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속'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1.17 오랜만에 만든 가족 축제, 무생채 김치 만들기

“아들, 우리는 무 채 썬다.”…“아빠 저도 할래요.”

 

 

 

 

 

 

 

“여보, 무 좀 썰어요. 당신이 좋아하는 무 채김치 담아 줄게.”

 

아내, 무 하나 식탁에 놓으며 하는 말입니다. 무 채김치 담아 주는 건 좋은데…. 시큰 둥. 옆에서 엄마 말을 같이 듣던 딸,

 

 

“와 재밌겠당~^^. 나도 할래. 아빠 우리 같이 하자.”

 

 

딸의 긍정 마인드에 마음이 동했습니다. 이왕 할 거, 축제 분위기 속에서 재밌게 하자, 했지요. 칼과 도마를 식탁에 얹고, 아들을 불렀습니다.

 

 

“아들, 우리는 무 채 썬다~~~.”
“아빠 저도 할래요.”

 

 

룰루랄라~, 분위기 완전 짱!

 

 

“아빤, 잘하네.”
“우리 딸 아들도 잘하는데 뭐. 손목에 힘을 빼고, 스냅을 이용해서 이렇게 하면 더 잘돼~~~.”
“그러네.”

 

 

탁탁탁탁~. 식구 셋이 달라붙어 무채 써는 모습에 아내도 “호호~”합니다. 보기 좋은 풍경이라나, 뭐라나~. 그 사이 아내는 파 등 무채김치에 넣을 야채들을 손질하고, 양념 준비를 합니다. 웃음 속에 무채 썰기 완성이요~~~.

 

 

무 채 썰고 남은 무의 흔적입니당~^^

 

 

 

무 채김치 담을 준비를 마친 아내, 무채를 보며 한 마디 합니다.

 

 

“와~, 완전 잘했네. 선수 급이네, 선수 급.”

 

 

칭찬에 가족 셋은 어깨가 씰룩~. 비닐장갑을 낀 아내가 양해를 구합니다.

 

 

“이번에는 소금으로 무시 간하지 말고, 그냥 생채로 먹게. 싫은 사람 발 들어.”

 

 

조용합니다. 아내가, 엄마가 한다면 해라 해야지요~~~. 헐! 양념 버무리던 손으로 식구들에게 “간이 맞는지 보라”며 한 입씩 넣어 줍니다. 뚝딱뚝딱~, 30여분 만에 무 채김치 완성이요~~~.

 

 

오랜만에 가족 축제장을 만들었는데, 여기서 끝나면 재미없지요. 그걸 아는 눈치 9단 아내 왈,

 

 

“엄마가 계란 프라이에 무생채 김치랑 넣어 비빔밥 해줄 테니 먹을래?”
“녜~~~!”

 

 

합창으로 대환영. 쓱싹쓱싹 비빔밥이 비벼지자, 입에 미어 터져라 비빔밥을 밀어 넣었습니다. 으으으으~, 넘 맛있어용~^^. 아무 것도 아닌 일이 가족의 행복으로 피어납니다.

 

 

무 채김치와 계란 프라이의 비빔밥입니당~^^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572
  • 23 57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