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데렐라 언니

‘신데렐라 언니’가 고공비행 하는 이유 신데렐라와 대비된 색다른 카타르시스 기대 문근영의 변신, 이미숙의 능청 연기가 압권 그랬다. 동화 를 모방하는 듯한 란 해학적인 제목이 흥미로웠다. 동화 가 보여주는 선과 악의 대립, 어려움을 딛고 행복을 찾는 역발상의 카타르시스를 기대했었다. 처음부터 문근영의 새로운 변신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리고 들어왔던 게 이미숙의 여우같은 능청 연기였다. 여기에서 색다른 카타르시스를 기대할만 했다. 그래 설까, 시청자는 를 선택했다. 이렇듯 가 고공비행하는 이유는 뭘까? 첫째, 어린신부의 문근영 신데델라 언니 은조역의 문근영은 일탈을 꿈꾸는 차갑고 냉정한 소녀였다. 기훈(천정명 분)을 향한 타오르는 열정을 지녔지만 보이는 곳에서는 표독한 얼음이었다. 하지만 뒤돌아서서 눈물을 쏟아내는 가녀리고 성숙한 여인이었다... 더보기
‘신데렐라 언니’에 나온 화가, 그는 누구? 그림은 은조와 기훈을 연결하는 소통 도구 꼽추 화가 ‘손상기’와 닮은 주인공들의 삶 4회 마지막에 잠시 그림 전시회 장면이 나왔습니다. . 이를 보니 반가움이 앞서더군요. 사실, 에 천재 화가 손상기 화백이 나오리라고는 꿈에도 예상치 못했습니다. 곱씹어 보니, 은조(문근영 분)와 기훈(천정명 분)과 연결고리가 분명히 있더군요. 은조는 엄마와 잡초처럼 살다 안정을 찾은 경우였습니다. 기훈은 재벌가의 숨겨진 자식으로 태어나 이복형제와 엄마에게 시달림 받는 상처받은 영혼이었습니다. 39세에 요절한 손상기 또한 꼽추 장애를 뛰어 넘은 천재화가입니다. 세상과 부모에게 받은 상처를 묘하게 연결시키는 묘미가 빛났다고 할까. 앞으로 에서 전개될 세상과 맞서는 대목을 상상하게 했습니다. 1985, 112×145.5㎝,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