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해

아내의 섹스 거부에 대한 남편의 반응은? 부부 간 섹스 거부에 대한 3가지 유형과 반응 부부 섹스 트러블 3가지에 대한 경험적 답변 제목보고 왔다면 글 읽기 전에 두 가지를 요청한다. 첫째, 19 금이니 19세 이하는 나가주기 바란다. 둘째, 야한 내용을 기대했다면 퇴장을 요구한다. 진솔한 부부 간 섹스에 대한 입장일 뿐 내용이 없으니. “동물의 섹스 목적은 2세 출산이다. 동물의 성욕은 후손을 낳기 위한 섹스 후 잠복기로 접어든다. 인간은 오랜 기간 꾸준히 섹스에 몰입하는 특이한 유형이다. 인간의 섹스는 육아기간이 긴 탓에 후손을 넘어 쾌락의 성스러운 성으로 발전했다.” 가물가물하다. 언젠가 읽었던 어느 철학자가 쓴 책의 줄거리다. 결론은 인간의 섹스는 가정을 지키기 위한 진실성이 담보되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최근 결혼 2년 차 후배 부부를 .. 더보기
결혼 전, 연애편지 꼭 버려야 할까? 연애편지 어떻게 처리할까, 의견교환 필요 생각하면 ‘연애편지 왜 버렸을까?’ 아쉬워 결혼 전, 사귀었던 과거 연인과 나눴던 ‘연애편지를 버려야 할까?’ ‘간직해야 할까?’에 대해 의견이 분분합니다. 저도 연애편지를 결혼 전에 버렸습니다. 하지만 결혼 14년이 된 지금에는 꼭 버릴 필요까진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왜 버려야 했을까? 이유를 들자면 막연히 버려야 한다는 생각이 지배했던 것 같습니다. 그게 배우자에 대한 예의라고 여겼으니까. 이게 맞는 것일까? 연애편지 어떻게 처리할까, 의견교환 필요 아내에게 물었습니다. “연애편지 언제 버렸는가?” “결혼 후 임신하고. 살다보니 버려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그래서 버렸죠.” 결혼 전에 연애편지를 버리지 못한 건 “이 사람과 평생을 같이 해도 좋을까?”란 생.. 더보기
남편 혼자만 여행 다니면 아내는 어떡해? 여행 다니는 남편 끼를 인정하는 게 최선 ‘메뚜기도 한 철’ 남편 너무 구박 않기를… “나는 집에서 아이들 키우느라 꼼짝 못하는 사이, 남편만 혼자 좋은 데는 다 다녔다.” 지난 주말 부산에서 온 지인의 말입니다. 그녀는 남편 혼자 좋은데 다니는 동안 자신은 집에서 마음 상했다더군요. 차분하게 말했지만 쓴웃음을 물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오동도도 이번에 처음 왔다”더군요. 그녀가 여행을 할 수 있었던 건, “아이들이 어느 정도 자라 여유가 생겼기 때문”이라더군요. 혼자만 다니는 남편을 보고 부글부글 끓는 마음 다스리는 법을 물었습니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데, 혼자 속 끓여봐야 득 될 게 하나도 없었다. 결혼 4년을 넘기니 마음이 안정되더라. 안정을 얻으려면 남편의 끼를 인정하는 것 이상 없다.” .. 더보기
술 취해 밤늦게 사람 데려오지 마! 왜? 밤늦게 손님 데려 오는 걸 싫어하는 이유 집에 사람 데려 올 경우 지켜야 할 원칙 술 마시다 보면 피치 못할 사정상 집에 종종 사람을 데려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사실, 말이 피치 못할 사정이지 대개 술 먹은 기분에 확 인심(?) 쓰는 게지요. 자다가 느닷없이 손님 맞는 아내는 ‘자다가 봉창’입니다. 술 먹고 늦게 들어 온 것도 바가지 감인데, 뒤에 사람을 주렁주렁 달고 들어오는 날은 시선이 곱게 나갈 수 없지요. 그렇다고 오는 사람 막을 수가 없습니다. “어서 오세요” 억지웃음 짓지만 쓴 웃음입니다. 그러니 애초에 호기롭게 데려가지 않는 게 최선입니다. 어찌됐던, 술이 ‘원수’인 셈입니다. 아내들이 밤늦게 손님 데려 오는 걸 싫어하는 이유 아내들이 술 취해 밤늦게 손님을 데려 온 것을 싫어하는 이유를 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