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손부터 닦느냐? 발부터 닦느냐? 습관일 뿐
손보다 발이 더 중요, 발을 모욕하지 마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인들을 만났다. 상가(喪家)였다. 그래선지 엉뚱한 이야기가 쏟아졌다.

“수건과 발수건을 구분할 필요가 있을까?”

한 지인이 던진 화두였다. “맞아. 내 말이….” 옆 사람도 맞장구를 쳤다. 괜찮은 반응에 그가 신바람을 냈다. 이런 생각 반갑고 재밌었다. 우리 몸 전체가 중요한데 굳이 구분할 필요가 있을까?  

“바닥이 젖었는데 발부터 닦으면 또 발이 젖잖아.”

“대개 몸을 씻고 난 후 얼굴과 손을 닦는다. 그런데 발은 세면장을 나오면서 발수건으로 닦는다. 이게 말이 돼?”

의견이 분분했다. 그러나 경우의 수는 기껏해야 두 가지 뿐이었다.

첫째, 우리는 다 닦고 나오면서 그 수건으로 발을 닦는데….
둘째, 우리 집은 발수건이 따로 있어.

우리 집은 첫 번째 경우였다. 그렇지만 슬리퍼가 젖어 발에 물이 묻었을 경우에 사용하는 용도로 세면장 앞에 수건을 깔고 있다.

문제는 닦는 순서였다. 발부터 닦느냐? 얼굴과 손부터 닦느냐? 대세는 “바닥이 젖었는데 발부터 닦으면 또 발이 젖잖아.”라는 쪽으로 기울었다. 그가 이의를 제기했다.

발을 먼저 닦아야 하는 이유, 부지런한 발품?

“내 아이들도 발은 발수건으로 닦더라고. 왜 수건과 발수건을 구분 하냐? 했더니, 표정이 뜨악해. 그래 아이들과 이야기를 했지.”

이런 것으로 자녀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음이 신기(?)했다. 무슨 새로운 발상이 나올까? 호기심이 일었다.

“손이 중요할까? 발이 더 중요할까? 내가 보기엔 손보다 발이 더 중요해. 발을 모욕하지 말라고 했지. 발이 없으면 어딜 갈 수 있겠어. 그래서 발을 먼저 닦아야 해. 발이 부지런해야 먹고 살 수 있거든. 손을 먼저 닦는 습관에 익숙해진 것뿐이야.”

손을 먼저 닦던, 발을 먼저 닦던 그건 개인 취향이었다. 습관일 뿐이었다. 그는 취직하기 어려운 시대에 발품이라도 열심히 팔아서 먹고 살아야 한다는 역발상을 강조한 것이었다.

지인이 엉뚱하게 던진 손수건 발수건에 대한 화두는 결국 습관에 대한 이의 제기였던 셈이다. 또한 ‘살면서 게으르지 마라’는 충고이기도 했다. 그렇다면 나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 추억★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도 다 닦고나서 발을 닦아요~ 근데 발등만 닦아요.. 발바닥은 욕실앞에 놓여진 큰 타월이라고 해야하나~ 그걸로 닦으니깐요~ 저도 따로 구분은 안하는거 같아요. 즐건 하루되세요^^

    2010.07.29 07:34 신고

여탕, 목욕가방 챙기고 수건도 받아가는 불편
남탕, 아무 때나 맨손으로 들어가도 상관없어

남자들은 여자에 대해 궁금증이 많습니다. 그 중 하나가 ‘여자들은 어떻게 목욕하지?’라는 목욕문화일 겁니다. 실상은 별 차이 없을 것 같은데도 호기심을 갖는 건, 이성에 대한 심리가 작용이 큰 듯합니다.

평상시 아내와 목욕탕에 가면서 의아했던 게 있었습니다. 목욕 후 만날 시간을 약속하는데도 매번 늦기 일쑤였습니다. 하여, ‘남탕과 여탕의 차이가 뭘까?’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아내와 이야기를 나눠 본 결과, 남탕과 여탕의 목욕문화 차이점은 대략 5가지 정도가 꼽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자는 목욕가방을 들고 갑니다.

남녀 목욕문화 차이 5가지

1. 준비물
목욕가방입니다. 남자들은 목욕탕 입구에서 면도기며 칫솔 등을 구입하면 그만인데 여자들은 그게 아니었습니다. 수건에서부터 샴푸, 린스, 화장품까지 하나하나 다 챙기더군요. 정말 번거로운 일입니다.

2. 수건
목욕탕 입구에서 눈여겨보았더니 여자들은 수건을 두 장씩 나눠주더군요. 하나는 목욕탕 안에서 쓰는 용도이고, 하나는 목욕 후 닦는 용도라 합니다.

3. 등밀이 기계
남탕의 경우 등밀이 기계가 있는데 여탕은 거의 없습니다. 그래, 여자들은 등 한 번 밀려면 ‘내가 등 밀자고 하면 같이 밀까?’하고 눈치를 살펴야 한다나요.

4. 위생
여자는 목욕 바가지, 앉는 의자 등을 쓸 때 깨끗이 박박 닦은 후 사용합니다. 반면 남자는 대충 집어 들고 물을 끼얹습니다. 위생 정도 차이가 확연합니다.

5. 믿음
주인은 가져갈까봐 믿지 못하고, 손님은 놔두더라도 질이 좋은 걸 놔둬야 한다는 입장인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탕에는 등밀이 기계가 있는데 여탕은 대개 없다더군요.

목욕탕에서 남녀평등이 실현 안 되는 이유

이러한 차이점을 바탕으로 ‘여자는 왜 남자처럼 목욕탕에 몸만 가면 안 되는가?’에 대해 동네 목욕탕 주인과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그랬더니 두 가지 결과가 나오더군요.

첫째, 남ㆍ여 위생 개념 차이가 확연하다는 것입니다.
여자는 위생 관념이 철저해 자기 것을 이용하는 경향이 강해 남이 사용한 것을 쓸 경우 찝찝해 한다는 거죠. 이에 반해 남자는 대충 몸만 씻으면 된다는 겁니다.

둘째, 여자를 믿지 못한다는 점입니다.
남자는 목욕탕에 물건을 두고 써도 적당히 사용하고 놔둡니다. 하지만 여자는 콩나물도 10원이라도 더 깎으려는 성향이라 좋던 싫던 간에 줄로 묶어 놔도 집에 가져간다는 것입니다. 또 자기 물건은 소중히 여기는데 같이 쓸 경우 끝이 없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탕에는 수건과 화장품 등이 배치되어 있는데 여탕은 다르다더군요.

여자도 아무 것도 들지 않고 목욕탕 가는 날 왔으면?

이와 같은 결론을 남녀평등을 주장하는 여자 지인에게 물었더니 수긍하더군요. 여기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조금 엉뚱한(?) 질문을 던졌습니다.

- 직장에서 남자의 군 복무하는 기간을 경력으로 인정하는 건 용납하지 않으면서 왜 목욕탕의 남녀 차별은 고치려 하지 않는가? 

“군 복무 경력 인정과 목욕탕의 남녀평등은 내용이 다르다. 직장 생활에서 차별은 공적이지만 목욕문화 차이는 생리적 차이라 같을 수가 없다. 또 남탕과 여탕은 남자와 여자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목욕탕 주인이란 제 3자가 있지 않은가.”

어찌됐건, 개인 취향 차가 있겠지만 목욕문화는 편하게 위생적으로 살자는 것입니다. 이쯤 되니 이 말이 생각납니다.

“외국 사람은 어떤 물건을 말할 때 ‘내 것’, ‘당신 것’, ‘우리 모두의 것’ 등 세 가지로 분류한다. 그러나 우리는 내 것, 당신 것, 우리 모두의 것 외에 ‘임자 없는 것’이 있다.”

이렇듯 목욕탕에서도 ‘임자 없는 것’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것’으로 여기면 물건을 가져가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그러면 목욕탕 주인들도 여자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지 않을까, 싶네요.

결론적으로 여자도 남자처럼 아무 것도 들지 않고 목욕탕에 갈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좀 싱거운 생각이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964,440
  • 90 135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