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섬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9.21 ‘녹차’, 쉽게 편하게 마시는 방법

물ㆍ양ㆍ온도보다 중요한 것은 ‘분위기’
녹차 마시기 25년 정성자 씨의 맛 비결


‘녹차’
첫 잔은 ‘비티민 잔’.
둘째 잔은 ‘단백질 잔’.
셋째 잔은 ‘정리의 잔’.

커피를 사람들이 즐겨 마시는 이유는 때ㆍ장소ㆍ시간에 얽매이지 않고, 편하게 마실 수 있어서다. 녹차도 커피처럼 편하게 마시면 좋을 텐데….

녹차는 ‘나눔’과 ‘섬김’ 그리고 ‘인간관계’의 차

녹차 티백은 쉽게 편하게 마실 수 있다. 하지만 ‘입차’는 왠지 어렵고 부담이 느껴진다.

이런 잎차, 편히 쉽게 마시는 방법은 없을까?

“녹차는 내게 있어 주위와 소통하며 나누고, 사람을 섬기는 인간관계의 차(茶)다.”

지난 20일, 만난 정성자 씨. 그는 녹차를 ‘나눔’과 ‘섬김’ 그리고 ‘인간관계’의 차로 여기고 있었다. 녹차 마시기 외형을 중시하던 기존 자세에서 벗어난 새로운 해석이다. 25년여 동안 잎차를 가까이 했다는 그와 녹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 중 ‘녹차 편히 마시는 방법’에 대한 정성자 씨의 견해를 옮긴다.

하동 '풍다제'에서 녹차를 시음하는 외국인.

녹차, 자신에 맞게 편하게 마시면 그것이 최고

녹차와 커피의 공통점
녹차도 커피처럼 사람들이 마시는 기호음료이고 생활이다.
사람들이 커피를 즐겨 마시는 이유 중 하나가 빠른 시간 내에 몸 상태를 각성(覺性) 시키는 ‘카페인’ 때문이다. 녹차에는 이 카페인이 커피보다 높다.

녹차와 커피의 차이
기호음료인 녹차와 커피가 다른 점은 ‘카테친’이 있고, 없고의 차이다.
녹차를 마시면 혈액 속으로 이물질이 들어가는 걸 막아주는 카테친이 있다. 이에 반해 커피는 이 카테친이 없어 몸속으로 빨리 흡수되고 각성 효과가 강하게 나타난다.
녹차의 카테친 성분은 화장실에 자주가게 하는 원인이다.

녹차 마시는 방법
녹차 마시는 방법은 따로 없다. 자신에게 맞게 편하게 마시면 그게 최고다.
이로 인해 녹차 마시는 방법은 사람에 따라 다르다. 커피를 편하게 대하고 마시듯, 녹차도 편하게 대하고 마시면 된다.
커피를 마실 대 커피 잔이 필요하듯 잎차를 마시려면 찻잔이 필요하다.

하동 풍다제의 녹차 시음회.


녹차는 정다운 대화가 있어야 더욱 맛있어

녹차 도구
찻잔은 머그잔이어도 괜찮다. 편리하게 마실 수 있는 것이면 된다.
다인들이 도자기 등 차 도구를 갖추는 건, 물을 끓여서 마셔야 하기 때문이다. 찻잔은 들고 마실 때 편하게 들어 덜 뜨겁게 마시기 위함이다.
3인, 5인 다기(茶器)들이 있지만 요즘엔 혼자 쉽게 마시는 1인 다기도 있다. 자신에게 맞는 것을 선택하면 그게 최선이다.

녹차를 맛있게 마시는 방법
녹차는 물, 잎차의 양, 온도, 시간이 중요하다. 그러나 이보다 중요한 건 분위기다. 분위기가 나야 차가 맛있다. 지인 혹은 가족과 어울려 정다운 대화가 있어야 더욱 맛있다. 차를 마시는 시간동안 이야기를 통해 서로를 이해하는 인간관계 형성이 가능하다.

온도는 물을 끓인 후 식혀 70~80℃가 적당하다. 온도가 일정해야 녹차 잎의 맛과 영양이 차근차근 나온다.
잎차의 양은 1인분에 1g 정도다. 1g은 엄지, 검지, 중지 세 손가락을 모아 대추 1개 정도의 크기로 집으면 된다. 물은 1인분에 50CC 정도면 적당하다. 차를 우려내는 시간은 온도와 우러나오는 색, 개인 상황에 따라 알아서 마시면 된다. 대개 1분 정도가 적당하고, 세 잔 마신다고 생각하면 된다.

하동 녹차 시배지. 일부에서는 "인위적으로 시배지라 부른다"란 비판도 있다. 이에 대한 정확한 검증은 녹차 관계자들의 몫일 것이다.

다도(茶道)? 그저 편하게 마시면 그만

세 잔을 마시는 의미
녹차는 음미하는 깊은 맛이 특징이다. 깊은 맛을 느끼기 위해서는 석 잔은 마셔야 한다.
첫 잔은 ‘비티민 잔’이다. 첫 잔에는 녹차 잎에 들어 있는 비타민 C가 70% 가량 우러나 있다. 녹차에 포함된 비타민 C는 속살을 하얗게 만든다.
둘째 잔은 ‘단백질 잔’이다. 속성상 천천히 우러나는 단백질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 녹차에서 “이 맛이야!” 할 정도로 제일 맛있는 잔이다.
셋째 잔은 ‘정리의 잔’이다. 녹차 잎이 잘 우러나면 두 번 째 잔과 비슷한데 그렇지 않을 경우 맹맹한 맛이 난다. 그래 셋째 잔은 녹차 맛을 정리하는 잔이기도 하다.

다도(茶道)는…
차는 물질이다. 자주 마시다 보면 차를 좋아하게 된다. 물질을 우려내는 과정에서 ‘정성’이 깃들게 되고, 감동과 기쁨도 생겨난다. 물질인 차를 마시다가 생기는 지긋함과 느긋함에 대한 감동이 아름다움으로 다가와, 그것이 정신으로 승화되는 것 아닐까?
다도는 구도자(?)들의 몫. 우리는 그저 편하게 마시면 그게 다도 아닐까?

보성 '다향제'의 녹차 만들기 중, 일본인의 일본 차의 '비비기' 과정 시연. 비비는 과정은 녹차 잎을 둘둘 말고, 잎에 상처를 줘 빨리 찻물을 우러내기 위함이다.


보성 '다향제'에서의 녹차 만들기 시연 중, 일본 차의 '덖기' 과정 시연. 우리와 일본의 녹차 만드는 방법은 차이가 있다. 우리네는 덖음차인 반면, 일본은 증제차다. 하여, 녹차 덖는 방법도 손으로 직접 하는 게 아니라 도구를 이용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673
  • 46 7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