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싸움구경

“이놈의 세상 어느 것 하나 썩지 않은 게 없어!” [장편소설] 비상도 1-18 “이놈의 세상 누군가가 신나게 뒤집었으면 좋겠어.” 술을 마시면 위아래도 모른다는 것인가? 장편소설「비상도」줄거리 는 역사ㆍ영웅 장편소설로 권선징악이 주제다. 집안 사정으로 인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던 백남재와 하루아침에 고아가 된 동해는 산으로 들어가 스님(김대한)의 훈육을 받으며 성장한다. 스님은 상해임시정부 요원이면서 독립투사였던 아버지 덕분에 중국 왕가에서만 전해 내려오던 비상권법을 전수받은 고수다. 두 아이는 비상권법이 고려 왕실에서 비밀리에 전해 내려오던 고려국의 무예라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지만…. “젠장, 윗물이 맑아야 하는데 한쪽에선 그런 인사를 감싸고 또 다른 한쪽에선 허물 뜯기 바쁘고…, 하긴 똥 묻힌 놈이 재 묻힌 놈을 나무라는 격이니 미안하기도 하.. 더보기
아침에 들어온 아내를 보는 남편 반응, ‘헐’ “마음 비워야 편하다니까. 안그럼 못살아” 부부의 연, 싸워도 금방 화해하는 부부되길 지난 토요일, 결혼 26년 차 부부랑 여수 금오도 비렁길 나들이에 나섰습니다. 출발 전부터 삐걱했습니다. 만나기로 한 그들 부부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집 앞에서 나오길 기다렸습니다. 한참 만에 나타나더군요. 그들 부부 씩씩 대더군요. “나들이 가기로 했으면 간다, 안 간다 말도 없이 아침에서야 집에 들어와.” 남편은 잔뜩 화가 나 있었습니다. 안 봐도 비디옵니다. 하여 남편 편을 들었습니다. “남편 버리고 집 나가 아침에 들어왔단 말예욧. 그건 말도 안 돼.” 아내가 머쓱해 할 줄 알았더니 천만의 말씀, 다짜고짜 변명을 늘어놓지 뭡니까. “날 좋아하는 후배에게 새벽에 전화가 와서 무슨 일 있나 싶어 나갔다가 이야기 하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