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입이 짧은 편인데, “말 좀하고 먹어”라 할 정도…
[보물섬 남해 맛집] 마늘 전복찜 - 남해자연맛집

 

 

 

  

 

 

 

 

 

“이번에는 뭘 먹을라나?”

 

 

경상도 음식은 별로다고? 아닙니다.

 

전국 음식 맛들이 상향 평균화 추세입니다.

아주 바람직하다 할까.

 

 

하지만 그 지역 고유의 먹거리에 대한 특색은 계속 남아 있었으면 하는 바람 간절합니다.

 

 

 

 

 

경남 남해에도 먹을거리에 대한 즐거움이 넘칩니다.

다양한 먹을거리가 음식에 대한 기대치를 높게 합니다.

2차선 도로를 굽이굽이 돌고 돌아 홍현마을 해안가에 당도한 ‘남해 자연 맛집’.

 

 

식당 상호에 깜짝 놀랐습니다.

 

풍성한 먹거리를 상징하는 ‘남해’.

인위적인 혹은 양식과 반대 개념인 ‘자연’.

요리의 한 방면에 특별함을 갖춘 ‘맛집’까지 한꺼번에 넣은 상호가 대단하게 여겨졌습니다.

 

 

 

 

 

 

 

 

‘과연 맛은 어떨까?’

 

 

궁금증이 이는 건 당연지사.

입구에는 이채로운 알림판이 눈에 띠었습니다.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30분까지.

 

그리고 오후 5시부터 저녁 8시까지더군요.

중간에는 휴식과 음식을 준비하는 시간이라 고지했더군요.

식당 안에는 손님들이 제법 있었습니다.

 

 

 

 

 

 

“저희 집은 해녀가 앵강만 해역에서 해산물을 직접 채취한다.”

 

 

메뉴판에 붙은 문구에서 자연산에 대한 자부심이 느껴졌습니다.

동네 식당을 남해 사람들까지 앞 다퉈 찾는 걸 보니 알겠대요.

에이 설마~, 하신다면 그건, 님이 알아서 하세용~^^.

 

 

가격은 전복죽 15,000원.

전복회 대 70,000, 중 40.000원.

마늘 전복찜 대 70,000원, 중 40,000원.

참소라회 30,000원 등이었습니다.

 

저희는 마늘 전복찜과 전복죽을 시켰습니다.

 

 

 

 

 

 

 

 

밑반찬이 나왔습니다.

헉~, 전복이 나오기도 전에 입 쩍 벌어졌습니다.

어지간한 곳에선 주 메뉴로 봐도 무방할 그런 것들이 밑반찬으로 나온 겁니다.

 

한정식에서나 볼 수 있는 푸짐한 상차림 함 들어보실래요?

김치 등은 뺀다 하더라도 야채 사라다, 고구마, 고동은 그런다고 칩시다.

 

 

멍게, 가오리찜, 오징어 무침회, 전어회까지. 할 말이 없었습니다.

푸짐한 밑반찬은 미리 먹어주는 게 예의.

 

이 때 밑반찬이 맛있으면 동이 납니다.

그러고도 몇 차례 시키지요.

음식 잘하는 집과 아닌 집의 차이는 대개 여기서 갈리지요.

 

 

  

 

 

 

메인인 마늘 전복찜이 대령했습니다.

마늘 연구소까지 들어선 마늘의 본고장 경남 남해 특산물과 어울림이 좋은 요리 재료였습니다. 전복과 마늘의 요리 궁합도 괜찮지요.

 

 

전복의 바다 기운과 마늘의 땅 기운이 만나는 교차지점은 먹는 인간에게 고스란히 탁월한 에너지를 제공해 큰 힘을 발휘할 것이기에…. 아니나 다를까, 역시였습니다.

 

 

 

 

 

 

 

전복과 마늘 찜 양념이 달짝지근하면서도 감칠맛이 나는 어머니께서 해 주시던 손맛이었습니다.

 

한 가지 아쉬웠던 건, 여기에 약간 매운 맛이 추가되었으면 어떨까 싶었지요.

너무 욕심이 과했나요?

 

 

“말 좀하고 먹어!”

 

 

정신없이 먹는데 옆에서 한 마디 하더군요.

입이 짧은 편인데 이런 소릴 들을 정도면 맛에 대해 말 다했지요.

마지막으로 전복죽이 나왔습니다. 전복죽이 후식이 되다니….

이외에도 후식으로 멍게 비빔밥이 있더군요. 입맛에 맞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abalonecoops.or.kr BlogIcon 완도전복생산자협동조합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음직 스럽게 요리가 되었군요. !!

    2013.11.05 00:05

음식점 소문내는 법, 입심 좋은 아줌마부대 동원
[여수 맛집] 여수시 여서동 죽 전문점 ‘참죽’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걸죽한 팥죽입니다.

“형님, 죽 먹으러 가요.”
“서울서 손님이 와서. ‘죽’부인 나도 좋아하는데….”

가고 싶은 눈치가 역력합니다. ‘죽’이라면, ‘면’이라면 사족을 못 쓰는 지인 안달입니다. 죽에다 ‘부인’을 얹으니, 어째 품격 있는 것처럼 느껴지더군요.

할 수 없이 음식 품평을 위해 다른 지인을 불렀습니다. 그래야 맛없다고 난리일 때 제가 빠져나갈 구멍이 생기는 거니까. 아시죠? ㅋㅋ~^^

각설하고, ‘죽집’ 소개입니다. 죽 맛은 다른 요리와 마찬가지로 재료가 좌우합니다. 콩을 어떤 것으로 쓰는가, 얼마나 걸쭉하게 쓰냐에 따라 품평이 달라집니다. 어머니께서 쑤셨던 팥죽처럼 진한 맛이 있어야 인정하지요.



녹두죽 또한 걸죽합니다

죽 전문점입니다.

국산 콩.

죽 장사로 아이들 셋을 키워야 한다는 ‘참죽’

여수시 여서동 여수시의회 앞에 있는 죽 전문점 ‘참죽’(컴퓨터 자판에선 간판에 보이는 것처럼 글이 써지질 않군요)입니다. 팥죽, 콩죽, 새알 죽, 녹두죽, 쌀 녹두죽, 해물 죽, 전복죽 등을 팔더군요. 해물 죽이 당겼지만 팥죽과 녹두죽을 시켰습니다. 기본에 충실해야 맛이 나오므로 기본을 시킨 거죠.

죽집은 남자보다 여자들이 더 선호하는 경향입니다. 그런데 남자들만 죽을 드시더라고요. 그분들께 물었습니다.

“맛요? 아무리 죽을 좋아해도 맛없으면 안와요. 맛은 냉정하죠. 2년째 단골입니다.”

먹어보니 국물이 걸쭉하더군요. 어머니 손맛이었습니다. 어머니가 쒀주는 죽에 익숙했던지라 금방 알겠더군요.

“콩과 팥 등 재료는 전부 국산만 써요. 하루 이틀 장사할 것도 아니고, 아직 어린 아이들을 셋이나 키워야 하는데, 중국산 섰다간 손님 다 떨어지게요. 이 장사로 혼자서 아이들 가르쳐야 해요.”


어머니가 쒀주시던 맛이었습니다.

밑반찬 맛도 깔끔했습니다.

칼국수 굴물도 훌륭하더군요.

음식점 소문내는 법, 입심 좋은 아줌마 부대 동원

파김치, 깍두기 등 반찬도 깔끔하더군요. 요즘 야채 값이 금값이라는데 고춧가루도 아끼지 않고 팍팍 썼더군요. 지인은 땀을 삐질삐질 흘리며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더니 그러더군요.

“우리 아내한테 이 죽 집 소개해 줘야겠다. 각시가 아주 좋아하겠는데….”

아니나 다를까, 좀 더 있었더니 여자들이 속속 입장하더군요. 아줌마 부대가 오는 곳의 맛은 두 말하면 잔소립니다. 이쯤에서 음식점 소문내는 법 하나 소개 하지요.

대개 음식점을 낼 때 전략이 있습니다. 입심 좋은 아줌마 부대를 의도적으로 동원하는 거죠. 입소문을 내기 위함입니다. 아줌마를 잡으면 성공한다는 속설 때문이지요. 그러나 이도 맛이 좋아야 함은 기본입니다.

어쨌든, 죽 맛이 좋아 덤으로 칼국수 하나를 더 시켰습니다. 국물이 ‘짱’이대요. 이거 먹고 배불러 ‘죽’을 뻔 했다는….


아줌마들 입맛도 사로잡았더군요.  

국산 팥입니다.

맛이 훌륭한 죽집이었습니다. 여기서 벌어 아이들 셋을 혼자 키운다고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kangdante BlogIcon kangdante   수정/삭제   댓글쓰기

    웬지 고소할 것 같은 참죽..
    정말 맛나 보입니다..
    아!~ 배고파.. ^^

    2010.09.13 07:30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30,589
  • 4 105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