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주 관광지] 심신피로 휴양지 ‘휴애리’ 

 

제주 휴애리입니다.

제주의 혼이 깃들어 있다지요?

길은 소통입니다.

 

“흑돼지가 미끄럼을 타요.”

에이~ 설마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꽤 쓸 만한 볼거리겠다 여겼습니다.
흑돼지들의 신나는(?) 재롱잔치를 본 건 제주였습니다.

지난 달 제주에 다녀왔습니다.
이 때 찾은 곳 중 하나가 ‘휴애리’였습니다.
이곳에는 ‘흑돼지 쇼’만 있는 줄 알았습니다.

알고 보니 TV에서 흑돼지 쇼를 관심 있게 다뤘더군요.
SBS 동물농장, MBC ‘화제집중’, ‘생방송 전국시대’, KBS ‘스펀지’, ‘화제의 영상’, ‘생방송 무한지대’ 등 방송 3사에서 앞 다퉈 다뤘더라고요.

 


꽃은 언제 봐도 즐거움입니다. 

정겨운 풍경입니다. 

고독을 즐기는 여인은 누구일까? 

길이 주는 포근함도 크더군요. 

제주 사람들의 삶과 터가 있는 마을이란 자부심이 대단하더군요. 

 

‘휴애리’를 둘러보니 ‘흑돼지 쇼’ 이외에도 토끼, 타조, 흑염소, 송아지, 토종닭 등 동물에게 먹이 주는 체험이 있었습니다.

또 물 허벅 체험, 돌탑 쌓기, 화산송이 맨발 체험, 고구마 구워먹기, 감귤 따기 등 다양한 즐길거리가 있었습니다.

여기에 제주 명물 흑돼지와 거위 쇼까지 갖춰졌더군요.
이 쇼는 흑돼지와 거위가 미끄럼틀을 타는 거였습니다.

환호하던 관람객들이 미끄럼틀을 타고 내려 온 흑돼지들에게 먹이를 주며 가까워지는 장면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렇지만 간혹 ‘흑돼지 쇼’와 ‘거위 쇼’에 대해 동물학대를 지적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대부분은 환호성을 지르며 좋아한다나요.
어쨌든 조심해야 할 부분임은 분명합니다.

 


제주 명물 흑돼지 납시오!!! 

미끄럼들을 오르고 일부는 탈 준비 중입니다. 

자연은 위안입니다.

미끄럼을 타는 흑돼지. 

관람객이 주는 먹이를 맛있게 먹는 흑돼지. 

 

휴애리에서 제 눈을 즐겁게 했던 건 따로 있었습니다.
제주 ‘올레길’을 연상시키는 아기자기하고 다양했던 작은 길들이었습니다.
야생화가 핀 길은 운치까지 더했습니다.

게다가 날씨까지 도와줘 한라산을 볼 수 있었다는 겁니다.
때문에 휴애리는 몸과 마음의 휴식을 취하기에 적합했다고 할까?

참, 휴애리에서는 지금 한창 ‘감귤 따기 생생 체험’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싱싱하고 맛있는 제주 감귤을 현지에서 직접 따 먹을 수 있고, 집에 가져갈 수도 있다니 더욱 재미날 것 같습니다. 

 


흑돼지에 이어 거위도 쇼에 나섰습니다. 

자연은 평화입니다. 

미끄럼 타는 거위. 

날씨가 맑아 한라산이 뚜렷하게 보였습니다. 이는 행운이라 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 휴애리자연생활공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감귤 수확 철 제주에서 직접 귤 굽기

 

수확이 한창인 제주 감귤을 구웠습니다.

제주도에선 차창으로 노랗게 익은 감귤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지난 일요일부터 수요일까지 제주도에서 콧바람 쐬고 왔습니다.
제주도는 ‘돌’, ‘바람’, ‘여자’가 많아 ‘삼다도’라 합니다.

여기에 뺄 수 없는 게 ‘귤’입니다.
요즘 제주도는 감귤 수확 철이더군요.
그래선지 도로를 지나다 보면 노랗게 익은 귤을 쉽게 볼 수 있더군요. 

이야기 중, 제주 토박이인 지인이 그러더군요. 

“귤은 구워먹어도 맛있다. 생으로 먹는 것과 달리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오묘한 맛이다”

귤을 구워 먹다니, 엄청 놀랐지 뭡니까.
알고 봤더니 귤 구워 먹는 건 스펀지에도 소개됐다더군요.

어쨌거나 귤을 구워 먹는다는 사실에 맛이 궁금해지더군요.
가만있을 수 있나요. 호기심이 심하게 발동했지요.

마침, 전날 밤 제주 흑돼지를 구워먹었던 도구까지 있는지라 지인에게 귤 구워 먹자고 졸랐습니다.

 


전날 구워먹었던 제주 흑돼지 등입니다.

 

지천으로 널린 감귤 몇 개를 가져다 호일로 쌌습니다.
그리고 가지치기를 한 감귤 나무 땔감에 불을 지핀 후 귤을 넣었습니다.

역시, ‘개 코’였습니다.
귤 굽는 냄새가 진동했는지 강아지들이 한 둘 모이더군요.

지인은 “어릴 적에 친구들과 함께 심심하면 귤을 서리해 구워 먹었다.”고 하대요.
이런 추억? 육지 사람들에겐 없는 제주도 섬 사람만이 간직한 것이겠지요.
“부러우면 지는 거”라 했는데도 부럽데요. ㅋㅋ~^^.

구운 감귤 맛요?
신맛이 줄고 단맛이 진하더군요.

하여간 차분한 맛이었습니다.
겨울에는 고구마 등과 함께 구워 먹어도 좋겠대요.

잔소리가 길었군요.
사진으로 직접 확인하삼.
감귤구이 함 보전해 보시길….

 

제주 감귤 역시 맛있더군요. 

감귤 나무에 귤이 주렁주렁~^^ 

감귤 수확이 한창입니다. 

감귤 밭에 귤을 굽거나 태운 흔적이 남아 있더군요.

귤을 굽기 위해 호일로 쌌습니다. 

금색 은색 귤. 

귤나무 장작에 불을 지펴 귤을 넣었습니다. 

추억이 모락모락 피어나나 보더군요. 

귤이 노릇노릇 익고 있습니다. 

귤 굽는 냄새에 강아지까지 몰려 들었습니다. 역시, 개코...

구운 귤 색깔도 거의 변화가 없더군요. 

생귤과 구운 귤(좌) 색깔 비교입니다. 

생귤(가운데)과 구운 귤 알맹이 비교입니다.

햇빛에 노출한 구운 귤. 

 생귤입니다.

생귤과 구운 귤(우). 

심심할 때 귤 구이 도전해 보세요. 색다른 맛이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ophism-travel.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어릴적 책에서 본듯한데...궁금한 맛이네요~ 귤 굽는 향에 모여든 강아지들도 귀엽네요~ ㅎㅎ

    2011.10.28 08:54 신고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179
  • 36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