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성가가 원했던 삼 섬과 천년의 경제 대통령 탄생?
남해안관광 새 트랜드 400km ‘여수갯가길’
26일, 첫 개장한 ‘여수 갯가길’ 1코스를 걷다

 

 

 

 

이 삼 섬의 기운은 앞으로 천년의 세계 경제 대통령을 만든다고 합니다.

개장식에서 기능재부 하신 분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300여 명이 개장식에 동참하였습니다.

 

 

 

“여수에 이렇게 아름다운 길이 있었다니 정말 놀랍습니다.”

 

 

지난 26일 개장한 ‘여수 갯가길’ 제1코스를 걸었던 유화숙(서울, 갤러리 자작나무 관장) 씨 소감입니다.

 

그녀는 “제주 올레와는 또 다른 느낌이다”“‘여수 갯가길’ 대박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여수 갯가길’은 총 25개 코스, 400km가 넘는 길입니다.

그 중 제1코스인 돌산대교~무술목까지 22.9km를 전국에서 온 300여명의 갯가꾼과 함께 걸었습니다.

 

파란 높은 가을 하늘과 시원한 바람, 푸른 바다가 갯가꾼의 마음을 즐겁고 편하게 합니다.

 

 

여수 갯가길 개장 기념 제막식입니다. 

"사진으로 남겨야지"

"저희도 한 장 찍어주삼."

 

 

“유럽 사람들은 길을 한 줄로 걷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옆으로 나란히 서서 걷습니다. 이는 잘못된 습관입니다. 옆으로 걸으면 길이 넓어지게 마련입니다. 길이 넓어지는 만큼 자연이 훼손되는 것입니다. 한 줄로 걷는 게 필요합니다.”

 

 

제주오름보전연구회 김홍구 회장의 제안입니다.

자연을 즐기고자 나선 사람들이 자연을 훼손한다면 자연을 느낄 자세가 아닙니다.

한 줄로 다니는 연습, 많이 해야겠습니다.

 

 

돌산대교 밑 유람선 선착장을 출발, 돌산공원을 지나 돌산 2대교를 걷는 길은 여수 구 시가지가 한 눈에 보였습니다.

 

자연의 특성을 최대한 살려 묵은 길을 정비했더군요.

돈 들여 없던 길을 새롭게 낸 게 아니라 있는 길을 자연스레 정비한 모습에서 단절됐던 과거와 소통하는 느낌이었습니다.

 

 

오동도가 줄 곧 따로 옵니다. 

한가로운 바다... 

바다를 보며 걷는 즐거움은... 

여수 갯가길은... 

 

오동도가 훤히 바라보이는 백초 3반에서 진목으로 넘어가는 길은 운치 있었습니다.

자연적으로 형성된 대나무 숲길은 사색을 즐기는 나그네로 만들기에 충분했습니다.

 

그래선지, 삶은 언제나 혼자지만 오늘은 혼자가 아니었습니다.

자연과 내가 하나인 물아일체 기분이랄까.

 

 

진목에서 상하동으로 이동하며 보는 바닷길은 동경의 대상이었던 바다의 넓음과 깊이를 가늠하며 걸을 수 있는 그런 길이었습니다.

 

바다 위에 정박한 많은 상선의 모습에서 뭔지 모를 여유가 묻어났습니다.

그래 설까, 콧노래가 흥얼흥얼거려졌습니다.

 

 

 

먹어야 흥이 나지요. 

옹기종기 모여 점심을 먹고 있습니다. 

덕담이 줄줄 나오고...

 

 

 

“우리 아들 상겸이가 내년에 중학생이라 시간 내기 힘들 텐데 다시 와서 걸으며 부자지간 이야기도 충분히 나눠야겠어요.”

 

 

김대천(49) 씨는 아들과 함께하는 ‘여수 갯가길’ 힐링을 염두하고 있었습니다.

이처럼 ‘여수 갯가길’은 가족과 함께 걸으며 부족했던 소통 시간을 갖고 가정 화목을 챙기기에 충분했습니다.

 

 

상하동에서 용월사를 거쳐 월전포로 넘어가는 길은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했습니다.

이는 가만있어도 감출 수 없는 미모처럼 그런 아름다웠습니다.

 

 

우리 젊은이들이 큰 힘입니다. 

기능재부에 동참하신 분들과 기념사진도... 

가을이 앉었더군요. 

상하동 마을입니다. 

 

 

특히 바다위에 보석처럼 박힌 섬들이 주는 풍광은 황홀경으로 이끌었습니다.

이 섬은 ‘삼 섬(내치도, 외치도, 혈도)’입니다.

 

삼 섬과 관련한 재밌는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저 삼 섬을 삼성가에서 사려고 했는데 결국 못 사고 여수의 다른 섬을 샀다네요.”

 

 

세계 굴지의 재벌이 삼 섬을 사려고 했다니, 왜 일까?

이유를 듣고 보니 부자가 되고 싶은 분들은 이곳으로 꼭 와야 할 것 같습니다.

 

 

“대한민국 기운이 저 삼 섬에 다 모여 있대요. 그래서 사려고 했는데 저 섬들이 공동 소유여서 사기가 힘들었나 봐요. 아주 다행입니다.”

 

 

상하동 연합청년회 김동광 회장의 설명입니다.

 

 

삼성가가 탐냈다는 삼 섬입니다. 

삼 섬 앞 바다는 풍요의 바다입니다. 

"이 기운을 받으면 우리 아들이 세계 경제 대통령이 되려나..."

 

 

 

삼 섬은 기운이 엄청납니다.

그 기운은 “앞으로 천년, 세계 경제를 이끌어 갈 사람을 탄생시킨다.”고 합니다.

또한 “하염없이 바라만 봐도 그 기운을 받을 수 있다.”더군요.

 

삼 섬을 보며 복을 비는 것도 괜찮을 듯합니다.

 

 

상하동에서 안 굴전 길은 갯벌과 용암화석, 양식장 등이 어우러져 있었습니다.

이런 귀한 풍광을 어디에서 볼 수 있을까.

자연에 베풀어 주는 혜택 앞에 인간이 뒤집어 쓴 굴레는 다 던져 버릴 수 있었습니다.

 

 

그래선지, “나는 누구인가?”란 질문은 쏙 들어가고 한 인간이 아닌 자연의 일부가 되어 걷고 있었습니다.

 

 

바다의 예쁜 색깔에 눈이 절로 가고... 

구절초도 한창... 

 

스마트 폰을 대면 정보가 손에 들어옵니다.

 정말 좋아요.

아빠와 딸의 정겨움은...

 

 

 

“스마트폰으로 갯가의 모든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전국 최초로 NFC(Near Field Communication)시스템을 적용했습니다. 자신이 서있는 위치에서 코스 정보, 구간별 스토리 등 모든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김경호 여수 갯가길 이사장의 설명입니다.

코스에 설치된 안내판에 스마트폰을 가져다 대면 해당구간에 남은 코스길이, 운동량, 휴게 시설, 인근 교통정보까지 제공해 줍니다.

 

또, 갯가꾼이 서 있는 곳의 역사와 환경 등에 대한 스토리텔링이 가능해 걷는 재미를 마음껏 즐길 수 있었습니다.

 

 

참, 아시죠? 자신이 만든 쓰레기는 되가져 가는 것 말입니다.

 

어쨌거나, 힐링하며 복 받기를 바란다면 ‘여수 갯가길’을 걷는 것도 삶의 한 즐거움일 것입니다.

 

 여수 갯가길 마크입니다.

"딸 포즈 취해 봐."

 아빠와 딸...

부부도 함께하고... 

 바다에 밀려 온 나무로 재활용하는 센스...

" 바다 색이 참 곱죠?"

한적함 속에 빠져 들고... 

해가 뉘엿뉘엿 넘어가는 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버스커 버스커, 리더 장범준은 독특했다?

<여수 밤바다>, 조명에 담긴 아름다운 얘기는
장범준, 고등학교 다닐 때 음악하며 만화 그려
버스커 버스커, ‘여수 밤바다’에 여수까지 히트

 

 

 

2012여수세계박람회 행사장 풍경입니다.

여수 엑스포 앞에 위치한 오동도와 바다입니다.
 


슈퍼스타K의 준우승자 ‘버스커 버스커’의 <여수 밤바다>가 엄청 뜨고 있다고 합니다. 얼마나 뜨길래? 음원 차트를 휩쓰는 돌풍으로 인정된다니 믿을 밖에.

‘버스커 버스커’의 <여수 밤바다>에 의지에 뜨고 있는 게 또 하나 있습니다.

 

제목에서 힌트를 얻었듯 여수의 밤바다가 덩달아 뜨고 있다는….이 소식은 여수 지역의 <남해안신문>에도 크게 보도되고 있습니다.

 

“‘여수 밤바다’ 가요계 점령 눈앞”이란 제목의 기사에 “버스커버스커, 정규 앨범에 여수에서 경험 음악에 담아”라며 “윤도현 등 극찬…여수 홍보효과 톡톡”이라는 부제로 실렸을 정도입니다.

 

2012여수세계박람회장입니다.

오동도 앞 여수의 바다에는 무역선들이 떠 있습니다.

오동도는 보는 각도에 따라 느낌이 다릅니다.

 

 

버스커 버스커의 노래가 찻잔 속 위력인 줄 알았더니 그게 아니데요.

 

서울에서 온 지인은 “버스커 버스커의 <여수 밤바다>가 여수 행 여행을 재촉했다”더군요. 그는 2012여수세계박람회에 참여할 세계 각국의 국빈들이 묵을 숙소인 엠블호텔에서 식사를 하는 동안에도 <여수 밤바다>를 배경 음악으로 틀어 달라 할 정도였습니다.

 

더불어 지인 아들 최은수 씨까지 “<여수 밤바다>가 히트”라면서 자기도 “앨범을 샀다”고 합니다. 최은수 씨는 “구입한 앨범을 뜯어 듣기가 아까워 아직까지 안 뜯고 있다”“대신 컴퓨터나 스마트폰에서 음악을 듣는다”고 합니다.

 

최 씨는 버스커 버스커 리더 장범준과의 인연을 소개하더군요.

 

“한빛고등학교 다닐 때에도 장범준의 목소리가 특이해 관심이 컸다. 여기에 인간성까지 좋아 사람을 끌어당기는 호감이 있었고 독특했다. 같은 동아리 활동을 한 범준이는 고등학교 다닐 때 음악을 하면서 만화를 그렸고, 이후 상명대 에니메이션 학과를 갔다.”

 

역시 사람이 한 분야에서 크려면 인간성이 좋아야 하나 봅니다. 잠시, ‘버스커 버스커’의 <여수 밤바다> 가사 좀 살펴볼까요?

 

 

    여수 밤바다

 

                                      버스커 버스커 1집

 

   여수 밤바다 이 조명에 담긴 아름다운 얘기가 있어
   네게 들려주고파 전활 걸어 뭐하고 있냐고
   나는 지금 여수 밤바다 여수 밤바다

 

   아 아 아 아 아 아 아

 

   너와 함께 걷고 싶다
   이 바다를 너와 함께 걷고 싶어
   이 거리를 너와 함께 걷고 싶다
   이 바다를 너와 함께 걷고 싶어

 

   여수 밤바다

 

   여수 밤바다 이 바람에 걸린 알 수 없는 향기가 있어
   네게 전해주고파 전활 걸어 뭐하고 있냐고
   나는 지금 여수 밤바다 여수 밤바다

 

   아 아 아 아 아 아 아 아

 

   너와 함께 걷고 싶다
   이 바다를 너와 함께 걷고 싶어
   이 거리를 너와 함께 걷고 싶다
   이 바다를 너와 함께 너와 함께 오

 

   바다 이 조명에 담긴 아름다운 얘기가 있어
   네게 들려주고파 전활 걸어 뭐하고 있냐고
   나는 지금 여수 밤바다 여수 밤바다
   아 바다 아아아 하아아아 하아오오 하 아아아 허오 아아아아

 

   뭐하고 있냐고 나는 지금 여수 밤바다

 

 

새벽의 오동도와 바다입니다. 

오동도 방파제에서 본 여수의 바다입니다. 

2012여수세계박람회에서 국빈들의 숙소로 사용될 엠블호텔과 바다입니다.


“조명에 담긴 아름다운 얘기가 있”다는 여수 밤바다.

 

여수 밤바다의 소리 등을 들려주고 싶어 “네게 들려주고파 전활 걸어 뭐하고 있냐?”던 여수 밤바다에 지금 있다는 장범준. 스토리텔링 기법이 제대로 꽂혔습니다. 그는 참 자연을 읽을 줄 아는 낭만적인 젊은이입니다.

 

특히 장범준은 “여수 밤바다”에는 “바람에 걸린 알 수 없는 향기가 있”다네요. 그 향기를 “네게 전해주고파 전활 걸어 뭐하고 있냐고?” 묻기까지 하네요. 음악 또한 감성적이고 서정적이라 듣는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여수 밤바다가 이렇게까지 표현될 수 있다니 정말 대단합니다.

 

<여수 밤바다>를 들어보니 음악을 “여수 밤바다에 꼭 가야될 것만 같아요. 뭐하냐며 파도소리를 들려주고 싶다구. 흐하. 1번 트랙 듣자마자 스르르 녹아서 전곡다운”이라 할 정도니 말해 뭐할까.

 

드라마에 소개된 정동진이 엄청 뜬 걸 알았지만, 음악을 통해 도 하나의 도시가 뜰 줄은 미처 생각지도 못했습니다.

 

음악을 통해 지역을 알린다는 생각은 지역 음악인들이 주장했고, 의도적으로 시도하기도 했지만, 이 처럼 의도하지 않던 차에 뒤통수(?) 맞은 격입니다. 역시, 음악은 순수한 마음에서 해야 봅니다.

 

‘버스커 버스커’가 <여수 밤바다>에서 노래했던 여수 밤바다와 어울린 조명 한 번 보시죠.

 

 

 

 

 

 

 

사진 버스커 버스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671
  • 44 7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