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두 개만 빼면 유치는 끝. 이제 어른이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의 마지막 유치를 뺀 흔적.


“아빠, 치과 가요. 오늘은 이가 아려 꼭 가야 해요.”

지난 월요일(19일) 초등학교 5학년 아이가 전화통화에서 못을 박았습니다. 꼼짝없이 치과에 가야했습니다. 한 달여를 미룬 뒤끝이었습니다. 치과에 가던 중 넌센스 퀴즈를 내더군요.

“이 세상에서 제일 예쁘고 멋있는 개는?”
“뭘까~?”
“이건 옛날 문젠데 몰라요? 그 개는~ 무지개!”

치과에 들어가면서 “아빠, 저는 치과가 무섭지 않아요. 동생은 주사하고, 입안에서 들들들~ 하는 소리를 무서워해 묶어서 치료했잖아요.” 하더군요. 사실 이때 좀 섬뜩하지요. 묶는 옷을 입고 치료했던 둘째는 그 후로 치과에 가길 많이 꺼려하더군요.

“두 개만 빼면 유치는 끝. 이제 어른이네!”

“이를 두 개 빼야겠어요. 하나는 이가 밑에서 올라오고, 하나는 흔들려요.”
“하나 빼러 왔는데 두 개나 빼요?”

“두 개만 빼면 이제 유치는 끝이네요. 축하해. 이제 어른이네.”
“그럼, 빼세요.”

사진을 들고 설명하는 치위생사의 “이제 어른이네”란 말에 아이가 기분 좋았나 봅니다. 어른 되면 좋을 게 뭐라고 반기는지, 원. 예약 없이 갔을 때 근 1시간을 기다렸는데 이날따라 한산해 금방 이를 빼고 나왔습니다.

“아빠, 주사를 위에 한 방 아래에 한 방, 두 방이나 놨는데 하나도 안 아파요. 원장 선생님이 하나도 안 아프게 주사를 놔요. 그런데 동생은 뭐가 아프다고 치과만 오면 엄살인지 몰라.”

이 두 개를 뺀 아이의 넉살이 싫진 않더군요. 하기야 큰 아이는 주사 맞는데 애를 먹은 기억이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치 모습. 헉, 뺌빵에 썩었네!


오복 중 하나라는 ‘이’ 소중함을 알았을까?

아이의 마지막 유치를 받았습니다. 살펴보니 하나는 땜빵 했는데 썩었더군요. 달려라 꼴찌님에게 배운 가락이 있어, 아이에게 이 닦기 요령에 대해 조언했습니다.

“이 닦을 때 45도 각도가 제일 좋대.”
“알아요. 그렇게 닦는데도 이가 썩네? 어, 이빨 사이에 음식물이 끼었네. 잇몸 속으로 들어가 닦아도 안 닦이더니 이렇게 보이네. 이게 들어가 이가 아렸구나.”

“유아치도 다 빼고 이제 어른 됐다니까 이제 스스로 잘 관리해?”
“예. 아빠 마취를 했더니 입이 얼얼해요. 내 입술이 아닌 것 같아요!”

저녁을 먹으면서 아이는 군소리를 해댔습니다. “하나도 아니고 두 개나 뺐더니 밥이 잘 안 씹히네. 있던 이가 빠지니까 불편하긴 하네요. 할머니ㆍ할아버지들은 얼마나 힘드실까?”

자기 몸 일부분이 빠졌는데 불편을 느끼지 않는다면 이상한 일이겠지요. 오복 중 하나라는 ‘이’. 아이도 그 소중함을 알았겠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결’, 남자ㆍ여자가 보는 시각차 뚜렷
아내 소중함에 대한 새로운 성찰일 뿐


'불편했다' 했는데, 다른 남편들도 역시 '불편했나' 보다.

10월 넷째 주, 박스오피스 집계에 따르면 화제를 모았던 우리 영화 <아내가 결혼했다>가 41만여 명의 관객을 동원, 단숨에 1위에 올랐다. 불편한 영화인데도 불구 관객이 몰린 걸 보니, 생각을 던져주는 ‘문제작’임은 분명하다.

결혼한 아내의 외도가 주는 문화 충격(?)이 만만찮은데도 <아내가 결혼했다>가 관심을 끄는 이유는 뭘까?

‘아결’은 인간 존엄성에 대한 새로운 성찰?

여기에서 데스먼드 모리스의『털없는 원숭이-동물학적 인간론…』과 존 그레이의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가 떠오른다.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두 책 다 남자와 여자의 문화적 차이를 다루면서 서로에 대한 이해를 돕고 있다.

이를 굳이 들춰내는 건 『털없는 원숭이』를 번역했던 김석희 님의 덧붙임 글 때문이다. 잠시의 그의 덧붙임 속으로 들어가 보자.

“우리는 <털없는 원숭이>를 읽으면서 인류가 동물로 전락하는 낭패감을 느끼게 될 것 같지만, 실은 그 반대다. (중략) 우리는 지금 이토록 안락하게 앉아 있지만, 우리 조상 원숭이들은 얼마나 힘겨운 고난과 눈물겨운 노력을 거치면서 그들의 유산을 우리한테 물려준 것일까. 그러기에 이 책은 인간 존엄성에 대한 새로운 성찰로 읽히기도 한다.”

<아내가 결혼했다>에서 인용하고자 하는 건 “인류가 동물로 전락하는 낭패감을 느끼게 될 것 같지만, 실은 그 반대다.”“인간 존엄성에 대한 새로운 성찰로 읽히기도 한다.”는 대목이다. 이처럼 <아내가 결혼했다>도 사랑에 대한 낭패감을 느끼게 될 것 같지만, 실은 그 반대다. 아내의 소중함에 대한 새로운 성찰로 읽으면 그만.

남편-“유교정신 강조할 때” Vs 아내-“남성시대의 역발상”

그럼, “‘처용가’를 떠올린 <아내가 결혼했다>”에 붙은 댓글로 남편과 아내의 시각차를 살펴보자.(자의적으로 남녀 구분함.)

남편 - 저도 아내가 세 명 정도 되면 착하게 잘 살 자신이 있습니다. (저도 마찬가지)
아내 - 수천 년 이어져 온 남성 상위에 대한 당당한 도전이기도 하단 생각. (유머조아)

남편 - 유교의 좋은 점은 남녀칠세부동석 이거 같습니다. 맞는 말이잖아요. 요즘처럼 본능만 앞세우는 시대에선 유교의 정신도 강조돼야 할 때란 생각. (재털이)
아내 - 보는 내내 불편하긴 했지만 옛날 조선이나 개화기ㆍ근대까지 남자들은 첩 거느리고 살지 않았나요. 그것의 역발상이라고 보면 될 듯. (천기누설 피니짱)

남편 - 그냥 이혼하고 결혼해야지, 쉬운 걸 어렵게 만드는 재주. (이지스)
아내 - 우리 할머니 세대들은 첩과 같은 집에서 함께 살았고. 그런 남자들을 은근히 두둔하면서 여자에게는 이중 잣대를 들이미는 사람들 한심해요. (솜사탕)

“머리 속 관념을 깨야만 자유롭고 행복”

이렇듯 <아내가 결혼했다>를 보는 남편과 아내의 시각차는 뚜렷하지만, 내심 인간적인 따뜻한 눈으로 평하기도 한다.

“사람이 사는 목적이 뭐 있나요. 행복하게 사는 게 젤 중요하지. 행복을 주는 것도 기쁜 일이지만 행복을 얻는 것도 기쁜 일이쟌유~ (그대로), 인간이 행복을 느끼며 살아야지 불행과 관습으로 자유롭지 못하고 늘 고통 속에서 살수는 없다고 생각. 머리 속 관념들을 깨야만 자유롭고 행복할 수 있다고 생각. (일부)"

하여, <아내가 결혼했다>는 불편하게 보고, 불편하게 느끼되, 육체적 사랑과 정신적 사랑의 지속적 사랑의 다른 표현임을 생각하면 그만….


덧, 세상살기 참 어렵죠?
글의 의미는 뭔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43
  • 9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