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개방형 화장실과 이동식 간이 화장실 늘려야
“법 있으면 뭐해, 직접 당해 봐야 그 속 알까?”

 

 

 

 

♪♬ 살다 보면~♩

 

별일 다 있지요.

 

맑은 날도, 흐린 날도, 비오는 날도, 눈 오는 날도 있게 마련.

 

날씨처럼, 우리네 삶도 마찬가지.

 

기분 좋은 날이 있으면 상대적으로 우울하고 왠지 슬픈 날도 있는 게 세상 이치.

 이를 두고 어떤 이는 ‘변덕이 죽 끓는다’지만 이 어찌 마음먹은 대로 될까.

 

 

살다 보면 헷갈릴 때가 있지요. 나인 건 분명한데, 내가 아닌 것도 같은 아리송할 때.. 즉, 스스로 제어하기 힘들다는 게지요.

 

 

화장실만 해도 그렇습니다.

길 가다 뒤가 엄청 급한데 마땅히 볼일을 속 시원히 치룰 그런 곳을 찾기가 쉽지 않을 때가 있지요. 악동 뮤지션이 노래했죠? <다리 꼬지마>라고.

 

그러나 화장실이 급할 땐 다리가 자연스레 배배~ 꼬입니다.

어디 그뿐인가요. 손을 포함한 온몸이 절로 실타래처럼 배배~ 꼬이지요. 참다 참다 더 이상 못 참을 때 항문 괄약근에 힘을 꽉 주지만 그게 어디 힘준다고 참아 지나요.

 

 

 

 

 

 

잠시 예전의 한 에피소드 속으로 들어가 볼까요.

 


언젠가, 사무실에 있는데 한 분이 급하게 문을 열고 들어오시더군요.

보니 20여 년 전 은사님. 반가움에 말을 섞으려는데 그 선생님 얼굴이 누리끼리하니 완전 죽을상. 그리고 다짜고짜 하는 말이, 아~ 글쎄 가관.

 

 

“화장실 좀 쓸게요. 화장실이 어디….”

 

 

무슨 말이 필요할까.

손짓으로만 화장실을 가리키고 말았습니다. 화장실 갈 때와 나올 때가 다르다죠. 한참 있다 나오신 선생님께서 하시는 말씀이 아주 사무적으로 변해 있었지요.

 

 

“감사합니다.”

 

 

순식간에 사리지는 선생님을 보고, 어떤 말도 건넬 수가 없었습니다. 누구든 이런 경우 종종 있었을 겁니다.

 

 

 

 

저도 어제 밤, 아내와 함께 외출했다 뒤가 급해 죽는 줄 알았습니다.

오줌이라면 그래도 나은 편이지요. 소변 아닌 큰 게 급할 땐 재고 자시고 할 틈이 없지요. 금방이라도 쏟아질 것만 같은 변을 그 뉘라서 참으리요.

 

 

아무데서나 엉덩이를 까고 앉아 볼 일을 보고 싶은 마음 굴뚝같았지요.

하지만 점잖은 체면에 그게 쉽던가요. 하마터면 후미진 곳을 찾아 엉덩일 내릴 뻔 했습지요. 가까이에 영화관이 있어 다행이었지만. 화장실에 가면서 아내에게 건넨 말이 가관이었지요.

 

 

“화장실에 화장지 있을까?”
“영화관에 화장지가 없을라고….”

 

 

그러면서도 아내는 재빨리 차 뒷자리에 있던 화장지를 챙겨 주더군요.

화장실 가던 중, 변이 볼금볼금 나오려고 하는 걸 가까스로 참고, 급하게 변기 앞에 서서 아랫도리를 까 발렸지요.

 

 

‘우 르르르르르~, 쏴~~~’

 

 

천둥 치는 소리가 이 보다 클까.

이때의 행복 다들 아시죠? 이때만큼은 세상에 부러운 게 하나도 업지요. 배설의 기쁨이 어찌나 크던지….

 

볼 일 본 후, 아내에게 배설의 기쁨을 토했더니, 아무 말 없더군요. 아마, 속으로 실 컷 욕했을 겁니다.

 

 

‘저 웬수~, 아주 더운 말을 너무 쉽게 편하게 하네~.’

 

 

여기서 한 마디.

도심에서는 개방형 화장실이 많아야 하고, 한산한 야외에서는 이동식 간이 화장실이 필수라는 거. 속 터지는 건 고속도로 휴게소에 여자 화장실 앞에 길게 줄을 설 때입니다.

 

 

화장실 늘리는 걸 법으로 정했다는데도 아직까지 달라진 게 없는 현실. 법이 있으면 뭐해. 현실이 그게 아닌 걸…. 그래서 하는 쓴 소리.

 

 

“화장실 급한 거, 니들이 직접 당해 봐야 그 속을 알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줌발 누가 높이 올라가는지 시합할까?”

 

 

남자라면 요런 추억 한 자락씩 있을 겁니다.

어릴 적, 바지춤을 내리고 소변 볼 때면 친구들이 간혹 이런 제안 했지요. 

“야, 오줌발 누가 높이 올라가는지 시합할까?”

이 제안은 오줌 세기 즉, 정력과 관련 있지요.
행여 높이 올라갈까 싶어, 물건을 위로 한껏 치켜들어 벽에 오줌발 증거를 남겼지요.

그러는 동안 이기고 싶은 마음에 발뒤꿈치를 드는 등 안간힘을 썼지요.
애를 쓰지만 결론은 거기서 거기, ‘도토리 키 재기’~^^.

무엇 때문에 이런 시합을 했을까?

곰곰 생각해 보면, 심심풀이 놀이 혹은 남에게 지지 않겠다는 경쟁적 자기표현이 아니었나 싶어요.

그랬는데 호기롭던 소년은 어디가고, 어느 덧 소중한 추억으로만 고스란히 남았습니다. 
왜냐? 물론 세월 탓이지요. 세월은 항우장사도 못 이긴다잖아요.

그 옛날 장마철 뒤 끝에 시원하게 꽐꽐 내리는 폭포수 같던 오줌발도 세월의 벽 앞에선 맥을 못 추고 있습니다.

이름 하여, 잴잴잴잴 ㅠㅠ~.

더 기막힌 건 요거지요.
소변 후 남은 오줌을 한 방울이라도 꼭 탈탈 털어내야 한다는 거죠.

그렇지 않을 경우 낭패 보기 십상입니다.
왜? 오줌이 팬티에 묻는 건 다반사니까.

그래선지, 변기 앞에서 없는 오줌을 한 방울이라도 더 쥐어짜기도 합니다.

더욱 황당한 건 간혹 오줌 한 방울이 사각 팬티 옆으로 새, 허벅지를 타고 줄줄 흐르는 순간입니다.

이 땐 완전 찝찝한 진저리지요.
그나마 집에 있다면 씻고 옷을 갈아입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밖일 경우 갈아입을 옷 때문에 낭패지요.
하여, 주위 눈치 보며 슬쩍 바지로 문질러 위기(?)를 넘기지만 기분 더럽습니다.

요건 저만 느끼는 기분 아니겠죠?
아마, 나이 먹은 사람들은 이런 일 종종 있을 거예요.
물론 젊은 사람도 예외는 아니지요. 제가 젊었을 때도 간간이 있었던 일이니까.

참, 오줌에 관한 건 여자들도 예외가 아니더라고요.
엄마들이 아이 낳고 난 후, 많이 생긴다는 요실금이 바로 남자들과 비슷한 경우더군요.

어쨌거나 맥 못 추는 오줌발은 세월 탓입니다.
하지만 앞으로 꾸준한 건강관리가 필요하다는 증거입니다.
건강관리로 즐거운 생활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 중학생때 화장실에서 변기 위에 있는 창문넘어까지 오줌을 쏴 오릴 수 있는지 시합하는 녀석이 이제 그런 힘은 다 어디로 갔는지.. 그저 바지 젖지 않게 하려고 애를 쓴다는..

    2011.09.18 09:50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190
  • 47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