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볼륨 죽이는데…“비교 당하면 기분 나쁜 거”
닭살부부 언제부터 견제부부 되었을까?

 

 

 

 

어제, 아내와 잠시 쇼핑을 했습니다.

경기가 어려워 옷가게들이 울상이라더니 한산했습니다.

이게 어디 옷가게뿐이겠습니까.

 

 

구경꾼을 붙잡기 위한 점원들의 노력이 짠했습니다.

여기저기 둘러보던 아내, 한 남자에게 필이 꽂혔습니다.

 

 

“저 배에 확실한 식스 팩 좀 봐. 오~, 죽이는데….”

 

 

여기까지면 뭐라 하지 않습니다. 어차피 즐기기 위한 쇼핑이니까.

그러나 한 발 더 나아 간 게 화근이었습니다.

 

 

“저기 좀 보라니까. 당신은 배만 나오고….”

 

 

눈요기만 하면 좋을 텐데, 꼭 비교를 해야 직성이 풀리나 봅니다.

가만있는 남편을 왜 긁는지.

그것도 사람도 아닌 마네킹과 비교당하는 남편 꼴 우습게 됐습니다.

 

 

이런 아내가 아니었는데 싶었습니다.

그렇다고 아내에게 속 좁은 남자 되고 싶지 않았습니다.

 

‘허허’ 웃어 넘겼습니다.

아내를 향해 날리는 진실한 웃음 대신, 헛웃음이 필요하리라 예상 못했습니다.

 

 

 

마네킹의 식스팩은 배나온 남편과 비교되었습니다.

 

 

 

볼륨 죽이는데…“비교 당하면 기분 나쁜 거구나!”

 

아내에게 앙갚음(?) 할 기회는 의외로 빨리 왔습니다.

 

남자 마네킹 옆에 여자 마네킹이 서 있었습니다.

속으로 쾌재를 불렀습니다. 이런 기회 놓치고 싶지 않았습니다.

 

 

“야, 볼륨 죽이는데. 저 허리 좀 봐!”

 

목소리에 감탄을 잔뜩 실었습니다. 호감과 섹시함도 가미시켰습니다.

그러나 아내와 비교 하지 않았습니다.

 

아내는 굳이 대놓고 비교하지 않아도 능히 이해할 센스 있는 여인이니까.

아니나 다를까, 반응이 왔습니다.

 

 

“와~, 기분 나쁘다.”

 

 

남편에게 대놓고 기분 나쁘다는 아내.

그렇지만 아내 반응이 싫지 않았습니다.

비교가 나쁘다는 확실한 효과를 증명한 셈이니까.

아내는 몇 번이나 이 말을 곱씹었습니다.

 

 

“비교 당하면 기분 나쁜 거구나.”

 

 

닭살부부에서 언제부터 견제부부가 되었는지 알 수 없습니다.

단지, 혼자는 아직도 잉꼬부부로 여기며 살고 있습니다.

지금껏 그랬던 것처럼 살아있는 날까지 아내만 바라보며 사랑하고 싶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변보던 중 뜻하지 않게 본 애교스런 경고
남자가 흘리지 말아야 할 건 눈물만이 아니다?

여자들은 남녀 공용 화장실에 대해 불만이 많더군요. 집에서도 마찬가집니다. 가장 큰 불만은 이것입니다.

“대체 조준은 하는 거냐? 제발 서서 오줌 싸려면 제대로 좀 쏴라.”

불만의 근원은 “오줌이 묻어 있는 변기에 앉으려면 너무 더럽다”는 겁니다. 저도 아내로부터 이 경고와 함께 “아니면 앉아서 누던지….”란 소리 많이 들었습니다. 처음에는 이 소리 듣기 싫어 좌변기 뚜껑을 들고 오줌을 눠야했지요.

그런데도 아내는 계속 잔소리를 해댔습니다. 좌변기에 오줌이 묻지 않게 누는데도 오줌이 묻어 있다는 겁니다. 원인을 찾았더니 아들이 서서 갈긴 거였습니다. 저도 큰일 볼 때 오줌 묻은 좌변기에 앉으려면 불쾌하더군요.

하여, 지금은 집에서 소변 볼 때 서서 쏴 보다는 앉아 쏴 자세를 취합니다. 이렇게 하기까지 고민(?)도 많았지요. 왜냐면 남자의 본성이 ‘서서 쏴’인 줄 알았거든요. 그래, 처음에는 ‘앉아 쏴’ 하기가 쑥스럽고 민망했거든요.

그런데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2010 winter’ 여행에서 앉아 쏴 자세를 취해 볼일 보는 남자의 민망함을 지울 그 하나를 발견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라디보스톡의 화장실서 볼일 보던 중 한 그림을 발견하게 되었지요.

일 보던 중 뜻하지 않게 본 애교스런 경고 그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 남아 있는 안중근 의사 기념비 등을 둘러보고, 가이드의 안내로 마지막에 들렀던 곳이 쇼핑 가게였습니다. 알다시피 귀국 전, 외국 여행의 전리품(?)처럼 여겨지는 기념품을 사기 위함이었지요.

이 때 마려운 오줌을 눠야 했습니다. 화장실을 찾았습니다. 화장실은 두 칸이었는데, 두 곳 다 남자 소변기는 없고 남녀 공용 좌변기만 있더군요. 시원하게 볼 일을 보던 중 뜻하지 않은 애교스런 경고(?) 그림을 보게 되었습니다.

남자의 물건까지 그림으로 그려져 있었는데, 그걸 보니 웃음이 픽 나오더군요. ‘러시아도 서서 쏴 자세로 볼일 보는 것 때문에 고민이 많구나’란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지요. 개선해야 할 화장실 문화에 대한 고민은 전 지구상의 문제구나 싶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장실서 이걸 보니, 남자들의 '서서 쏴'와 '앉아 쏴' 자세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하더군요.

남자가 흘리지 말아야 할 것은 눈물만이 아니다?

우리나라 남자 공중화장실 소변기 앞에 서면 이런 문구를 흔히 볼 수 있습니다.

“한 발 더 가까이….”
“남자가 흘리지 말아야 할 것은 눈물만이 아닙니다.”

그런데도 칠칠치 못한 남자들이 흘린 오줌 때문에 냄새가 스멀스멀 나기도 합니다. 이런 마당이니 남녀가 같이 쓰는 좌변기는 어쩌겠습니까?

배려는 작은 것에서 출발해야겠지요. 하여, 제안 하나 할까 합니다.

우리네 문화는 남자들이 ‘서서 쏴’ 자세지만, 아랍이나 러시아 등에서는 ‘앉아 쏴’ 문화더군요. 남녀 공용 화장실에도 블라디보스톡 화장실의 경고 그림처럼, 애교 섞인 캠페인도 좋을 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kangdante BlogIcon kangdante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장실에서나 볼 수 있는
    재미있는 그림이군요.. ^^

    2010.12.23 08:27
  2.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호~~
    재미있군요.
    흘리지 말아야 할것..

    결혼한 부인들 이야기 종종 듣곤 하였는데
    엄청 신경 거슬린다고 하더라구요.

    2010.12.23 09:48 신고
  3.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재밌게 보고가요.

    아!~..그리고 추천박스 좀 가져다 놓으세용.
    또 찾아가서 해야하잖아요.ㅋㅋㅋㅋ

    2010.12.23 13:18 신고
    • 임현철   수정/삭제

      티스토리는 안달고 다음에만 달아요.
      다음으로 오세용~^^

      2010.12.23 18:04

복고풍 유행, 위는 펑퍼짐 아래는 쫄 혹은 롱
구두는 통굽, 핸드백은 고급스레 보이는 취향
옷 가게에서 남편은 쪽박, 아내는 대박 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 밖에서 먹어요. 당신과 꼭 같이 가고픈 식당이 있거든요.”

아내의 요구라 곧바로 받아 들였다. 아내는 식당에서 “1층 식당, 2층 옷 가게 컨셉도 괜찮다.”며 “이런 곳은 당신도 좀 봐야 컨설팅이 가능하다.”고 권했다.
 
마다할 이유가 없었다. 옷 가게에 갔다. 그러다 아내에게 옷을 선물하고 나왔으니, 결론적으로 완전 말려든(?) 셈이었다. 옷 가게 주인의 상술(?)은 이렇게 시작됐다.  

“안 사셔도 돼요. 그냥 한 번 입어나 보세요.”
“남자 분이 같이 오면 빨리 가자고 난린데 잘 견디시는 걸 보니 좋은 남편인가 봐요. 부부 금슬도 좋은 것 같구요. ”

하는 수 없이 취재로 무료함을 달랬다. ‘올 가을에 유행할 패션’을 주제로 삼았다.


아내와 쇼핑하며 알아본 가을 유행 패션 팁

“경제가 어려울 땐 복고풍이 유행이죠. 윗옷은 펑퍼짐하게, 아래는 쫄 바지 혹은 짧은 치마를 걸친 스타일이 많아요. 거기에 롱스커트도 유행이죠.”

패션을 전공한 주인장 마효민(35) 씨가 말하는 올 가을 패션 동향이었다. 아내는 쫄 바지를 눈여겨보더니 이것저것 걸치고 있었다. 가금 패션 훈수까지 들어야 했다.

“그건 엉덩이와 허벅지 살이 미어터지겠다.”

본 대로 느낀 대로 말했다. 아내가 눈을 흘겼다. 그러면서도 회심의 미소를 짓고 있었다. 그 미소는 옷 하나 건지겠다는 숨겨진 여우(?)의 몸짓이었다.

“요즘엔 흔하지 않는 옷을 많이 찾아요. 색다른 디자인과 특이한 옷으로 자신을 표현하려는 경향이죠. 가을에는 어두운 색을 주로 입고, 빨간색은 늘 선호하는 색이죠.”



구두는 통굽, 핸드백은 고급스러워 보이는 취향으로 변해

“구두요? 지난해는 칼 힐이 유행이었는데 올해는 힐이 뭉툭하거나 통굽이 유행이죠. 구두도 1970년대 말 느낌이 나는 것으로 바뀌었고요.”

그러고 보니 구두 앞 색깔만 보고 예쁘다 했었는데, 뒤를 보니 진열된 구두마다 죄다 통굽이거나 뭉툭하다. 역시 알고 봐야 눈에 들어오나 보다.

“핸드백은 명품 로고가 밖으로 나왔던 것이 요즘엔 안으로 많이 숨었어요. 너 나 없이 명품 핸드백을 들고 다니니까, 이니셜을 강조하는 것에서 고급스러워 보이는 걸로 취향이 바뀐 거죠.”

그래서 유행하는 패션을 알아야 하나 보다. 옷이 마음에 들었는지 아내가 말을 건다.

“여보 나 어때?”
“예뻐, 어울리는데. 한 벌 사. 내가 오랜만에 옷 하나 사 줄게.”
“아냐. 있는 옷도 제대로 다 못 입는데 뭐하게….”

아내는 이렇게 말하면서도 싫지 않은 표정이다. 그래서 몇 년 만에 독박 쓰고 말았다. 전원 식당 2층에 옷 가게가 있으면 남편들은 쪽박(?), 아내는 대박(?)이겠구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346
  • 43 69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