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원

정조대왕 넋이 살아있는 수원 화성의 낮과 밤 "어디까지 왔니?" "당당 멀었다!" 어릴 적, 친구 등 뒤에서 눈감고 길을 가면서 했던 추억의 한 페이지입니다. 어릴 적 마냥 좋았던 추억이지요. 추억이 좋은 것만 있으면 재미 없지요. 씁쓸한 추억이 있어서 좋은 추억이 빛날 것입니다. 이것이야, 개인사라 왈가왈부할 일이 없습니다. 하지만 개인을 넘어 나라, 국가와 얽힌 추억은 역사라는 이름으로 잘잘못을 따집니다. 역사에서는 내가 나로되, 내가 아닌 모두의 기록이 됩니다. 영조대왕... 사도세자... 그리고 뒤주... 해경궁 홍씨... 이는 개인을 넘어 고스란히 우리의 아픈 역사로 남았습니다. 이 틈바구니에서 정조대왕 개인적 가슴앓이,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 어머니에 대한 효심, 백성에 대한 극진한 사랑 등은 온전한 우리들의 역사로 승화되었습니다. 수원.. 더보기
수원 양념갈비, 그 맛의 비결은? 양념갈비 굽는 냄새, 집 나간 각시를 부른다? [수원 맛집] 양념갈비-연포갈비 그 유명한 수원 양념갈비입니다. 상추에 싸서 한입... 푸짐한 한상입니다. 여행에서 뺄 수 없는 게 맛보기입니다. 수원하면 떠오르는 음식이 양념갈비입니다. 수원 양념갈비는 오랜 전통과 경험이 만들어낸 맛이라고 합니다. 수원 양념갈비는 갈비 굽는 냄새부터 달라 미식가들의 발길을 묶는다고 소문났습니다. 수원 양념갈비는 참기름, 마늘, 파, 볶은 통깨, 배 등 많은 재료를 넣어 맛을 낸 뒤 은근한 숯불에 구워 먹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또 양념갈비 크기도 다른 곳에 비해 커 푸짐하고 부드럽습니다. 특히 간장 양념이 진한 다른 지역 갈비와는 다르게 소금으로 맛을 내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래선지, 수원 양념갈비는 국내ㆍ외 관광객들에게 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