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술자리

“나도 저랬구나!” 나를 일깨워준 술 문화 관찰 이를 어째? 지인들과의 곤혹스런 번개팅 ‘유혹’ “술꾼이 술 안마시고 앉아 있으려니 죽을 맛이지?” 좋은 사람과 술자리를 통해 비로소 나 자신을 보다! 치아 치료 중 술자리를 통해 얻은 엉뚱한 깨달음 [여수 맛집] 여수시 신기동 '미담마차' 계절음식 미담마차의 선어회. 병어는 벌써 다 먹고... 세상살이에 대한 깨달음은 때와 장소를 떠나 어떤 순간에도 오나 봅니다. 최근 술 마실 기회가 많았습니다. 그렇지만 애써 외면했습니다. 이빨이 시원찮았기 때문입니다. 잇몸이 붓고 염증이 생겼지 뭡니까. 최악이었습니다. 20여 년간 주치의였던 오창주 대표원장을 찾아 여수 모아 치과 병원에 갔습니다. “잇몸 뼈가 녹아 이 두개는 빼야겠는데. 그리고 두 개는 임플란트 해야겠어.” 염증만 걱정했는데 잇몸 뼈가 녹았답니다... 더보기
‘나 횡재한 거 맞지?’ 아내의 질문, 왜? 놀림감이 된 남편을 아내가 극구 칭찬하는 이유 ‘금연’ 50일째, 금연 실천하는 나만의 대안 세 가지 어째 이런 일이~~~, 담배 피우는 꿈을 꾸다니… 지난해 12월 31일 남겨둔 담배 한까치입니다. 금연 기념으로 남겨뒀지요. 이걸 보고도 담배 피우는 걸 이겨야 금연 성공이라 생각했습니다........... “우리 신랑이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 여기까지 들으면 질타 내지는 욕인 것 같지요? 조금 더 들어보세요. 그럼 뭔지 알게 될 겁니다. “나 횡재한 거 맞지? 당신이 담배 안 피우니 얼마나 좋은지 몰라.” 오늘은 금연 50일째. 화법이 묘하지만 어쨌든 아내의 칭찬입니다. 칭찬은 좋으나 부담입니다. 술자리에서 담배는 참을 만합니다. 아니, 담배 생각이 거의 나지 않습니다. 옆 사람에게 나는 담배 냄새가.. 더보기
안상수, 홍준표 폭탄주 러브샷과 뽀뽀, 가관 러브 샷과 볼 키스를 보며 하는 비판 3가지 한나라당은 국민이 원하는 걸 정확히 판단해야 가관이다. 대립각을 세웠던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와 홍준표 최고위원의 술자리 폭탄주 러브 샷과 볼 키스 사진이 인터넷에 올랐다. 30일 한나라당 국회의원 연찬회 이후 열린 기자까지 낀 뒤풀이 장소였다. 사진으로 보면 껄끄러운 관계의 정산은 일정 부분 이뤄진 듯하다. 그러나 어디 정치가 이런 포즈 취한다고 풀리던 생물이었나? 정치는 국민들 앞에서는 서로 못 잡아먹을 것처럼 하면서 뒤돌아서면 언제 그랬냐는 듯 서로 얽히는 게 정치이긴 하다. 여기서 짚어야 할 3가지가 있다. 하필 왜 술자리였을까? 이해 못하는 바도 아니다. 술자리만큼 마음속에 맺힌 걸 풀기 쉬운 자리도 없으니까. 정치인의 러브 샷과 볼 키스를 보며 하는 .. 더보기
술 취해 밤늦게 사람 데려오는 남자의 변명 “기다리는 사람도 없으니 우리 집에 같이 가요.” “자신을 보여주고 싶은 사람 사는 정 아니겠어!” “밤늦게 사람 데려 오면 어떡해!” 신혼 초, 이런 소리를 들었었다. 아내는 횟수가 거듭되자 앙칼진 볼멘소리 내길 포기했다. 대신 부드러워졌었다. “여보, 술 취해 밤늦게 사람 데려 오려면 미리 전화 좀 해요.” 그러자 내 태도도 달라졌다. 횟수도 줄어들었을 뿐만 아니라 전화까지 미리 넣었다. 아내는 이를 무척이나 반겼었다. 그 후 사람 데려 오는 횟수도 뜸해졌다. 아무래도 밤늦게 손님 데려오는 시기가 있나보다. 그러다 최근 소설가인 지인과 어울리다 집에 데려 온 적이 있었다. “누가 기다리는 사람도 없으니 우리 집에 같이 가요.” “형님, 우리 집에 갑시다.” “아냐. 집에 가야지.” “형님은 누가 기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