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람

아침에 기분 좋게 깨워달라는 딸, 그 방법은 “학교 갈 시간이라니까. 어서 일어나!” 늘보 딸이 아빠 사람 만드는구먼~^^ 아침, 알람이 울려 퍼진다. 그리고 조용하다. 딸이 잠결에 껐다. 그렇지만 인기척이 없다. 할 수 없이 딸 방으로 간다. “딸, 일어날 시간이다." 반응이 없다. 잠이 부족한 아이들인지라 1분 1초가 아쉽다. 얼굴을 보다가 속으로 ‘좀 더 자라’며 물러난다. 일어날 시간에서 5분이 지났다. 아직도 인기척이 없다. 그러게 일어나지도 않을 알람은 왜 맞추고 자는지…. 또 딸에게 간다. 목소리에 잔뜩 힘이 실린다. “딸, 학교 갈 시간이야. 이러다 늦겠다.” “알았어~, 아빠!” 거의 매일 반복되는 아침 일상이다. 간혹 알아서 일어나기도 하지만 시원하게 일어나는 일이 드물다. 일찍 자야 일찍 일어난다 해도 ‘소귀에 경 읽기’다. 어.. 더보기
술 먹고 새벽에 들어가 당했던 사연 늦잠 자다 아이 담임선생님 전화 받아 보니 “저보다 더 늦은 친구가 한 명 있었어요!” “야, 빨리 일어나 9시가 넘었어.” 지난 토요일 아침, 소파에서 자던 중 급박한 소리가 들렸습니다. 이와 거의 동시에 ‘따르릉~, 따르릉~’ 전화벨이 울렸습니다. 초등 6학년 딸이 전화를 받더니, “태빈아, 선생님 전화다.”라고 하더군요. 평소 느려 터진 아들, 이날따라 잽싸게 전화를 받았습니다. “….” “예, 예. 빨리 갈게요.” 전화를 끊은 아들, 허겁지겁 하더군요. 아이들은 고양이 세수만 하고 가방 챙겨 후다닥 학교에 갔습니다. 그제야 상황 파악이 되더군요. 긴장하고 지내야 할 새 학기 5일 만에 온 가족이 늦잠을 잔 것입니다. 아이들 지각하느라 당신 늦은 걸 깜빡 잊었네! “여보, 아이들 깨워 학교 빨리 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