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앵무새

40여년 만에 만난 친구, ‘반갑다~’ 반갑고 그리운 ‘친구’ 얼굴에 웃음꽃 만발 그의 가게에 앵무새가 앉아 있었습니다. ‘친구’ 늘 반갑고 그리운 단어입니다. 또 아스라한 단어이기도 합니다. 이 단어가 얼굴로 형상화 되어 나타날 땐 무척이나 즐거운 일입니다. 그래서 친구를 찾아 만나는 란 주제의 TV 프로그램이 있었을 테지요. “중학교 졸업타고 한 번도 못 본 친구가 처음으로 전활 했대. 얼마나 반갑던지….” 지인은 기분 좋다며 얼굴에 웃음꽃이 만발했습니다. 하기야, 40여년 만에 들어보는 보고 싶었다는 친구 목소리니 얼마나 흐뭇했겠습니까. 더 이상 말 하지 않아도 그 기분 알겠더라고요. “친구 만나러 가는데 가서 커피 한 잔 마실래?” 흔쾌히 “동행 하마.” 했지요. 40여년이란 세월의 벽을 허물고 만나는 친구의 모습이 선명히 그려지더군요.. 더보기
동물인형 만지는 즐거움, 테지움 [제주갈레] 테지움, 상상력 세계 빛나 제주 여행에서 들렸던 곳 중 하나가 ‘테지움’입니다. 제주 애월읍에 자리한 테지움은 귀여운 테디 베어들과 사파리 동물 인형들을 직접 만져볼 수 있는 공간입니다. 바로 옆에 나비박물관 푸시케월드와 보석박물관 퀸즈하우스, 거울의 방인 미러공원 등이 있어 관람하기 편한 장점이 있습니다. 풍성한 인형들을 직접 만지고 느끼는 촉각놀이가 즐거운 곳이지요. 동물 인형이 실제 크기로 제작된 사파리로 상상력이 빛나는 동화 속 세상 테지움을 돌아볼까요. 아프리카 사파리. 테지움. 역도. 산양과 영양. 테지움 관람객. 독수리. 코끼리를 탄 곰. 다람쥐. 팬더. 앵무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