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절집 둘러보기] 34년 만에 찾은 해인사

 

 

해인사에 있는 성철 스님 사리탑입니다.

 

팔만대장경하면 떠오르는 사찰이 있습니다.
바로 경남 합천 해인사입니다.

해인사를 일러 ‘법보종찰’이라고 합니다.
이유는 불(佛)ㆍ법(法)ㆍ승(僧)을 두고 ‘삼보(三寶)’라 하는데 이 중 법보는 부처님 말씀을 말합니다. 이 부처님 말씀을 구현한 게 팔만대장경입니다.

그래서 해인사를 ‘법보종찰’로 부르고 있습니다.
참고로 불보사찰은 통도사, 승보사찰은 송광사입니다.

지난 9월29일부터 30일까지 경남도민일보가 주최하고 ‘갱상도 문화학교 추진단’이 주관한 ‘합천 명소 블로거 탐방단’이 되어 해인사 등을 둘러보았습니다.

해인사는 초등학교 수학여행 때 들러보았으니 34년 만에 다시 찾은 셈입니다.
하여, 해인사에 대한 기억은 거의 없습니다.
그래서 더 감개가 무량하다 할까요.

해인사 두 말하면 잔소리지요. 그냥 해인사 풍경 둘러보죠.

 


뒤 건물이 팔만대장경을 보관한 곳입니다. 사진찍기는 NO더군요.
 


해인도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송광사와 선암사 품은 조계산과 인생길
10여 년 기록한 산행일지가 추억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릇 군자는 길이 아니면 가지 말라고 했다. 그러나 인생길은 의외의 변수가 있는 법.


‘군자의 길’은 ‘올바른 길’, ‘인생길’은 ‘삶의 개척 길’일 터.


하여 군자의 길과 인생길을 함께 걸을 수 있다면 금상첨화 아닐까?


이런 곳이 어디에 있을까?


아마, 조계산 길이 여기에 적합하지 않나 싶다. 송광사와 선암사란 큰 절집을 끼고 있어 안성맞춤이다.


조계산 길을 보며 각자의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도 괜찮지 싶다.



 


인생길은 외로운 이런 길? 



10여 년 간 기록한 산행일지가 추억으로 남아


최명락 씨. 그가 쉬던 중 수첩을 꺼내들고 웃고 있다. 슬쩍 보니 글자가 빼곡하다.


“이거 뭐예요?”
“10여 년 간 기록한 산행일지야.”


“와우~, 너무 재밌겠는데, 언제부터 기록했어요?”
“2000년도부터 적었어. 이 수첩만 보면 내가 언제 어디 산을 탔는지 알 수 있지. 이걸 보면 그때 기억이 되살아나. 이게 다 내 인생 기록 아니겠어?”


 








지금 타고 있는 선암사와 조계산 코스도 지난 2008년 3월에 왔던 기록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그러니까 3년 만에 다시 온 셈이다. 그는 감회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내가 살아온 족적을 되밟는 기분은 때로 뒤를 돌아보며 나를 추스르는 것과 같다!”


인생은 이처럼 세월을 거슬러 사는 재미도 괜찮지 싶다. 추억이니까~!


3년 전, 선암사와 조계산에 들렀던 지인의 산행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의 길목에 선 선암사, 화해의 싹 움트다
조계종과 태고종 분규 58년 종식, 선암사 가다 
화해와 소통의 장으로 거듭난 선암사의 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년의 향을 품고 있는 선암사는 많은 사랑을 받는 절집입니다.


순천 조계산을 두고 송광사와 선암사가 위치해 있습니다.

송광사가 도시적인 화려함을 뽐낸다면, 선암사는 고즈넉하고 소박한 느낌을 주는 절집이지요.


이런 선암사에는 불교계 갈등이 내재되어 있었습니다.

세상 속 고통을 줄이고, 중생의 극락왕생을 빌어주는 절집에서의 갈등은 생각하기 어려운 반목이었습니다.


선암사 갈등의 근원은 현재 선암사 사찰 소유는 조계종이, 점유는 태고종이 하는 재산관리 형태 때문입니다. 이로 인해 조계종과 태고종은 58년 간 동안이나 분규를 지속해 왔습니다.


양 종단은 지난 달 16일, “조ㆍ태 분규의 상징으로 여겨져 온 선암사에 대한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고 불조 혜명을 잇기 위해 분규종식을 선언한다.”고 밝혔습니다.


선암사 입구에 들어서니 분규 58년의 갈등을 풀었다는 현수막이 걸려 나부끼고 있더군요. 반가움이 앞섭니다. 그동안 TV 등을 통해 비춰진 승려들의 싸움이 좋지 않았거든요.


이제라도 갈등을 접고 화해와 소통의 장이 된다고 하니 너무나 환영합니다.

그럼 새로 거듭난 소통의 선암사 구경해 볼까요?






 선암사 입구,



 화해의 싹이 피어오르고 있습니다.


 선암사에서 유명한 뒤깐입니다.


 화해의 무드는 연등을 빨리 밝히게 하나 봅니다.

 멋스런 절집입니다.

 고즈넉한 선암사.

 부처님의 설법을 제대로 펼 자세가 이제야 된 것 같습니다.

 대웅전 앞에 붙은 원만 종식 프랑이 반갑습니다.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요, 길은 길이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말로만 들었던 조계산의 보리밥집에 가보니
[맛집] 산 중턱에서 먹는 조계산 보리밥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행 중 맛볼 수 있는 보리밥.


말로만 듣고 아직 한 번도 가보지 못했던 유명 보리밥집이 있습니다. 널리 알려진 송광사와 선암사를 품고 있는 순천 조계산 중턱의 보리밥집입니다. 한 번도 가보질 못했던 터라 궁금증이 많았습니다. 그러던 차에 지인의 제안이 있었습니다.


“부부 동반으로 조계산 등산 할까? 점심은 조계산의 보리밥집에서 먹자고.”


구미 당기는 제안이었지요. 아내도 흔쾌히 OK 사인을 내리더군요. 점심때면 밥을 먹기 위한 줄이 끊이질 않는다던데 과연 그럴까? 싶었습니다. 막상 당도해 보니 과연 소문대로 줄이 늘어 서 있더군요.


이 보리밥을 먹기 위해서는 약 2시간 산행이 필수입니다. 선암사에서 출발해 장군봉-작은 굴목재(큰 굴목재)-보리밥집-송광사 혹은 반대로 송광사에서 보리밥집을 찾는 코스가 있습니다.


사람들이 많더군요. 줄서서 순번을 기다리고 있더라고요.  

산 중에서 먹는 밥이 6천원이면 저렴한 편입니다. 내 차례가 언제 올까?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밥은 어떤 밥일까?

 

퀴즈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밥은 어떤 밥일까?



첫 번째로 엄청 배고플 때 먹는 밥입니다.

두 번째는 산을 탄 뒤 먹는 밥입니다.

세 번째는 먹고 난 후 포만감을 느낀 밥이지요.(믿거나 말거나~ㅋㅋ)
 
어쨌거나 순천 송광사와 선암사 중간의 산 중에 위치한 조계산 보리밥집은 이 세 가지 조건을 다 갖춘 그런 곳이더군요. 이마, 이래서 입소문이 많이 난 것 아닐까 싶어요.


보리밥, 야채전, 동동주가 모두 6천원입니다. 지난해까진 5천원이었는데 물가 상승에 따라 천원이 올랐더군요. 산 중에서 이 정도 가격으로 밥을 먹을 수 있다는 게 일단은 행운입니다.


푸짐한 상을 기다렸지요.

 동동주와 전, 도토리묵도 빠질 수야 없지요.

 된장국과 밑반찬입니다.

 요기에 밥을 쓱싹쓱싹 비벼야지요.



10여 가지 밑반찬과 된장국, 숭늉이 압권


한참 줄 서서 순번을 기다리다 반찬과 보리밥 등을 셀프로 쟁반에 받아들었습니다. 무채, 시금치, 콩나물, 상추 버무림, 고추장아찌, 김치, 젓갈, 버섯, 멸치볶음, 부추 등 10가지 밑반찬과 된장국이 나오더군요.


게다가 밥을 비빌 수 있는 그릇에 참기름과 고추장이 추가 됩니다. 등산 중간에 먹는 요깃거리를 밥만 먹을 수 있나요? 동동주 한 사발로 목을 추겨야죠. 여기에 파전과 도토리묵을 추가했습니다. 이걸 언제 다 먹을까? 했는데 먹다 보니 금방 없어지더라고요. 역시 시장이 반찬이었던 게죠.


특히 눈에 띠였던 건, 무소 가마솥에서 펄펄 끓는 숭늉이었지요. 산 중에서 이렇게 누룽지를 먹는다는 건 애초에 생각 못했는지라 더욱 반갑더군요.


밥을 먹어보니 일부러 산 중의 보리밥을 먹기 위해 조계산을 탄다던데 그 소리가 맞더라고요. 지금 보리밥을 생각해도 입에 침이 고이는 것 같습니다.

 

비빔밥.

산속이어선지 더 꿀맛이더군요.

숭늉을 먹기 위해 또 줄을 서야 합니다.

구수한 숭늉 맛 다 아시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1,984
  • 5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