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격

공개수업에 다녀 온 아내가 거품 문 까닭 딸 공개수업에서 본 5가지 문제점 이름 같은 학생, 반 바꿔 배치 필요 “딸 중학교 공개수업 있대. 누가 갈까?” 6월 둘째 주 당일 날 아내가 갔지요. 근데 아내가 다녀 온 후, 입에 거품을 물대요. 이유는 5가지였습니다. 1. 키 반에서 키가 제일 작다. 머리 하나 이상씩 차이가 난다. 아침을 먹지 않고 등교하는 날이 많은데 그래선 안 되겠다. 무슨 일이 있어도 아침을 먹여 보내야겠다. 2. 자리 배치 돌아가면서 앉는다지만 키가 작은 딸이 덩치가 반에서 제일 큰 아이 뒤에, 그것도 맨 뒤에 앉았다. 자리 배치이도 배려가 필요한데 그게 아니다. 3. 반 배치 딸하고 이름이 같은 아이가 있다. 게다가 그 아이는 남자에 반장이다. 이럴 경우 서로 다른 반에 배치하는 학생을 위한 배려가 필요하다. 4. 존재.. 더보기
기사 제목, 어떡하면 잘 뽑을까? 제목 잘 붙이기, 난 왜 안 될까! 제목은 쓴 사람의 얼굴 같은 것 글쓰기도 글쓰기지만 더 어려운 게 있습니다. 제 경우, 항상 ‘글머리를 어떻게 쓸까?’ 생각하지만 제목은 생각하지 않습니다. 어떨 땐 쉽게 제목을 정하지만 어떤 글은 애를 먹기도 합니다. “제목을 쌈박하게 붙여야 읽는 사람도 몰리고, 메시지 전달도 잘될 텐데…. 이게 영 아니란 말야. 남들은 쌕시하게, 기가 막히게 잘도 뽑던데, 난 왜 안될까?” 이런 생각 해보셨을 겁니다. 저도 마찬가집니다. 왜 그렇게 어려운지…. 참, 제가 이런 글 써도 되나? 고수들이 쌔고 쌨는데. 이왕 잡은 글이니 한 번 써보렵니다. 괜찮죠? ㅠㅠ~. 제목은 첫인상, 글의 성격과 내용을 말한다! □ 제목이란 무엇인가? 첫인상입니다. 사람의 얼굴과 이름처럼 성격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