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레임

우번암, ‘집 떠남’은 설레임이 있습니다! 법종 스님의 해맑음 토끼가 알아봐 ‘이심전심’ 돌종 소리 ‘종석대’와 우번 스님의 전설 ‘우번대’ 스님, 외로움을 어떻게 이기셨습니까?...‘수행’ [해탈로 가기] 지리산 종석대 밑 ‘우번암’ 지리산 우번암입니다. 희망사항이 있었습니다. 가당찮게 “깨우침을 얻은 사람만이 들을 수 있는 종석대 돌종(石鐘) 소리” 듣기를 학수고대했습니다. 이 욕심이 지리산 종석대 밑 ‘우번암’으로 이끌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혹시나’는 ‘역시나’였습니다. 게으른 중생이 무슨 ‘해탈’을 얻겠다고 감히 나섰을꼬. 그럼에도 깨우침이 있었습니다. 걸음을 멈췄습니다. 노고단과 종석대가 훤히 보이는 바위에 섰습니다. 자두를 꺼냈습니다. 자두는 목마름과 허기를 동시에 물리칠 비책이었지요. 노고단을 휘감은 구름이 한입 줄 것을 부탁했.. 더보기
‘훌쩍 떠남’에 동행하면 흥이 절로 나는 사람은? 우번암, ‘집 떠남’은 설레임이 있습니다! ‘천천히 느리게 걷기’ 속에 정화(淨化) 가득하고 [해탈로 가기] 지리산 종석대 아래 ‘우번암’ 가는 길 지리산 산의 깊음은... 왜 그랬을까. 번번이 어긋났습니다. 지인과 종종 절집 순례를 합니다. 근데, 이 절집은 가는 날이 요상하게 잡히지 않았습니다. 사대가 맞을 법 한데도. 때가 아니었나 봅니다. 마음 너그럽게 먹었습니다. 그래 설까, 아님 바람이 컸을까. 드디어 소원 풀었습니다. 지리산 종석대 아래 토굴 ‘우번암’. 인연은 소소한 말에서 시작되었지요. “지리산 토굴에 한 번 가세. 우번암 스님은 스님이라기보다 촌사람 같은데 자네랑 어울릴 거네.” 인연. 맺기 쉽지 않았습니다. 지인은 “우연히 절에 따라 갔다 인연이 됐다”며 “하룻밤 묵으려면 여름이 좋다.. 더보기
첫 눈에 반한 수줍은 오동도 그녀 첫사랑, 첫날 밤의 만남처럼 설레이는 '동백' 가슴 설레게 하는 아름다운 오동도의 그녀입니다. 생명을 다하는 그 순간까지 그녀는 아름다움을 유지합니다. 제게는 기분 좋은 날이 있습니다. 그건 가슴 속의 그녀를 만나는 날입니다. 그녀는 얼굴에 홍조를 띠고 저를 맞이합니다. 그 홍조가 수줍음으로 다가와 더욱 가슴 설렙니다. 수줍음은 첫날 밤 새색시 모습을 연상시킵니다. 그렇게 그녀에게 첫눈에 반했습니다. 오동도의 그녀 저에게는 첫사랑인 셈입니다. 첫사랑의 그녀는 여수 오동도 ‘동백’입니다. 정열적인 모습에 반했습니다. 오동도의 그녀는 강렬한 유혹입니다. 이런 열정으로 살았으면 싶습니다. 그녀는 때론 도전입니다. 사랑의 도전은 아름다움입니다. 그녀의 고고한 자태는 떨어져서도 그대로입니다. 가슴시린 그래서 더 .. 더보기
새싹과 꽃이 빚어내는 ‘봄의 왈츠’ 봄ㆍ여름ㆍ가을ㆍ겨울. 그리고 봄이라니…. 여수 봉황산과 금오산에 가득한 봄의 소리 봄ㆍ여름ㆍ가을ㆍ겨울. 그리고 봄이라니…. 우리네 자연은 참 신기롭고 경이로움 그 자체입니다. 사람의 성장과정과 비슷하다고 할까. 오는 줄도 모르는 중에 왔다가 다음 계절로 치닫습니다. ‘따라라라란 딴 따라라~’ 요한 스트라우스가 작곡한 봄의 소리 왈츠의 시작부분입니다. 환희에 넘치는 봄을 연상하듯 설레임 가득하고 경쾌한 사랑스러움을 담고 있습니다. 종달새가 공중을 날아오르고 부드럽게 불어오는 봄바람은 사랑스럽고 부드러운 숨결로 벌판과 초원을 일깨우지요. 만물이 봄과 함께 생명의 빛을 더해가고 고난이 끝나고, 행복이 다가왔음을 나타냅니다. 따스한 봄 햇살은 만물에게 행복과 웃음을 안겨주지요. 이런 봄의 소리를 들으러 지난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