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근

<아침밥 차리는 남편>, 쑥스러워요! 아내 위해 아침밥 차리는 남편 강조하다 블로거 글, TV동화 행복한 세상으로 변신 오늘은 팔푼이가 되어야겠습니다. 그래도 되겠죠? 3월 31일, 그러니까 오늘 오전 10시 50분, 블로그에 올렸던 글이 애니메이션으로 변신해 전국 전파를 탔습니다. 지난 1월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다름 아닌 KBS 1TV ‘TV동화’ 이란 프로그램입니다. 본래 제목은 인데, 지난 주 작가에게서 “으로 고쳐 방영될 것이다.”고 전화가 왔더군요. 지난 해 연말에 썼던 글인데, 까칠한 사연 중 거의 한 달간을 늦게까지 야근하는 아내를 위해 아침밥을 차리는 남편 부분을 강조했더군요. 막상 대하고 나니 쑥스럽기도 하고 그렇대요. 시청자들의 동화 같은 사연을 기다린다고 하니, 이웃님들도 한 번 도전해 보시기 바랍니다.(www.kbs.. 더보기
아내의 바람, ‘우렁이 신랑’ 있었으면 좋겠다 아내가 잔소리하는 이유, 찬찬히 짚어보니 귀차니즘 남자를 변하게 하는 여자 잔소리? 출근 없는 프리랜서라 편합니다. 그런데 한편으론 참 불편합니다. 심하진 않지만 “집안도 좀 치우고 일하면 어디 덧나나”라는 아내 잔소리 때문입니다. 간혹, 아내 말이 걸작입니다. “남자들은 퇴근하면 깨끗하게 청소된 집에서 따뜻한 밥 먹고 쉰다. 그런데 여자들은 죽어라 일하고 늦게 들어와도 쉴 수가 없다. 집에서 쉬기는커녕 집안일을 해야 한다. 이건 또 다시 출근하는 기분이다.” 치운다고 치웠는데 성에 차지 않는 모양입니다. 꼼짝하기 싫어하는 남자의 귀차니즘이 제 몸 한쪽에 자리하기 때문이지요. 귀차니즘 남자를 변하게 하는 여자 잔소리? 그동안 아내의 잔소리로 인해 저도 많이(?) 변했습니다. 근 한 달간 야근하는 아내 대.. 더보기
산타크로스 할아버지에 대한 아이들 반응 “아빠, 그건 속아준거죠. 선물 안줄까봐!” 설거지 끝낸 아이들에게 용돈 선물 주고 크리스마스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올해는 가족에게 작은 선물 하나 해야지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무얼 하면 좋을까? 오늘 저녁에도 아내는 야근입니다. 출근 전, 아내는 삼겹살 구어 먹길 당부했습니다. 어쩔 수 없이 초등학교 3, 4학년인 아이들과 저녁을 먹어야 했습니다. “얘들아! 삼겹살 OK?” “OK!” 약간은 귀찮지만 삼겹살을 구웠습니다. 이럴 땐, 즐거운 마음으로 하는 게 최고지요. 지글지글 삼겹살을 구워 접시에 담아 식탁에 놓고, 아이들에게 한마디 하였습니다. “○○야! 냉장고에서 반찬 내라.” “맨날 나만 시키고…. 알았어요.” 그렇게 아이들과 식탁에 앉았습니다. 아이들은 어떤 선물을 원할까? 물어야 했지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