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에 흐뭇한 ‘떡갈비’
아이들을 위해 아까울 게 없는 ‘담양 떡갈비’
자식이 맛있게 먹는 것만 봐도 배부르다…실감
[담양 맛집] 담양 떡갈비 ‘덕인관’

 

 

 

 

 

 

 

 

살다보면 먹고 싶은 게 많지요.

뭐가 그리 먹고 싶은지, 아이들도 예외가 없습니다.

그놈의 입은...

 

 

“담양 떡갈비 먹고 싶다.”

 

 

한창 클 나이인 중학교 2학년 아들, 담양 떡갈비 타령이 며칠 째 계속되었습니다.

 

저희 부부, “저 놈이, 입은 또 고급이네.”하며 “먹어 본 놈이 그 맛을 안다더니, 어설프게 먹었나.”했습니다.

 

그러면서 안쓰러운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희 부부, 아들 하나 살린 셈 치고 마음을 정했습니다.

 

 

“우리 아들 소원 하나 들어주자.”

 

 

이렇게 가족이 함께 담양으로 내달렸습니다.

담양으로 가던 중, 차 안에서 또 물었습니다.

 

 

 

 

 

“담양 떡갈비가 그렇게 먹고 싶었어?”

“예.”

 

 

잘했다 싶었습니다.

바쁘다는 핑계로 역할을 제대로 못한 부모 탓입니다.

네 식구가 차안에서 ‘룰루랄라~’ 흥얼거렸습니다.

 

어느 새 아이들은 퍼져 자더군요.

한 시간 여를 달려 고속도로와 가까운 곳에 위치한 담양 ‘덕인관’에 도착했습니다.

담양에서 떡갈비 수차례 먹어봤으나 이 집은 처음이었습니다.

 

죽녹원과 메타쉐콰이어 길 근처에서만 머물렀던 탓입니다.

주차장과 건물 외형이 장난 아니었습니다.

 

 

 

 

 

 

50년 전통을 자랑한다는 이곳은 한국 음식을 대표하는 100대 한식당으로 남도음식대축제 대상 청결상을 받았다더군요.

 

메뉴는 떡갈비, 갈비살 불고기, 죽순회, 대통밥, 죽순 추어탕, 옛날 곰탕 등이었습니다. 메뉴는 정해진 터. 고민할 필요 없이 바로 떡갈비를 시켰습니다.

 

 

푸짐한 밑반찬이 열다섯 가지나 나왔습니다.

정갈하고 깔끔했습니다. 추가 반찬은 셀프.

 

대나무 통은 1회용, 필요하신 분은 야생화, 난, 화분, 목부작 등으로 재활용하라고 합니다. 재활용을 권하는 대목에서 점수 팍팍 줬습니다.

 

시장이 반찬. 반찬을 몇 차례 가져다 먹은 뒤에야 떡갈비가 나왔습니다.

 

 

떡갈비가 불판에 놓이자 신속히 불을 켰습니다.

익기도 전에 침을 꼴딱꼴딱 삼키는 아들 보니 웃음이 나왔습니다.

지글지글 익어가자 냄새가 코를 찔렀습니다.

 

저녁시간이 살짝 지난 상태의 뱃속 허기가 달달한 음식 유혹을 이기기가 힘들었습니다. 운치 있다는 댓잎술과 대통술 중 댓잎술을 맛보았습니다.

 

 

 

 

 

 

“누구부터 먹을까?”

 

 

아들 말로는 “아빠부터 드세요.”하는데 그랬다간 원망(?)어린 표정을 볼까 두려워 아들부터 나눴습니다.

 

아들도 딸도 떡갈비를 허겁지겁 삼켰습니다.

아이들이 이렇게 잘 먹는데 뭔 말이 필요하겠습니다.

 

부모 입장에서 자식이 잘 먹는 것보다 더 흐뭇한 게 무엇 있겠습니까.

무엇 하나 아까운 게 없었습니다. 그걸로 대만족이었으니.

 

 

“떡갈비가 그렇게 맛있어?”
“예, 더 먹으라면 혼자서 3인분도 먹겠어요.”

 

 

나 원 참. 이건 더 시켜 달라는 건지, 아니면 그만큼 맛있다는 건지 헷갈렸습니다.

이번 참에 소원 풀어주는 게 최선이었습니다.

 

추가 주문에 나섰습니다. 아이들이 먹는 속도는 여전했습니다.

‘자식이 맛있게 먹는 것만 봐도 배부르다’시던 어른들 말이 실감되었습니다.

부모 마음은 이런 거나 봅니다.

 

 

 

 

 

 

 

“엄마 아빠, 감사해요.”

 

 

게걸스럽게 먹던 아이들 이제야 제정신으로 돌아왔는지 고맙다고 표현했습니다.

맛있게만 먹은 걸로도 흡족한데 감사 표시를 하니 더 흐뭇했습니다.

 

이렇게 정성 들여 자식 키운 부모 마음 알까요?

모른들 어쩌겠습니다. 내리 사랑이라던데…. 그래도 알아주면 좋습니다.

 

 

담양에선 대통밥이 제격인데, 배가 불러 기회를 뒤로 미뤘습니다.

입안에 진하게 벤 갈비 냄새 대문에 대통밥의 맛을 음미할 수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대신 밥과 된장국으로 마무리했습니다.

다음에 대통밥 먹으로 담양에 다시 와야겠습니다.

 

 

"개구쟁이라도 좋다. 사랑한다 아들, 딸. 건강하게 자라다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말로만 들었던 조계산의 보리밥집에 가보니
[맛집] 산 중턱에서 먹는 조계산 보리밥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행 중 맛볼 수 있는 보리밥.


말로만 듣고 아직 한 번도 가보지 못했던 유명 보리밥집이 있습니다. 널리 알려진 송광사와 선암사를 품고 있는 순천 조계산 중턱의 보리밥집입니다. 한 번도 가보질 못했던 터라 궁금증이 많았습니다. 그러던 차에 지인의 제안이 있었습니다.


“부부 동반으로 조계산 등산 할까? 점심은 조계산의 보리밥집에서 먹자고.”


구미 당기는 제안이었지요. 아내도 흔쾌히 OK 사인을 내리더군요. 점심때면 밥을 먹기 위한 줄이 끊이질 않는다던데 과연 그럴까? 싶었습니다. 막상 당도해 보니 과연 소문대로 줄이 늘어 서 있더군요.


이 보리밥을 먹기 위해서는 약 2시간 산행이 필수입니다. 선암사에서 출발해 장군봉-작은 굴목재(큰 굴목재)-보리밥집-송광사 혹은 반대로 송광사에서 보리밥집을 찾는 코스가 있습니다.


사람들이 많더군요. 줄서서 순번을 기다리고 있더라고요.  

산 중에서 먹는 밥이 6천원이면 저렴한 편입니다. 내 차례가 언제 올까?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밥은 어떤 밥일까?

 

퀴즈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밥은 어떤 밥일까?



첫 번째로 엄청 배고플 때 먹는 밥입니다.

두 번째는 산을 탄 뒤 먹는 밥입니다.

세 번째는 먹고 난 후 포만감을 느낀 밥이지요.(믿거나 말거나~ㅋㅋ)
 
어쨌거나 순천 송광사와 선암사 중간의 산 중에 위치한 조계산 보리밥집은 이 세 가지 조건을 다 갖춘 그런 곳이더군요. 이마, 이래서 입소문이 많이 난 것 아닐까 싶어요.


보리밥, 야채전, 동동주가 모두 6천원입니다. 지난해까진 5천원이었는데 물가 상승에 따라 천원이 올랐더군요. 산 중에서 이 정도 가격으로 밥을 먹을 수 있다는 게 일단은 행운입니다.


푸짐한 상을 기다렸지요.

 동동주와 전, 도토리묵도 빠질 수야 없지요.

 된장국과 밑반찬입니다.

 요기에 밥을 쓱싹쓱싹 비벼야지요.



10여 가지 밑반찬과 된장국, 숭늉이 압권


한참 줄 서서 순번을 기다리다 반찬과 보리밥 등을 셀프로 쟁반에 받아들었습니다. 무채, 시금치, 콩나물, 상추 버무림, 고추장아찌, 김치, 젓갈, 버섯, 멸치볶음, 부추 등 10가지 밑반찬과 된장국이 나오더군요.


게다가 밥을 비빌 수 있는 그릇에 참기름과 고추장이 추가 됩니다. 등산 중간에 먹는 요깃거리를 밥만 먹을 수 있나요? 동동주 한 사발로 목을 추겨야죠. 여기에 파전과 도토리묵을 추가했습니다. 이걸 언제 다 먹을까? 했는데 먹다 보니 금방 없어지더라고요. 역시 시장이 반찬이었던 게죠.


특히 눈에 띠였던 건, 무소 가마솥에서 펄펄 끓는 숭늉이었지요. 산 중에서 이렇게 누룽지를 먹는다는 건 애초에 생각 못했는지라 더욱 반갑더군요.


밥을 먹어보니 일부러 산 중의 보리밥을 먹기 위해 조계산을 탄다던데 그 소리가 맞더라고요. 지금 보리밥을 생각해도 입에 침이 고이는 것 같습니다.

 

비빔밥.

산속이어선지 더 꿀맛이더군요.

숭늉을 먹기 위해 또 줄을 서야 합니다.

구수한 숭늉 맛 다 아시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배부른 돼지라고 놀리지 마라, 식도락의 행복
<여수 맛집> 남면 금오도 - 상록수 식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섬 먹거리의 자랑 군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8천원 짜리 백반의 밑반찬.

“배부른 돼지보다 배고픈 소크라테스가 낫다.”

밀(Mill.J.S)이 했던 말이다. 이는 물질보다 정신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미식가들에게 이와 상반되는 개념이 있다. 우리 속담에 <금강산도식후경>이라고 했다. 아무리 좋은 구경거리도 배고픈 사람에게는 감상할 여유가 없어 소용없다’란 의미다.

이처럼 철학과 먹을거리는 반대개념이 많다. 그러나 통하는 한 가지가 있다. 그것은 과욕보다는 ‘적당’을 즐기기를 바라는 것일 게다.



자전거를 놓고 찾아든 상록수.

된장국.

생선회까지 리필 되는 섬의 식당

각설하고,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먹을거리는 배고픔이다. 여기에서 그래서 ‘시장이 반찬’이란 말이 나왔을 게다.

지난 주말, 여수YMCA에서 진행한 여수시 남면 금오도 자전거 여행 중 만난 <상록수 식당>은 ‘시장이 반찬’이란 말이 딱 들어맞았다. 그렇다고 맛이 없다는 건 아니다.

돌산 신기에서 금오도 행 배를 타고 들어가 여천항에서 내려 여천~함구미~유송리~대유~소유~우학리까지 장장 17.5Km를 자전거로 이동했으니 땀이 범벅임에도 배가 고플 밖에.

옆에서 허겁지겁 점심을 먹던 문혁진(여수 안심초 5학년) 군의 한 마디가 재밌었다.

“와~, 이런 게 꿀맛이구나! 아줌마, 여기 생선회하고 반찬 좀 더 주세요.”

헉, 생선회에서 국까지 모든 음식이 리필 되었다.


생선회까지 리필되는 8천원짜리 백반.

맛있겠다!

“와~, 8천 원짜리 백반이 이렇게 푸짐하다니”

사실 섬에는 식당이 드물다. 그래, 식당이 들어선 곳은 대부분 맛집이라 보면 된다. <상록수>는 금오도에서 행사 등이 열릴 경우 단골로 음식을 제공하는 곳이다. 하여, 명성은 익히 알려졌던 식당이다.

이날 자전거 여행단 일행이 예약했던 식사는 1인 8천 원짜리 백반이었다. 단체손님이라 반찬이 부실할 것을 염려할 필요도 없었다. 대신 기대에 차 있었다. 후덕한 인심이 아직 건재한 섬이기 때문이었다.

군부, 생선회, 문어, 고등어, 갈치, 떡볶이, 부침개, 버섯, 배추김치, 갓김치, 콩나물, 오징어 회 무침, 소시지, 멸치, 깻잎, 꽃게된장국 등 푸짐했다. 아이들과 어른이 두루 좋아할 먹을거리로 채워졌다. 식사 후 이를 쑤시며 나오는 이들이 한 마디씩 거들었다.

“와~, 8천 원짜리 백반이 이렇게 푸짐하다니 너무 놀랍다!”

시장이 반찬이기도 했지만 맛에 대한 평가는 냉정한 것. 사람들의 얼굴에 만족한 미소가 돌았다.



반찬이 떨어지면 계속 리필을 시켰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84
  • 50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