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그래? 다행이네. 딸이 왜 결혼 안할 생각이었대?”
“빨리 결혼하면 좋잖아. 돈도 안 들고, 우리는 해방.“

 

 

 

중3 딸입니다.

 

 

 

“더위야, 물렀거라!”

 

 

무더운 여름, 현명한 여름나기는 운동이 제일.

부부, 해 저문 후 혹은 밤에 시간 날 때면 틈틈이 여수시 소호 요트장 해안도로 인근을 1시간 정도 걷습니다.

 

 

해가 진 이후, 구름과 어울린 섬 등의 고즈넉한 고요가 차분한 힐링을 선사합니다.

또 불빛 쏟아지는 야경도 멋있고, 국내 유일의 범선 코리아나 호가 있는 풍경도 멋스럽습니다.

 

 

이곳을 걸을 때에는 부부가 못다 한 이야기를 나누는 소중한 시간입니다.

벼라 별 이야기가 다 쏟아집니다.

 

말 그대로 “♪별이 쏟아지는 해변~♬”입니다.

 

 

소호요트장입니다. 범선 코리아나호...

 

 

아내 : “시집 안 간다던 딸이 요즘엔 결혼한대.”
남편 : “다행이네. 왜 결혼 안할 생각이었대?”
아내 : “아이들을 보면 짜증난대.”

 

 

헉~, 이 무슨 소리. 아이들을 무척 귀여워했었는데….

암튼, 결혼이 필수가 아닌 선택이 된 세상.

 

시집 안 간다던 중3 딸, 이제는 시집 갈 생각이나 봅니다.

좋은 사람 만나 결혼하기 전에 가슴이 따뜻하길 바랍니다.

 

 

저만치 청춘 남녀가 앉아 있습니다.

요트장을 바라보며 데이트 중입니다.

 

부러운 청춘입니다. 허공으로 웃음소리 가득 퍼집니다.

아무래도 수놈의 작업(?)이 통했을까. 딸 가진 아빠는 아빠나 봅니다.

 

 

남편 : “왜 아이가 싫대?”
아내 : “귀찮고 성가시대. 엄마가 자길 어떻게 키웠는지 놀랍대. 그래서 낳기만 해라. 그러면 엄마가 아이 키워 줄게 했지 뭐.”


남편 : “그랬더니?”
아내 : “‘아이 낳으면 엄마가 아기 봐 줄 준다면 결혼 생각해 봐야겠네.’ 그러더라고.”

 

 

어림없는 소리.

지 자식을 정성 들여 알토란 같이 키울 생각은 안하고 부모에게 맡길 생각부터 하다니. 너무 현실적이라 얌체 같습니다.

 

사실, 아빠 입장에서 과년한 딸이 결혼 안하는 거 보다 빨리 결혼하는 게 낫지 싶습니다.

외로운 인생살이 같이 사는 게 훨씬 좋으니까.

자기편이 있다는 거 삶의 큰 위안입니다.

 

 

남편 : “정말 아이 낳겠대?”
아내 : “응. 그래서 공부 그만하고 빨리 시집이나 가라 했어.”


남편 : “그랬더니 뭐래?”
아내 : “‘열아홉에 결혼할까?’ 그러대. 그냥 그래라 했어.”
남편 : “당신 미쳤어.”

 

 

모녀지간 죽도 잘 받습니다.

열아홉 살에 결혼이라니, 할 일이 얼마나 많은데.

 

말은 이렇지만 속마음은 따로 있습니다.

아빠 입장에서 딸이 되도록 늦게 결혼하면 좋겠다는….

 

 

여수 소호동, 여수 밤바다입니다.

 

 

밤이 깊어 가는데도 운동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어폰을 꽂고 힘차게 걷는 청년도, 늘씬한 몸매를 자랑하며 살랑살랑 걷는 아가씨도 보입니다.

 

손을 잡고 걷는 연인과 부부도 있습니다. 여름밤, 사랑이 무르익습니다.

 

 

아내 : "아이들이 빨리 결혼하면 좋잖아. 돈도 안 들고, 우리는 책임에서 해방되는 거잖아.“

 

웃음이 터집니다. 이렇게 한 번 웃는 거죠. 마음은 그게 아닌데, 역시 현실은 현실…. 그렇더라도 사랑 듬뿍 받는 딸로 커 가길 바랄 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심코 내뱉은 말 상대방에게 상처 될 수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젊은 청춘이 가장 듣기 싫은 말 중 하나가 '결혼'이라대요. ㅋㅋ~

이제 설 명절 분위기네요. 즐거운 명절 되길 바랍니다. 
그런데 즐거워야 할 명절이 뻘쭘한, 피하고 싶은 명절이 될 때도 있더군요.

오랜만에 얼굴 보는 가족과 친척, 그리고 지인을 만나 얼굴 붉힐 필요 없겠죠?

아시다시피 그건 무심코 내뱉은 말 때문인데요. 저도 간혹 이런 질문이 스스럼없이 나와 깜짝 놀랄 때가 있어 황망하기도 합니다.

그럼, 설 명절 뿐 아니라 평소에도 피해야 할 질문을 살펴볼까요?


즐거운 설 명절, 피해야 '말 베스트 10'

피해야 할 질문 베스트 10인데요. 먼저 자식이 커가는 과정에서 본 것입니다. 이는 학교공부와 관련한 것이더군요.

1. 아이들 공부는 잘하냐?
2. 중ㆍ고등학교는 어디 갔냐?
3. 대학교는 어디 갔냐?

다음은 자식이 어느 정도 성장한 상황에서 피해야 할 말입니다. 취직과 연애와 관련이 깊더군요.

4. 취직은 했냐?
5. 사귀는 사람 있냐?
6. 사귀는 사람은 뭐하냐?

이번에는 결혼과 가정생활에 집중된 것들입니다. 청춘 남녀가 가장 듣기 싫어하는 결혼 여부도 있습니다. 특히 가슴 아픈 건 이혼에 대한 질문도 포함되어 있다는 겁니다.

7. 결혼은 했냐?
8. 연봉은 얼마냐?
9. 아이는 낳았냐?
10. 이혼 안하고 잘 사냐?

이상으로 설 명절 등 가족과 친척, 지인들을 만날 때 하지 말아야 할 말 10가지를 알아봤는데요. 이 같은 말을 질문할 때는 “징역 1년부터 무기징역까지 내릴 수 있다”는 우스개 소리가 있더군요. 이건 그만큼 죄질(?)이 무겁다는 거겠죠? ㅋㅋ~.

얼굴 붉히지 않고 편하고 행복하고 즐거운 설이 되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풍이 다 익어 가는데 왜 아직 안 오세요?”
문수사 단풍처럼 기품 있고 절제된 사랑이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아한 문수사 단풍.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수사를 향해 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수사 단풍은 기품이 느껴지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수사 일주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박한 문수사 단풍.


지난 해 아내와 고창으로 단풍 여행 떠났더이다.

아내는 멋드러진 단풍에 흠뻑 빠져 올해에도 가자고 하더이다. 그래, 발걸음을 옮겼더이다. 그런데 아내는 아이들과 동반 여행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더이다.

지난 일요일 우리 가족과 지인 가족이 함께 고창 문수사와 선운사로 단풍 여행길에 올랐더이다.

“여보, 고마워요.”

아내와 가정을 꾸린지가 13년째라 긴 말하지 않아도 의미를 알겠더이다. 맨 먼저 도착한 곳은 문수사. 고색창연한 절집이 아니어서, 게다가 단아한 절집이어서 더욱 좋았더이다.

 허허롭지 않았던 단풍이었더이다.

이 길처럼 수북히 쌓인 낙엽을 사뿐히 밟는 인생길이었으면...

같으나 다른 단풍의 세계 같더이다.

짐진 자들이여, 내게로 오라 하더이다.


문수사로의 단풍 여행은 사색의 길이었더이다.

“단풍이 다 익어 가는데 왜 아직 안 오세요?”

문수사로 향하는 사색의 길을 걸었더이다. 무언가에 쫓기는 바쁜 걸음이 아니어서 마냥 행복했더이다. 땅에 내려앉는 순간의 나무 잎과 수북하게 쌓인 잎새를 보며 생명의 신비를 그렸더이다.

나무는 한 해 동안 자신의 몸에 붙어 있던 분신을 말없이 떠나보내며 눈물을 흘리고 있더이다. 그 눈물은 다음 해에 많은 생명을 만드는 힘이기에 환희에 찬 눈물로 읽히더이다. 아마, 문수사 입구에서 단풍 사진을 찍던 사진가들은 이런 모습을 찍었겠지요?

“친구 아들이 뭐랬는지 알아요?”라며 아내가 던진 한 마디가 몽상에 빠진 저를 일깨우더이다.

“단풍 구경 가자더니, 단풍이 다 익어 가는데 왜 아직 안 오세요? 그러는 거 있죠. 이 말을 듣고 혼자 한참 웃었어요.”

녀석은 단풍이 익는 대상이었나 보더이다. 운치 있는 표현에 시인될 재목으로 여겼더이다. 한바탕 웃음을 문수사에 피어난 단풍에게 던졌더이다.

 감이 폭죽처럼 쏟아질 것 같더이다.

단풍은 그저 단풍이어서 운치있나 보더이다.

문수사 단풍은 부부 관계까지 생각하게 하더이다.

문수사 단풍은 발길이 많지 않아 좋았더이다.


이 풍경을 가슴에 새겼더이다.

문수사 단풍처럼 기품 있고 절제된 사랑이길

저 멀리 단풍 사이로 고개를 삐죽 내민 감. 금방이라도 폭죽처럼 쏟아질 듯, 하더이다. 하나 떨어지면 달려가 넙죽 받을 텐데…. 이런 욕심은 단아한 절집에서도, 품위 있는 단풍 속에서도 끝이 없더이다. 선문답하듯 아이에게 물었더이다.

“단풍은 어디가 좋을까?”
“전 문수사 단풍이 좋던데요.”

“단풍이 좋은 이유가 뭘까?”
“화려하지 않으며, 기품 있고, 절제된 단풍이라 마음에 들대요.”

그러더이다. 문수사 단풍은 요란하지 않은 소담한 모습이더이다. 또한 사람 발길이 작아 자연의 아름다움에 취하기 좋았더이다.

아내와의 사랑이 문수사 단풍처럼 기품 있고 절제된 사랑이길 바라나이다.

한가로움이 지나쳐 기다림이 되었더이다.

아이와 부모, 부모와 자녀간 소통의 단풍이었더이다.

여인의 스산한 마음을 문수사 단풍이 달래 주었더이다.

이 길처럼 고요속의 삶이 되길 바랐더이다.

인생길, 앞으로도 열심히 걸어가야겠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인이 내 아이에게 주는 용돈 받아 말아, 부담
“용돈 주는 사람 마음이지, 받는 사람 마음이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기 돈이 아까우면 남의 돈도 아까운 법.

어릴 때 어른들이 주시는 용돈을 넙죽넙죽 받았습니다. 자식 키우다 보니 남의 자식 용돈주기가 쉽지 않다는 걸 알겠더군요.

지인 가족과 만날 때 간혹 보는 아이들에게 용돈을 줘야 할까? 말아야 할까?

저는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곤 주지 않는 편입니다. 가족끼리 종종 저녁 먹는 한 지인은 아이들을 볼 때마다 용돈을 주시더군요.

그런데 지인 자녀는 외지에서 대학과 직장에 다니는 터라 만나질 못합니다. 번번이 제 아이들만 용돈을 챙기니 염치가 없더군요. 하여, 내린 처방전이 있었지요.

“용돈 주는 사람 마음이지, 받는 사람 마음이나.”

“형님, 제 아이들 만나면 용돈 주시지 마세요.”
“왜 그래? 줄만 하니 주지. 그리고 어린 아이들 용돈 주는 재미를 내게서 빼앗지 마.”

용돈 주는 재미도 있나 보더군요. 그래도 제겐 부담이라 다른 방도를 찾아야 했습니다.

“이렇게 하면 어때요? 천원을 주시면 저도 부담이 없을 것 같은데요.”
“에이~, 예쁘니까 주지. 용돈 주는 사람 마음이지, 받는 사람 마음이나. 그냥 냅둬.”

제가 이 같은 판단을 한 이유는 아이들이 지인을 만나면 은근히 또 용돈 주겠지 기대하는 몸짓이 보여섭니다. 어쨌거나 제 의사전달은 한 셈입니다. 이를 아내에게 말했더니 아내 생각은 좀 다르더군요.

용돈 주는 사람, 만날 때마다 반갑고 교감된다?

“나 어렸을 때 이런 사람이 제일 싫었어요. 오빠 둘, 나, 그리고 동생 순으로 5천원, 3천원, 2천원, 천원으로 나눠 용돈을 꼭 차별해서 주는 사람이 있었거든요. 그냥 똑같이 주면 어디 덧나나?”

맞아요. 큰 아이와 작은 아이 구분이 있었지요. 저도 용돈을 달리 받으면서 이런 생각 안했는데, 아내는 생각이 한 발짝 더 나간 것 같습니다. 그러면서 덧붙이더군요.

“저는 용돈을 생각하면 떠오르는 한 사람이 있어요. 그 분은 저를 무척 좋아해서 다른 형제들은 안 줘도 저는 꼭 따로 챙겨줬거든요. 그분을 만날 때마다 어찌나 반갑고 교감이 되던지 지금도 생각난다니까요. 이런 교감 있으면 좋지 않을까요?”

가족과 친척 아닌 어떤 사람과 특별한 교감은 좋은 거지요. 하지만 처음에 말했던 것처럼 내 주머니가 아까우면 남 주머니를 아껴주는 게 인지상정 아닐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41
  • 7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