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침

4천원 착한 가격의 우거지 해장국 맛보니 [나주 맛집] 해장국 - 본때밥상 나주에서 아침을 먹으러 식당을 찾았습니다. 아침에 문 여는 식당 찾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헤매다 해장국집을 찾았습니다. 손님들이 보였습니다. 메뉴판을 보고 뭘 먹을까 고민했습니다. 그러다 깜짝 놀랐습니다. 뼈따귀 해장국 6천원, 묵은지 해장국 5천원, 우거지 해장국 4천원이었습니다. 물가가 올라 요즘 세상에 보기 힘든 착한 가격이었습니다. 최고로 착한 가격인 4천 원짜리 시래기 해장국 맛이 당겼습니다. “아직도 4천 원 하는 식당이 있네요.” 차를 주차하고 뒤늦게 들어 온 아내도 깜짝 놀라더군요. 밑반찬으로 고추와 양파, 된장, 콩나물, 동치미, 배추김치, 깍두기 등이 나왔습니다. 밥 기다리는 사이 나온 밑반찬 집어먹는 재미도 솔찬합니다. 맛요? 해장국집에선 깍두기 맛을.. 더보기
심장 전문가가 권하는 물 마시기 사람의 몸은 구성하는 성분은 다양합니다. 물, 단백질, 지방, 질소, 칼슘, 인, 칼륨, 염분, 마그네슘, 철분 등의 순서라 합니다. 이중, 물은 6~70% 이상을 차지합니다. 그런 만큼 물은 꾸준히 마셔야 하지요. 그렇다면 물, 언제 얼마만큼 마셔야 할까? 어떤 사람은 하루에 8잔 이상 마셔야 한다고 합니다. 또 어떤 이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물을 마시면 좋지 않다고 합니다. 밤새 몸을 태워 연소시키던 상태에서 물을 마시면 연소가 되지 않는다더군요. 하지만 제 생각에는 체질에 따라 약간씩 다른 것 같습니다. 어쨌든 물을 언제 어느 정도 마셔야 하는지, 참 아리송합니다. 그러던 중 지인에게 하나의 메일이 들어왔더군요. 제목부터 눈에 확 들어오데요. ‘건강정보, 물은 언제 얼마큼 마셔야 하는가? 심장 전문.. 더보기
짓궂은 말, “발톱에 매니큐어 칠했냐?” 발톱 찍은 아이, “색깔 예쁘게 물들었네!” 아픈 딸보고 웃는 아빠, 아빠도 아니라고? “아야~, 잉잉잉잉~. 아빠 아파서 안 되겠어요. 저 좀 데리러 오실래요.” 어제 아침, 밥 먹다 식탁 의자에서 넘어져 발톱을 찍었던 초등 딸아이, 절룩거리며 학교에 가더니 오후에 연락이 왔더군요. “많이 아파. 어딘데?” “학교 앞이에요.” “아빠가 간다고 뾰족한 수 있겠어?” “그래도 아빠가 와서 부축이라도 해주면 좋겠어요.” 애비 된 죄(?)로 결국 불려 나갔습니다. 집으로 가면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딸이 아프다는데 웃기만 하고, 아빠도 아니야.” “엄마한테 전화하지 그랬어?” “점심시간에 전화했더니 참으래요. ‘우리 딸 많이 아파?’ 한 마디 하면 어디 덧나?” “병원 갈까?” “아뇨. 그냥 집에서 쉬면 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