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보, 유빈이 반성문 봤어요? 함 읽어봐요.”
자기가 자기에게 보내는 반성문, 거 재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딩 6학년 딸 유빈이의 반성문 원본.

“여보, 유빈이 반성문 봤어요?”
“아니, 반성문은 왜 썼는데?”
“하도 말을 안 들어서. 함 읽어봐요.”

아내의 권유로 초등학교 6학년인 딸아이 반성문을 읽었다. 반성문을 읽다가 웃음이 빵 터졌다.

뭐 이런 반성문이 다 있어? 했다. 살아오면서 대했던 반성문과는 차원이 달랐다. 익숙하지 않은 반성문이었다. 이런 반성문을 쓰게 한 아내에게 이유를 물었다.

“괜히 반성문 써라하면 역효과 날까봐, 자기가 자기에게 보내는 반성문으로 써라 했다.”

기막힌 아이디어였다. 그러니까, 이건 유빈이의 글인 셈이다. 

내가 나에게 보내는 반성문

To. 임유빈

안녕. 너 참 나쁜 자식이얌^^
엄마가 화 별로 안내시는 편인데 화내게 했으니까,

솔직히 너도 힘들어서 그럴 수 있어.
암 그렇고 말고. 지금은 그럴 수 있쥐.
근데 컴퓨터랑 수학 빼먹은 거 별로다.

너도 놀고 싶겠지만 억제해봐.
이제 공부하려고 마음잡았다며?

그래 너도 할 수 있잖어.
근데 수학 쌤이 별로지?

개보듯 짜증내고 겁주고 비아냥대고.
별로다. 배우기 싫겠는데?

이해할 수 있을 거 같아. 그래도 열심히 해야되지.
너 그리고 옷 옷 옷 거리는데 많이 필요하겠지.

그래도 엄마가 힘드니까 좀 조용히 있자.
그래두 갖고 싶으면 뭐 사달라고 해도 좋아.

공부 열심히 하고, 너 같이 너답게 살아!
기죽지 말고! 공부 좀 해라.

친구랑 놀지만 말고. ㅉㅉ
노래에 빠지지 말고 오직 공부 n 놀기다.
회이팅!

from 임유빈

참 딸아이 키우기 힘들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식은 직접 못 가르친다.”는 말 통할까
“부모의 경제력이 곧 아이의 경쟁력이다?”

자식 키우는 입장에서 심심찮게 듣는 말이 있습니다.

“부모의 경제력이 곧 아이의 경쟁력이다.”

아이들 키우기가 쉽지 않습니다. 유치원, 초ㆍ중ㆍ고등학교를 거치는 동안 변화가 많습니다. 기대치도 건강→책읽기→공부로 변해갑니다. 매월 고정적으로 들어가는 과외비는 물론, 비싼 대학 등록금과 해외연수 등 하나하나가 부담인 세상입니다.

주위에선 대개 영어 수학은 학원에 보내더군요. 보통 과목당 20만원이니 아이 둘 있는 집에서는 80만원이 기본이더군요. 이것만 하나요? 피아노 레슨에, 태권도 학원 등까지 포함하면 정말이지 장난 아닙니다.

그동안 과외를 안 하고 버티던 지인도 결국 두 아이 과외를 시키더군요. 그러면서 “과외비가 뭐 이리 많이 드는지…. 그렇다고 다들 하는 과외를 안 할 수도 없다.”며 엄살이었습니다.

그의 말대로 자기 아이만 처지는 게 무서워 ‘울며 겨자 먹기’로 과외를 보내야 하는, 아픔 많은 세상입니다. 하여, 우리 집은 직접 가르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 5학년인 둘째.

3대 맞을래? 똥침 3번 당할래? 간지럼 3분 탈래?

“흐흐흐흐~”

어제는 둘째가 엄마랑 공부를 하는가 싶더니 배를 움켜잡고 자지러졌습니다.

“왜 그래? 그러다 아들 잡겠네.”
“영어 문장 쓰면서 단어 하나 틀리는데 매 3대다~ 그랬는데, 요 녀석이 다섯 개나 틀렸어요. 다시 기회를 줬는데 또 하나 틀린 거 있죠. 그래서 매 3대 맞을래? 똥침 3번 당할래? 간지럼 3분 참을래? 했더니, 간지럼 3분 탄대요.”

역시 아내입니다. 저 같으면 길길이 날뛰며(?) 매로 후려 쳤을 텐데 고상한 방법 썼더군요. 아내가 아이들을 가르치게 된 사연이 있습니다.

아이 가르치다 속 터져 죽는 줄 알았습니다!

그동안 아이들은 아빠인 제가 가르쳤습니다. 수학 문제집 풀고, 영어 단어 50개를 외운 후 시험 보는 형식입니다. 하다 보니 “영어 단어를 30개로 줄여 달라”는 등 협상을 걸어오면서 말을 들어야죠. 공부 안하려는 수가 뻔히 보여 속 터져 죽는 줄 알았습니다.

하여, 점차 힘으로 누르게 되더군요. 아이들은 아이들대로 짜증이 늘었지요. 그걸 본 아내가 지난주부터 “그러다 새끼 잡겠다. 아빠와 자식 사이 나빠지겠다.”며 영어를 치켜들었습니다. 방법도 단어 암기에서 회화 문장 암기와 응용으로 바꿨답니다.

아이들도 처음에는 엄마와 잘 하더니 가끔 싫증입니다. 그래서 냈던 아내 꾀가 바로 ‘간지럼’ 처방이었습니다. 즐거운 마음으로 공부해야 한다는 거죠. 누군 몰라 안하나요. 그래서 “자기 자식은 직접 못 가르친다.”는 말이 있나봅니다. 직접 가르치는 엄마 자식 사이는 어쩐지, 살펴볼 일입니다.

어쨌든, ‘부모 경제력=아이 경쟁력’이란 세상에 속 터지고, 아이 직접 가르치느라 속 터집니다. 이런 현실을 모르고 출산율 타령이니…. 돈이 원순지, 세상이 원수인지 알 수 없습니다. 기대치를 낮춰야 할까? 열심히 가르쳐야 할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177
  • 34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