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슴도치 가시에 찔리면 피도 나고 그래.”
긴장하면 털 세워 경계, 수건으로 싸 안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곤혹스런 고슴도치 목욕시키기.

“형, 고슴도치 키우면 좋아?”
“그걸 말이라고 해. 키운지 3개월 됐어.”

초딩 5학년 아들 부러움에 찬 질문입니다. 고슴도치 키우는 중학교 1학년 지인 아들이 몹시 부럽나 봅니다.

“형이 고슴도치 직접 씻겨? 얼마 만에 씻겨?”
“응. 일주일에 한 번 씻겨.”

녀석은 친구가 키우던 고슴도치가 새끼를 낳자 분양받았다더군요. 보통 고슴도치 한 마리에 15만 원 정도라네요.

고슴도치는 긴장하면 털을 세워 경계합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수건으로 싸서 안고 만지다가 집 등 환경 적응이 끝나면 털을 누그러트려 친근함을 표시합니다.


씻고난 후 물기 닦기.

“고슴도치 가시에 찔리면 피도 나고 그래.”

“고슴도치 만지다가 많이 찔리겠다. 찔리면 아퍼?”
“털이 날카로운데 찔리면 아프지 안 아프겠냐.”

“씻길 때 고슴도치 가만있어?”
“이리저리 움직여 내가 애먹어. 가시에 질리면 피도 나고 그래.”

“고슴도치는 어떻게 씻겨?”
“칫솔로. 내가 고슴도치 목욕시킬 테니 한 번 직접 볼래?”

이렇게 난생 처음 고슴도치 목욕 장면을 보게 되었습니다. 녀석 고슴도치가 바짝 긴장해 털을 곧추 세우는 바람에 목욕시키면서 애를 먹더군요. 피도 나고~. 고슴도치 ‘목욕’신 함 보세용!!!

 고슴도치를 세면대에 올려놓았습니다.

물을 받는데 물 마시느라 정신 없습니다. 목 말랐나?

'목욕하기 싫단 말야~^^' 물을 먹고 난 고슴도치 슬슬 도망다닙니다.

바둥대는 고슴도치 가시에 찔려 몇번이나 피가 나고 애를 먹었습니다.

손으로 씻기다가 찔리는 바람에 할 수 없이 고슴도치 목욕 전용 칫솔을 들었습니다.

'싫어 싫어, 나 목욕 싫어' 고슴도치는 도망다니기 바쁩니다.

곤두서 날카로운 털에 몇번이나 찔려 피가났는데도
도망다니는 고슴도치를 손으로 조심스레 잡고 씻깁니다.

비누칠을 마친 고슴도치 샤워 중입니다.

이제 끝났어. 조금만 기다려 수건으로 물기 닦자

나, 고슴도치 . 목욕한 후라서 더 예쁘고 뽀송뽀송 하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배수구 잘못 만졌는지 물이 그대로 빠지네.”
나무늘보 남편 이렇게 빨리 고칠 줄 몰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면대 밑이 장난 아니더군요.

“여보, 나 사고쳤다~.”

대체 또 무슨 사고란 말인가. 화들짝 놀랐습니다.

“세면대 밑 청소한다고 배수구를 만졌더니 뭘 잘못했는지 물이 그대로 빠지네.”

휴~, 몸을 다친 게 아니어서 다행이었습니다. 하지만 배수구를 고쳐야 하는 게 고민이었습니다. 어쩔 수 없이 배수구를 뜯어야 했습니다.

7년 동안 쌓였던 매캐한 냄새가 장난 아니더군요. 솔로 싹싹 문질러 씻었습니다. 배수 파이프를 뜯었더니 파이프 꼭 다리가 떨어졌더군요. 혼자서 고치기는 무리였습니다.

아파트 관리사무실에 수리를 요청했습니다. 꼭지 교체만 하면 되겠다고 하대요. 그러면서 하수구 청소하는 방법을 알려주시더군요.


꼭다리가 떨어져 물이 줄줄 새더군요.

세면대 및 하수구를 깨끗하게 청소하는 방법

다음은 간단하게 하수구를 청소하는 방법입니다.

1. 파이프를 위로 들어 올린다.
배수구 바닥과 파이프 사이에 약 2㎝ 정도 공간이 있어 청소하기 편하게 되어 있다.

2. 파이프를 좌우로 돌린다.
쉽게 청소할 수 있도록 들어 올린 파이프를 좌 혹은 우측으로 돌릴 수 있다.

3. 배수구 덮개를 들어낸다.
손으로 올리면 자연스레 따라 올라 온다.


 파이프를 올리는 공간이 있더군요.
파이프를 좌우로 움직일 수 있습니다.

4. 안쪽 덮개는 돌려 들어낸다.
안쪽 덮개는 돌려서 들어내야 분리된다.

5. 다 들어낸 덮개를 청소한다.
다 들어낸 덮개는 솔 등으로 닦아 청소하면 된다.

6. 다시 설치할 때는 역순으로 설치한다.
말끔히 청소한 덮개는 분리 할 때의 역순으로 설치하면 된다.

세면대 밑을 깨끗하게 청소하고 고쳤더니 아내 입이 째졌습니다. 나무늘보 남편이 이렇게 빨리 고칠 줄 몰랐다나요. 관리사무실 아저씨 덕분에 다음부턴 쉽게 청소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돌려서 빼야 합니다.
이렇게 뺀 후 청소하면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을인 늘 남편한테 SOS~~

    잘 보고 가요.ㅎㅎ

    2010.05.07 12:03 신고

색의 미학, 색깔 넣은 세면대도 색 달라
일탈의 세면대, 나를 피식 웃게 만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과 모텔 등에 있는 일반적인 세면장입니다.
그런데 눈길 끄는 세면대가 있었습니다.



제주 여행에서 들렀던 돌하르방공원서 본 것입니다.
이걸 보고 피식 웃었습니다.

어딜 가나 똑같은 것 보다는 다양함이 좋았습니다.
일률적인 것보다는 톡톡 튀는 일탈이 좋았습니다.

수도꼭지에 돌하르방이 달려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냥 피식 웃었습니다. 재밌어서요.

제주 퍼시픽랜드에서 보유한 요트 샹그릴라 내부의 세면장은
일반적인 밋밋한 벽면이 아닌 보랏빛이 감돌아 새로웠습니다.

색의 미학이랄까, 그랬습니다.

 

무엇이든 관찰하는 이런 게 여행의 맛 아닐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상에서 쉽게 지나치기 쉬운 것 하나하나도
    놓치치 않고 담으신 임현철님의 시선이 참으로 본받을만 합니다.

    2010.01.29 12:06 신고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1,991
  • 12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