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딸 공개수업에서 본 5가지 문제점
이름 같은 학생, 반 바꿔 배치 필요

 

 

 

“딸 중학교 공개수업 있대. 누가 갈까?”

6월 둘째 주 당일 날 아내가 갔지요.
근데 아내가 다녀 온 후, 입에 거품을 물대요.

이유는 5가지였습니다.

1. 키 
 반에서 키가 제일 작다. 머리 하나 이상씩 차이가 난다.
아침을 먹지 않고 등교하는 날이 많은데 그래선 안 되겠다.
무슨 일이 있어도 아침을 먹여 보내야겠다.
2. 자리 배치
돌아가면서 앉는다지만 키가 작은 딸이 덩치가 반에서 제일 큰 아이 뒤에, 그것도 맨 뒤에 앉았다. 자리 배치이도 배려가 필요한데 그게 아니다.

3. 반 배치
딸하고 이름이 같은 아이가 있다. 게다가 그 아이는 남자에 반장이다.
이럴 경우 서로 다른 반에 배치하는 학생을 위한 배려가 필요하다.

4. 존재감
딸과 이름이 같은 반장이 좀 나서는 성격이라 딸이 그 아이에게 밀려 존재가치 없다.
기가 팍 죽어 있는 딸을 보니 가슴이 아프다.

5. 학습 태도
수업시간에 선생님과 눈을 맞추려 애를 써야 하는데 그게 아니다.
선생님이 질문해도 멀뚱멀뚱 책만 보고 있더라고. 공부 의욕이 없이 보인다.

 

아내 말이 이해 되더군요.
그러면서 아내는 “선생님과 이야기를 나눠야겠다.”더군요.

하지만 저는 딸이 다니는 학교 일이라 “그랬어?”, “그럼, 안 되는데….” 등의 호응만 하고, 평가에 대해선 침묵으로 일관했습니다.


어제는 아내가 
선생님 몇 분께 자문 구했더니, 선생님과 상담해 보길 권했다는군요.
반 배치는 약간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그랬대요.

중학교 책에 남학생과 여학생 이름이 같아 피해보는 사례가 예문으로 나오는데 그걸 간과했다는 거죠.

이 경우 반을 바꿔 준다나요.
저도 흔한 이름이라 학교 다닐 때 애 먹었거든요.

딸도 마찬가지입니다.
딸은 “유빈이란 이름이 많다.” “왜 이런 이름 지었냐?”는 항의를 몇 번 했습니다.
나아가 이름 바꾸고 싶다고도 했지요. ㅠㅠ~.(그 사람 고유의 영역이 있다는 걸 크면 알겠죠.)

그렇다고 1학기가 마무리되는 시점에서 반 배치에 대해 뭐라 할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어쨌거나, 아내가 딸의 중학교 공개수업에서 거품 문 까닭은 '딸'입니다. 수업 태도 등이 생각했던 것 보다 못했던 거 같습니다.

아이에 대해 부모의 기대가 너무 컸을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목 잘 붙이기, 난 왜 안 될까!
제목은 쓴 사람의 얼굴 같은 것

글쓰기도 글쓰기지만 더 어려운 게 있습니다. 제 경우, 항상 ‘글머리를 어떻게 쓸까?’ 생각하지만 제목은 생각하지 않습니다. 어떨 땐 쉽게 제목을 정하지만 어떤 글은 애를 먹기도 합니다.

“제목을 쌈박하게 붙여야 읽는 사람도 몰리고, 메시지 전달도 잘될 텐데…. 이게 영 아니란 말야. 남들은 쌕시하게, 기가 막히게 잘도 뽑던데, 난 왜 안될까?”

이런 생각 해보셨을 겁니다. 저도 마찬가집니다. 왜 그렇게 어려운지…. 참, 제가 이런 글 써도 되나? 고수들이 쌔고 쌨는데. 이왕 잡은 글이니 한 번 써보렵니다. 괜찮죠? ㅠㅠ~.

제목은 원고지 자체입니다.

제목은 첫인상, 글의 성격과 내용을 말한다!

□ 제목이란 무엇인가?

첫인상입니다. 사람의 얼굴과 이름처럼 성격과 내용을 보여주는 것이죠. 다시 말해, 직ㆍ간접적으로 글의 내용을 드러내는 게지요.

□ 제목 붙이는 법

1. 강조하기 - 무엇을 전하고자 하는지 주장의 핵심을 뽑는 게 중요하겠지요. 제 경우 대화내용을 주로 뽑습니다. 요즘은 장르 경계가 사라지는 추세라 문학작품처럼 소재나 상징적 제목을 붙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심한 기교, 내용과 동떨어진 제목은 역효과라니까 신경 써야겠지요.

2. 쉽게 전달하기 - 읽는 사람이 편하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쉽고 짧고 정확하게 전달하는 게 좋다 합니다. 되도록 우리말을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고요. 섹스의 경우, 우리말 ‘빠구리’가 있다는데 구수한 내용인지, 고발성인지에 따라 판단이 필요하겠지요.

3. 눈에 띄게 - 열심히 썼는데 짧은 시간에 묻히는 포털에서는 가장 신경 써야 할 부분인 것 같습니다. 진부한 것보다 참신한 제목이 시선을 잡겠지요. 이외수 님은 “어휘를 많이 알아야 한다.” 하니 자신이 사용하는 말보다 새로운 언어를 찾는 게 좋겠지요.

제목은 자신의 향기이자 품격

4. 압축하기 - 언어의 압축과 효율성에 주안점을 둔 것으로 절제미가 강조되는 경웁니다. 저는 조사 사용을 가급적 줄여 눈에 거슬리는 군더더기를 줄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거슬리는 부분이 한두 군데가 아닙니다.

5. 읽는 사람 입장에서 뽑기 - 글 쓰는 사람 입장에서 간과하기 쉬운 부분입니다. 현장 취재라면 독자가 현장 상황을 그릴 수 있도록 하는 게 좋겠지요. 또 추억을 그리는 글이라면 구수한 언어를 뽑으면 효과 만점이겠지요. 읽는 사람 입장에서… 저도 생각하지 못한 부분입니다.

6. 향기가 있어야 - 제목은 자신의 품격이라 합니다. 표현과 상관없이 겸손하고 인간미 있는 제목을 붙이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게지요. 눈을 끄는 제목은 얄팍한 속이 드러날 수밖에 없습니다. 저는 긍정적 제목을 뽑으려 노력하지만 부정적으로 흐를 경우가 허다합니다. 쉽지 않은 문제지요.

7. 글자 수 - 제목은 대개 10자에서 15자 사이가 적당하다 합니다. 눈에 들어오는 숫자라니까요. 이 수를 넘는 경우 부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겠지요.

아이가 1학년 때 쓴 일기입니다. 제목 보이시죠?

타인 제목 본 후, “어쩜 저리 잘 뽑았을까?” 부러워!

소설가 전상국 님은 “제목은 독자가 관심을 갖도록 끌어들이는 역할을 해야 하며, 제목만 보고도 읽고 싶은 충동이 일도록 흥미유발 요소를 가져야 한다.”“독자 기억에 오래 남는 게 좋다.” 합니다. (헐! 그걸 몰라서 안하나? 안되니 그러지.)

이럴 때, 저는 책을 펼칩니다. 책 속에 어휘가 넘치니까요. 말은 이리해도 저도 영 아닙니다. 글 올린 후,제목 고치는 경우가 허다하니까요. 또 다른 분 제목 보고 깜짝깜짝 놀랄 때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어쩜 저리 잘 뽑았을까?’ 하고 감탄하지요.

너무 씨부렁거렸나요? 좋은 제목 뽑길 바랍니다. 기회 있으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572
  • 23 57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