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재민

MB, 지탄 대상자를 ‘쿨’하게 버려라! ‘사과’청문회 책임, 휴지통에 버려서 만회해야 뻔히 ‘지는 패’ 만진다고 ‘꽃놀이패’ 되지 않아 이명박 대통령이 8ㆍ8 개각 명분으로 내건 ‘소통ㆍ통합ㆍ친서민’은 하루 빨리 휴지통에 갖다 버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국무총리, 장관, 경찰청장 후보자 등을 대상으로 한 국회 검증이 막바지로 치닫고 있다. 그런데 국회 인사청문회가 ‘비리’청문회, ‘사과’청문회로 점철되고 있다. 8ㆍ8 개각에서 내세운 소통ㆍ통합ㆍ친서민은 고사하고, 도덕불감증 개각이란 오명을 이미 뒤집어 쓴 지 오래다. 서민들은 장관 등 내정자들의 위장전입, 땅 투기, 논문 표절, 이중 국적, 탈세 등 각종 비리만 봐도 입이 쩍 벌어질 지경이다. 인사청문회의 신조어로 탄생한 김신조(김태호, 신재민, 조현오 내정자)의 낙마는 꼭 필요할 것으로 보.. 더보기
위장전입자가 보는 위장전입 장관 후보 ‘평’ “출세하고 싶은 사람 위장전입 하지 마라!” 위장전입 서류까지 학교에서 만들어 준다? 청문회 시동, 사람이 짐승보다 나은 이유 “나라꼴이 이래서 쓰겠냐!” 뒤늦게 막걸리 집에 합류한 지인, 자리에 앉아마자 이름까지 거명하며 울분을 토했다. 본래 이런 사람 아니었는데 웬일일까. 눈을 휘둥그레 뜨고 그를 봤다. 그가 기다렸다는 듯 말을 잇는다. “위장전입 장관들이라니 이게 말이 돼. 이제 장관하려면 위장전입은 필수구만. 앞으로 위장전입 안한 사람은 장관 후보 축에도 못 끼겠어. 언제부터 이리 됐는지….” 완전 예상 밖이었다. 팔긴 했지만 그도 오피스텔 건물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그도 이런 말을 할 처지는 아니었다. 놀라 그의 입을 빤히 바라봤다. “왜 그렇게 보는 건데. 나? 그래 위장전입자다. 왜?” 캥.. 더보기
장관 인사검증 필요 없다? 위장전입은 ‘필수’ 청와대가 강조한 소통, 통합, 친서민은 ‘개살구’ ‘8ㆍ8 개각’ 후보자들 도덕불감증 의혹 최고조 이명박 대통령이 ‘8ㆍ8 개각’에 따라 내세운 후보들의 각종 의혹이 불거지면서 도덕불감증 개각의 불명예를 떠안을 태세이다. 청와대는 지난 8일 후반기를 이끌 국무총리, 장관, 경찰청장 후보자 등을 발표하면서 소통, 통합, 친 서민을 강조했다. 하지만 허울뿐인 빛 좋은 개살구로 드러나고 있다. 언론에 따르면 김태호 총리 내정자는 재산 증식과 박연차 게이트 연루 의혹이 도출됐다. 신재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내정자는 위장전입 5차례를 시인한 상태다. 신 내정자는 이밖에도 부인의 위장 취업, 땅 투기 의혹까지 겹친 상태.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는 위장전입, 노무현 전 대통령 차명계좌 발언, 천안함 유가족 비하 발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