태 분.. 더보기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밥, 조계산 보리밥? 말로만 들었던 조계산의 보리밥집에 가보니 [맛집] 산 중턱에서 먹는 조계산 보리밥집 말로만 듣고 아직 한 번도 가보지 못했던 유명 보리밥집이 있습니다. 널리 알려진 송광사와 선암사를 품고 있는 순천 조계산 중턱의 보리밥집입니다. 한 번도 가보질 못했던 터라 궁금증이 많았습니다. 그러던 차에 지인의 제안이 있었습니다. “부부 동반으로 조계산 등산 할까? 점심은 조계산의 보리밥집에서 먹자고.” 구미 당기는 제안이었지요. 아내도 흔쾌히 OK 사인을 내리더군요. 점심때면 밥을 먹기 위한 줄이 끊이질 않는다던데 과연 그럴까? 싶었습니다. 막상 당도해 보니 과연 소문대로 줄이 늘어 서 있더군요. 이 보리밥을 먹기 위해서는 약 2시간 산행이 필수입니다. 선암사에서 출발해 장군봉-작은 굴목재(큰 굴목재)-보리밥집-송광.. 더보기
선암사 단풍과 해우소, ‘비움의 미학’ 눈물이 나면 걸어서라도 선암사로 가라! 세상에 돌아오는 순간 또 ‘도로아미타불’ 산야를 물들이던 단풍이 막바지로 치닫고 있습니다. 겨울을 맞이할 준비인 게죠. 자연스레 발밑에는 낙엽이 쌓입니다. 선암사도 예외는 아닙니다. 선암사 단풍은 흔히 말하는 진한 핏빛 단풍보다 연한 파스텔 톤 단풍에 가깝습니다. 이는 소박한 서민적 절집 풍광을 닮은 듯합니다. 이런 선암사에서 꼭 봐야 할 게 있습니다. 먼저 정호승 님의 시를 감상하겠습니다. 선 암 사 정호승 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고 선암사로 가라 선암사 해우소(解憂所)로 가서 실컷 울어라 해우소에 쭈그리고 앉아 울고 있으면 죽은 소나무 뿌리가 기어다니고 목어가 푸른 하늘을 날아다닌다 풀잎들이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아주고 새들이 가슴 속으로 날아와 종소리를 울린다.. 더보기
“그래 느그들끼리 잘 갔다 와라!” 노동자 아내가 전하는 ‘짠한 남편’ 선암사에는 사람들이 넘쳐났다! “나 놔두고 그래 느그들끼리 잘 갔다 와라!” 그녀는 아이들과 바람 쐬러 나오는데 남편이 뒤통수에 대고 서글프게 한 마디 던졌다며 안쓰러워했다. 그것도 떠지지 않는 눈을 게슴츠레 뜨고 말했다며. 그녀의 남편은 4조 3교대 노동자. 4조 3교대는 8시간씩 오전ㆍ오후ㆍ야간으로 근무가 바뀐다. 4일간은 오전 근무, 4일은 오후 일하고 하루 쉰다. 그리고 4일은 야간에 일하고 3일 쉬는, 16일 근무 형태가 계속 반복된다. 그녀의 남편은 지금 4일간 이어지는 야간 근무 중이다. 이런 판에 몇 가족이 나들이에 나섰으니, 그만 쏙 빠질 밖에. 교대 근무자와 어딜 가려면 날 잡기가 쉽지 않다. 밤새도록 일하고 들어와 잠자는 그에게 모두들 미안한 마음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