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몸치장에 관심 엄청 많은 딸 부려 먹기
엄마랑 하루 종일 놀아주기가 10,000원

 

 

 

 

어제는 어버이 날이었습니다.

그래선지 뉴스에선 부모들이 제일 받기 싫은 선물이 카네이션이라는 소식이더군요.

선호하는 선물은 현금. 마음보다 물질에 더 마음이 끌리는 세상이나 봅니다.

 

어쨌거나 중학생 딸도 카네이션을 내밀었습니다.

열심히 용돈을 벌어 샀다나요. 딸이 용돈을 벌어들인 방법이 재밌으면서도 서글펐습니다.

우선 제 아내가 정한 용돈의 기준을 한 번 보시죠. 

 

 

화분 물주기 1,000
몽돌이(강아지) 똥 1,000
게장이 집 2,000
설거지 1,000
청소기(구석구석) 3,000
걸레질 5,000
분리수거 3,000
엄마랑 놀아주기 10,000(하루 종일 10,000 반나절 5,000 저녁산책 3,000)
엄마 심부름 1,000
몽돌이 목욕 2,000
몽돌이 산책 30분 이상 2,000

 

저도 알 수 없는 게 ‘게장이 집 2,000원’입니다.

무슨 말인지 통 알 수 없습니다.

 

 

그렇다 치고, 아내가 정한 용돈 표에는 집 청소와 강아지 관련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아내다운 발상이었습니다. 웃음이 났습니다. 왜냐고요?

 

그러니까 자기 몸치장에만 관심 많은 딸을 이참에 마음껏 부려(?) 먹겠다는 속셈까지 고스란히 담겨 있었습니다.

 

한편으로는 서글펐습니다.

엄마랑 놀아주기가 만원이라니.

얼마나 놀아주지 않으면 하루 종일에 만원이나 걸었겠습니까.

 

여기에서 딸과 함께하고 싶은 엄마의 마음을 읽을 수 있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집에 함께 있어도 자기 방에 있던지, 소파에서 전화기를 붙들고 혼자 놀기에 진수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만큼 가족끼리 서로 이야기 할 틈이 엄청 부족한 게 사실입니다.

 

이렇게라도 딸과 이야기 나누고 마음을 공유하려는 아내의 노력이 좋으면서도 서글펐습니다. 자기가 번 용돈으로 산 카네이션을 내민 딸이 엄청 예쁘게 보이더군요. 용돈 아니어도 좋은 이유입니다.

 

참, 아내가 딸에게 용돈 주는 방법 중 저도 선택하고픈 게 하나 있습니다.

딸과 저녁산책 후 삼천 원을 주고 싶습니다.

딸과 장시간 말을 섞을 절호의 기회니까요.

 

행복한 날 되세용~^^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기 있는 퓨전 막걸리 집은 어떤 모습?
막걸리는 흔들어 마셔야 유산균이 흡수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님 가득한 퓨전 막걸리 집.

‘아~리랑 아~리랑 아라아~리이~요~오오~’

우리네 대표 민요 아리랑의 일부다. 요, 아리랑에는 우리네 정서가 살살 녹아 있다. 그래서 끊임없이 사랑 받는 것일 게다.

구성진 아리랑 가락과 찰떡궁합은 뭐니 뭐니 해도 막걸리다. 그래선지, 예전 어른들은 막걸리 심부름을 잘도 시켰다.(요즘에는 미성년자에게 주류 판매가 금지되었지만)

이는 아마도 어려서부터 우리네 정서와 친해야 정이 넘치는 세상이 될 거란 암묵적 믿음이 있었던 건 아닐까?

 유산균이 가득한 막걸리.


깔금한 색다름이 있었다.

비오는 날이면 줄을 서는 <주가네 막걸리>

민족의 대 명절 추석. 명절이면 어찌 그리 인사할 곳이 많은지…. 단체로 보내는 문자 메시지는 왠지 정 없게 여기는 터라 꼭 해야 할 몇 군데만 안부 전화를 돌렸다.

“별 일 없지?”

별일이 왜 없을까 마는, 지인의 물음에 그렇다고 했다. 그랬더니 막걸리 한 사발 하잔다. 여수시 여서동 부영 7차 상가 골목에 있는 <주가네 막걸리>집이었다.

“여기는 비오는 날이면 줄을 서야 돼. 자리 잡으려면 술시 전에 미리 자리 잡아야 해.”

닌장 헐. 이러 가지고야 막걸리 맛이 날까 싶었다. 왜냐면 우리네 정서상 막걸리 집은 “주모 여기 막걸리 한 사발”하면 끝이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게 아니었다.

<주가네 막걸리>는 퓨전 모드의 막걸리 집이었다. 퓨전이라 김치 한 종지 앞에 두고 목구멍으로 막걸리를 술술 넘기는 그런 과거 풍경과는 차이가 있었다. 하지만 색달랐다. 바로 부침개였다.

비오는 날에는 줄서서 기다려야 한다고?

씹는 맛이 일품이었다.


오기로 한 친구는 언제 올까?

막걸리는 흔들어 마셔야 유산균이 몸에 흡수돼

기본안주로 묵, 파래김치, 콩나물, 두부, 쥐치무침, 게장, 문어무침 등이 나왔다. 맛도 깔끔했다. 메인 안주는 새우전, 생선+호박전, 해물파전, 녹두전, 김치전, 부추전 등 부침개가 주류였다.

주인장 주형돈(50) 씨는 “타지에는 있는데 여수에 없는 걸 생각하다 부침 전문점을 떠올렸다”면서 “올 2월에 문을 열었는데 반응이 좋았다”고 말했다. 부침개로 쓰는 재료도 제철 식재료 위주로 올린단다. 이 정도면 맛집으로 소개해도 손색없을 듯했다.

이즘에서 막걸리 마시는 팁 하나를 소개한다. 요즘 막걸리는 위 국물만 따라 마시는 청주 스타일이 인기다. 그렇지만 이는 썩 좋은 막걸리 마시기 방법이 아니다.

막걸리에 있는 유산균을 제대로 섭취하려면 잘 흔들어 마셔야 한다. 왜냐면 그래야 미생물 등 700~800억 개에 달하는 유산균의 영양분을 그대로 섭취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 조상들은 막걸리를 잘 흔들어 섞어 마셨던 게다. 이런 삶의 지혜를 몰랐으니 통탄(?)할 노릇이다. 그래서 옛것을 찾는 게지. 아니 그러한가? 벗!

막걸리의 효능.

부침개를 찍어먹는 소스.

새우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막걸리 주전자는 왜 그리 찌그러졌을까?

“막걸리가 왜 이리 싱겁다냐?”
[아버지의 자화상 5] 막걸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왠지, 아버지라 부르지 않고 ‘아부지’라 부르면 구수함이 느껴집니다.

언젠가 한 지인은 “아들이 다섯 살 때부터 ‘아부지’로 불러라 했다.”더군요. 그 후 “어린 아들이 아부지하고 부르면, 주위 사람들은 콩알만한 녀석이 ‘아빠’라 안 부르고, ‘아부지’한다며 신기한 얼굴로 쳐다본다.”고 하더군요.

왜 아부지로 불러라 했을까? 그는 “아버지보다 아부지가 구수한 맛이 나서 그랬다.”합니다. 그래, 그의 아들에게 “아부지라 부르는 것 보다 아빠가 좋지 않아?”했더니 “아뇨. 아부지가 훨씬 좋아요!”합니다. 부전자전입니다.

그러고 보니 저도 비슷한 경우가 있습니다. 아이가 다섯 살 때였습니다. 아들이 다가와 “아빠”라 부르지 않고 “아버지” 하고 지긋이 부르는 거였습니다. 그게 싫진 않았지만 한편으론 어쩐지 부자연스러워 적잖이 당황했었습니다. 세월이 많이 바뀐 탓이겠지요.

막걸리를 야금야금 마셔 앙증맞게 술 취한 아이

어찌됐건, 구수한 아버지를 회상하면 막걸리가 빠질 수 없습니다. 막걸리와 관련된 추억의 한 자락에는 앙증맞게 술 취한 아이가 자리합니다.

지금은 아이들에게 술ㆍ담배를 팔지 못하게 해 이런 심부름 자체가 없어졌지만, 우리가 자랄 때 막걸리 심부름은 응당 아이들 몫이었지요.

양은 주전자를 들고 술도가나 가게에서 외상술을 받아 들고 오던 아이. 집에 가던 중 몰래 막걸리 주전자 주댕이를 입에 넣고 한 모금 마시던 아이. 목구멍을 술술 넘어가던 막걸리의 달짝지근한 맛에 한 모금 한 모금 야금야금 마시던 아이.

이로 인해 어느 새 단풍처럼 빨갛게 물든 코끝. 그리고 발그레한 볼. 자기도 모르게 혀 꼬부라진 말을 하던 아이. 아부지들은 이런 아이를 보면서도 “허허, 이놈~”하고 웃고 말았지요.

간혹 어린 심부름꾼이 집으로 가면서 홀짝홀짝 마신 탓에 막걸리 양이 줄면 지레 겁을 집어먹었지요. 하여, 물로 채워 양을 맞춘 ‘물 반 막걸리 반’인 주전자를 내려놓았지요. 그래도 아부지들은 “막걸리가 왜 이리 싱겁다냐?”하시며 모르는 척 단숨에 들이키곤 하셨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찌그러진 양은 막걸리 주전자는 ‘정겨움의 표식’

왜 그리 막걸리 주전자는 다들 그렇게 찌그러졌는지…. 분명 처음에는 반듯한 주전자였을 텐데 하나같이 찌그러진 아부지의 손 때 묻은 양은 주전자들. 예전에는 이런 주전자가 정겨움의 표식이었지요.

간혹 아부지들이 막걸리 심부름 길에 과자 값을 얹어주면, 길 가다 동전 주은 것처럼 횡재한 기분으로, 한걸음에 술도가로 달려갔던 기억. 좋은 기분에 찰랑이는 주전자를 총총걸음으로 급히 들고 오다, 줄줄 샌 막걸리로 인해 양이 줄어 머쓱했지요.

또 아이들은 하루가 멀다 하고 이어지는 막걸리로 인해 코가 삐뚤어진 아부지를 보며 “나는 크면 술 절대 안 묵어야지” 다짐했지요. 그러다 손을 집어넣거나 침을 넣는 심술을 부려도 아부지들은 “왜 이리 막걸리가 달다냐?” 했었지요.
                                            
이런 기억들은 훗날 아부지를 그리는 소중한 추억이 되었습니다. 옛날 막걸리 주전자를 들고 다니던 꼬마들은 어느 새 아버지가 되었습니다. 우리 세대는 막걸리를 보면 아부지를 떠올리는 공통의 추억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공동의 추억은 무엇이 있을까?

때때로 우리와 비교해 ‘현재 커가는 아이들은 어떤 공동의 추억이 있을까?’ 생각하게 됩니다. ‘우리의 자녀들은 무엇을 보면 아버지와 함께했던 추억을 떠올릴까?’ 곰곰이 생각해 봅니다.

물론 개개인이 따로따로 갖는 아버지와의 추억은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아이들에겐 딱히 꼬집을만한 공동의 추억은 없을 듯합니다. 굳이 꼽으라면 2002 월드컵 정도랄까요.

그러나 이보다는 컴퓨터 하는 아이. 죽어라 공부하는 아이. 학원가는 아이만 있는 것 같습니다. 이도 모자라 외국으로 유학 가는 아이도 점점 늘어만 가고 있습니다.

하여, 우리 자녀들도 아버지에 대한 추억이 될 만한 ‘공동의 아버지 상’이 몇 개쯤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더 늦기 전에 세대 간의 고민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오늘 따라 어째 아이들이 가엽게 느껴집니다. 왜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위를 뚤고 자라는 소나무처럼 인생 속에서 아버지에 대한 추억이 필요할 것인데...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538
  • 46 72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