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 명절

황제의 밥상 부럽지 않은 무한리필 4천원 ‘백반’ 혼자 밥을 먹어도 뒤통수가 가렵지 않은 맛집 [맛집] 혼자 찾는 백반집 - ‘신 삼복식당’ 경기가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다. 게다가 설이 가까워 서민의 시름은 늘어만 간다. 엎친 데 덮친 격일까? 한파까지 겹쳐 서민 얼굴에 진 주름이 짙어만 간다. 이럴 땐, 얇은 지갑을 지키기엔 혼자 먹는 밥도 언감생심이다.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은 이들이 찾을 만한 밥집이 어디 있을까? 식당에 홀로 덩그러니 앉아 밥 먹을 때, 어색함까지 싹 가시는 밥집이 어디 없을까? 여기에 딱 안성맞춤인 곳이 있어 소개한다. 셀프 음식들. 이것과 파래김치, 멸치볶음, 깻잎 등 7가지 밑반찬은 셀프다. 먹을만치 가져다 먹으면 된다. 이곳은 대부분 혼자오는 손님이다. 혼자 밥 먹어도 뒤통수 가렵지 않은 ‘신 삼복식당’ 여수시 오림동 .. 더보기
막내아들 효도도 못 받아보고 가신 부모님 “부모는 살아 계신 것만으로 든든한 버팀목” 설 명절, 부모님께 얼굴 보여 드리는 게 효도 “부모님이 그립다!” 설을 맞아 어제 만난 지인은 회포를 풀던 중 부모님과 가족들을 그리워했다. “설인데 고향에 가면 되잖아요. 왜 안 가시게요?” “아직 몰랐어? 두 분 다 고생만하시다 돌아가시고 안 계셔.” 헉. 그렇잖아도 그를 만나기 전, 통화한 다른 지인도 그랬었다. “지난 해 어머니가 돌아가셔서 이번 설에는 고향에 안가. 대신 어머니 생신이 설 일주일 뒤라서 그때 형제들이 다 만나기로 했어.” 젊었을 땐 거의 부모님이 살아 계셨는데, 나이가 들어가니 돌아가신 분들이 많아졌다. 세월은 이렇게 가족 여건을 변하게 했다. “늦더라도 꼭 가서 얼굴 내미는 자체로 효도” “부모님이 안계시면 형제라도 모여 제사를 지.. 더보기
이명박ㆍ박근혜 ‘강도론’ 공방, 누가 강도야? 강도가 왔는데 너 죽고 나 죽자 VS 강도로 돌변 설 맞아 백성 어려움이 무엇인지 살피는 게 우선 표면적으로 세종시 수정안을 두고 벌어지는 공방이 가관이다. 지금은 설을 앞둔 시점에서 민심을 보살펴야 할 시기다. 그런데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 간 때 아닌 ‘강도론’으로 설전이어서 더욱 그렇다. 먼저, 강도론 속으로 들어가 보자. 이 대통령이 지난 9일 했던 말이다. “강도가 왔는데도 너 죽고 나 죽자 하면 둘 다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 이에 대해 박 전 대표는 10일 이렇게 화답했다. “집안에 한 사람이 마음이 변해서 강도로 돌변하면 그땐 어떻게 해야 하느냐.” 그러자 11일 청와대가 발끈하고 사과를 요구했다. “앞뒤 선후관계도 제대로 파악하지 않은 채, 분초를 가리지 않고 국정을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