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동줄놀이

여수-가라츠시가 한일 합동 길놀이 펼친 이유 축제 가장물 등풍용왕, 비룡 동원 교류 30년 빛내 “여수 엑스포 성공하길”…“안 좋은 감정 사라지길” 비룡을 몰고 여수 박람회를 찾아온 가라츠시 사람들이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한일 교류 30주년 길놀이. 여수 취타대가 길놀이를 축하했다. “200여 년 동안이나 군츠 축제 가장물로 사용했던 비룡을 가지고 와서 여수에서 길놀이를 하니 감회가 새롭다.” 한국 여수시와 일본 가라츠시가 자매결연 30주년을 기념하는 길놀이에 참석한 이노루에 카스히코(54) 씨 소감이다. 2일, 여수시는 진남제 통제영길놀이에서 사용하는 가장물 ‘등풍용왕’과 취타대, 소동줄놀이, 여수 북놀이 등을, 가라츠시는 ‘비룡’을 선보였다. 한일 간 합동 길놀이는 오후 2시부터 3시30분까지 여수 역전시장~여수경찰서~중앙초등학교~해양.. 더보기
“일손 필요치 않아? 도움 필요하면 언제든 말해” “가장행렬을 본다면 저 옷 내가 정리했는데…” 제46회 여수거북선축제 준비, 단비 같은 자원봉사 삶을 보람 있고 윤택하게 사는 방법 중 하나가 봉사일 것입니다. 이색 봉사활동을 하고 싶다면 지역 향토축제 준비에 눈을 돌리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여수의 사)진남제전보존회에서는 매년 5월3일부터 6일까지 진남제 행사를 엽니다. 그러던 것이 3려 통합 후 여수시의 진남제와 여천시의 거북선축제가 합쳐져 여수거북선축제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올해로 46회째니 역사가 깊습니다. 여수거북선축제는 호국문화선양, 향토의식 앙양, 향토예술 계발을 3대 목적으로 삼고 있습니다. 이 축제는 매년 10만여 명의 관광객이 몰릴 정도로 성황인 까닭에 축제 준비 또한 소홀히 할 수 없습니다. 특히 “약무호남 시무국가”로 지칭되는 이순.. 더보기
박람회 앞둔 여수, 달집태우기마저 특별해 2012세계박람회 성공 개최와 마무리 기원 연 만들기 연 날리기. 굴렁쇠 굴리기. 소원 빌기. 소원을 쓴 종이를 붙이고 있습니다. 로또 1등~^^ 되길 바랍니다! 여수문화원 관계자와 행사 참가자 쥐불놀이 깡통에 불을 붙이고 있습니다. 2012년, 임진년인 올해는 여수 시민들에게 아주 특별한 해입니다. 아시다시피 2012세계박람회가 열리기 때문입니다. 어제(5일)는 정월대보름맞이 행사가 전국적으로 열렸습니다. 여수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여기에 여수만의 특별함이 더해졌습니다. 박람회 개막 100일 전을 맞아 엑스포 유치 성공 기원이 깃들어 있었습니다. 여수시문화원이 개최한 정월대보름 민속축제 한마당은 시민과 관광객 등 2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돌산 진모지구 엑스포 버스 환승주차장 공터에서 열렸습니다. 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