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약발

으으으~, 누가 알랴? 이 관장의 고통 “항문에 힘 꽉 줘, 안 그럼 응급실에 가야 해.” 약발이 동했을까? 혼신의 힘이 통했나? ‘쾌락’ 예전에 미처 몰랐다. 배설의 즐거움이 그렇게 소중할 줄. ㅋ~ 이틀 전, 아랫배가 살살 아팠다. 바로 화장실 직행. 쉽게 성공할 줄 알았다. 어~, 그게 아니었다. 사실 난, 변기에 오랫동안 앉아 있는 체질이 아니었다. 찬 음식을 먹거나 시원한 생맥주를 마신 후면 어김없이 줄줄 새는 체질이었다. 아내는 그때마다 쓴 소리를 여지없이 토해냈다. “또 새요? 그러니까 술 좀 작작 마시라니깐.” 이렇듯 변비와 인연이 전혀 없었다. 줄줄 새다 보니 어쩔 땐 변비 한 번 걸렸으면 원할 때가 있을 정도였다. 변기에 앉아 처음에는 이러다 말겠지 여유만만 했다. 책을 읽다, 힘을 주다 했다. 문득 잊고 있었던 지난날이 떠.. 더보기
“아빠, 제 아르바이트 일자리 왜 뺏어요” 아빠, 아이 일자리 빼앗은 악덕 기업주? 집에서 때로는 엄마의 부재가 필요하다 집에 엄마가 없을 때 참 불편합니다. 가장 큰 문제는 집안 일거리가 넘친다는 겁니다. 아이들 밥 차려 줘야지, 설거지 해야지, 빨래 개야지, 집 청소해야지, 정말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때론 귀찮습니다. 이럴 때 써먹는 방법이 있습니다. 아이들에게 일을 시키는 겁니다. 이도 간혹 해야 군소리 없이 잘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말을 잘 안 듣거든요. 말을 듣지 않을 땐 또 다른 방법을 동원해야 합니다. 시킬 때도 조심해야 합니다. “너희들 이것 좀 할래?” 이렇게 하면 아이들 입이 대번에 튀어 나옵니다. 아빠가 집안일 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을 때에는 일회용으로 끝납니다. 아무리 제 자식이지만 세상에 쉬운 일이 어디 있을까 마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