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성과보고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2.20 겨울 잠바 없어 가을 옷 입고 다니는 학생에게…

허벅지 터지는 줄 알았어요!
한 학생에게 ‘꿈’과 ‘끼’를 키워준 좋은 사례
4년 뒤, 상상할 수 없는 꿈을 꾸고 있다면…
여수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성과보고회 참관기

 

 

 

 

 

“날도 추운데 겨울 잠바가 없어 가을 잠바를 입고 다니는 학생이 있는데 따뜻한 옷 좀 없어요? 있으면 좀 줘요.”

 

 

지난 주 지인은 옷을 요구했습니다. 할머니와 단 둘이 같이 사는 학생이라 형편이 엄청 어렵다더군요. 아직도 이런 학생이 있다니 너무나 놀라웠습니다.

 

복지의 사각지대에서 비껴나 있는 사람들이 어디 한 둘이겠습니까. 그래서 사회뿐 아니라 교육복지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것이겠지요.

 

 

 

 

씁쓸한 마음에 이곳저곳 옷 구할만한 곳을 찾았습니다. 그 결과 두툼하고 따뜻한 겨울 잠바며 옷들을 한 아름 받아 학생에게 전달했습니다. 그랬는데, 지난 16일 더욱 반가운 소식이 들렸습니다. 사정을 전해들은 최성숙 씨가 선뜻 나섰다더군요.

 

 

“헌 옷만 구할 게 아니라, 이 카드 줄 테니 그 학생 매장에 데리고 가서 돈 걱정 말고, 어울리는 옷을 직접 사서 입혀 주세요.”

 

 

이 소릴 듣고 작은 감동이 일었습니다. 속으로 ‘우리 사회는 아직도 훈훈하구나!’ 했습니다. 그러던 중, 전라남도여수교육지원청에서 2013년에 진행했던 '아름다운 동행 행복한 아이들'을 꿈꾸는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성과보고회가 있다더군요.

 

 

이 사업은 어떻게 진행되고, 어떤 학생들이 혜택을 누리는지 궁금했습니다. 하여, 지난 17일 여수시청소년수련관을 찾았습니다.

 

 

 

 

 

 

보고회는 여는 마당, 개회, 2013년 사진으로 보는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사례발표(여수 진남초), 연계기관 연판 증정, 연계기관 대표 인사말, 마술공연 및 행운권 추첨, 사례발표(여수여중, 여수중, 여수중앙여중), 유공 교원 시상, 축하공연 및 마무리 등의 순서로 진행되었습니다. 관심이 쏠린 건, 당연히 사례발표였지요.

 

 

참고로,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은 교육에 있어 계층 간 소득격차에 따른 교육 소외 계층에 대한 학교와 지역사회 협력을 통해 사회적 책무를 실행하기 위한 사업이었습니다. 그러니까, 교육의 ‘출발점 평등’을 강조한 것입니다. 여수에서는 올해 초등학교 5개교, 중학교 10개교 등 총 15개 학교에서 펼쳐졌더군요.

 

 

이 사업은 노인복지관 봉사활동, 집수리, 물품지원, 상담과 치료, 방과 후 학습, 아빠-자녀 관계 개선, 자연 체험학습, 의료 지원, 자전거 동아리 활동, 사제동행 내 고장 알기, 환경정화 활동, 진로 체험 및 음악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주말에 컴퓨터 게임만 하면서 집만 지키고 있었는데 자전거를 타면서 건강을 조금이나마 지켜낸 것 같다.”(여수중 추승찬)

 

“처음에 갔던 금오도 라이딩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오르막길을 오를 땐 정말이지, 허벅지가 터지는 줄 알았어요.”(여수중 정영준)

 

 

두 학생은 자전거 동아리 ‘두 바퀴 세상’을 통해 세상과 소통했다는 소감까지 밝혔습니다. 어쨌거나, 여수 진남초등학교의 사례발표는 충격적이었습니다.

 

 

 어지러운 집 내부

지난 여름 집수리와 청소 후 그 학생은 아주 좋아졌다고 합니다.

 

 

“한부모 가정의 한 학생은 친구들이 냄새난다며 피하고, 과제, 안내장, 학습준비물 등을 챙겨오지 못하고 자기 물건도 잘 잃어버리고 관리를 못했습니다. 이 학생이 살고 있는 외조부모님 댁을 방문 결과 집 입구부터 쓰레기 등이 가득 쌓여 있었고, 방 또한 먹고, 자고, 씻고, 쉬는 공간이 거의 없어 집 기능을 상실한 채 살고 있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외조부모는 심장병, 협심증, 허리디스크, 고엽제 피해 등으로 건강이 안 좋은 상태였습니다. 이에 학교와 지역사회가 연계해 집안 물건과 쓰레기를 제거하고, 주택 재정비와 리모델링, 가전과 가구 및 생활용품 등 일체를 지원하며 주거 환경 개선에 나섰습니다.

 

 

 

또 심리검사와 치료 등을 병행하고, 부모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여 경제적 안정을 꾀한 결과, 학생은 기본생활과 학교생활도 건강하고 즐겁게 하고 있으며, 지역아동센터와의 연계 등으로 학습과 재능을 키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발표 중간 중간 보여주는 사진 속 생활환경은 끔찍했습니다. 친구들이 피하는 이유가 분명하더군요. 한 학생에게 미래의 밝은 ‘꿈’과 자신 속의 ‘끼’를 키워준 좋은 사례였습니다. 

 

이 사례를 통해 사회가 사회적 약자에게 왜 사랑의 손길을 펼쳐야 하는지를 다시 한 번 분명하게 되새길 수 있었습니다.

 

 

 

 

 

행사가 끝난 후, 그동안 진행했던 결과물 전시장을 살펴보았습니다. 그 중, 경화 양이 ‘4년 뒤 자신에게’ 쓴 글이 눈에 확 들어왔습니다. 일부분만 옮겨보겠습니다.

 

 

“4년 뒤의 경화에게!

 

 

난 내가 정말 커서 하고픈 일, 보람된 일을 하길 원해. 그래서 노력할 거야. 어떤 사람이 그랬는데 그 꿈을 계속 꾸는 이는 꿈과 닮아간다고 했다. 내가 지금 제일 좋아하는 말, 좌우명이,

 

'상상할 수 없는 꿈을 꾸고 있다면 상상할 수 없는 노력을 해라'

 

이게 내 좌우명이야. 지금 나에겐 무리인 꿈인 의사가 결국 내가 열심히 하고 포기하지 않으면 이룰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 4년 뒤 경화야! 항상 힘내자! 우린 아직 10대와 20대를 공부로 보내도 아깝지 않은 청춘이니까.“

 

 

 

중학교 3학년 여학생이 자신에게 보내는 편지를 보며, 교육의 사각지대가 없었으면 하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일부 학교만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을 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많은 학교들이 이 사업을 진행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울러, 처음에 밝혔던 겨울 잠바가 없는 학생에게 기꺼이 자신의 카드를 건넸던 최성숙 씨의 경우처럼 사회의 지속적인 관심만이 어려운 학생들을 건강한 사회 일원으로 키워내는 큰 힘이 될 것이라 믿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435
  • 15 56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