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머니 손맛

입이 쩍 벌어진 마늘과 전복찜의 조화 입이 짧은 편인데, “말 좀하고 먹어”라 할 정도… [보물섬 남해 맛집] 마늘 전복찜 - 남해자연맛집 “이번에는 뭘 먹을라나?” 경상도 음식은 별로다고? 아닙니다. 전국 음식 맛들이 상향 평균화 추세입니다. 아주 바람직하다 할까. 하지만 그 지역 고유의 먹거리에 대한 특색은 계속 남아 있었으면 하는 바람 간절합니다. 경남 남해에도 먹을거리에 대한 즐거움이 넘칩니다. 다양한 먹을거리가 음식에 대한 기대치를 높게 합니다. 2차선 도로를 굽이굽이 돌고 돌아 홍현마을 해안가에 당도한 ‘남해 자연 맛집’. 식당 상호에 깜짝 놀랐습니다. 풍성한 먹거리를 상징하는 ‘남해’. 인위적인 혹은 양식과 반대 개념인 ‘자연’. 요리의 한 방면에 특별함을 갖춘 ‘맛집’까지 한꺼번에 넣은 상호가 대단하게 여겨졌습니다. ‘과연 맛.. 더보기
죽 장사로 혼자 아이들 셋 키워야 하는 ‘참죽’ 음식점 소문내는 법, 입심 좋은 아줌마부대 동원 [여수 맛집] 여수시 여서동 죽 전문점 ‘참죽’ “형님, 죽 먹으러 가요.” “서울서 손님이 와서. ‘죽’부인 나도 좋아하는데….” 가고 싶은 눈치가 역력합니다. ‘죽’이라면, ‘면’이라면 사족을 못 쓰는 지인 안달입니다. 죽에다 ‘부인’을 얹으니, 어째 품격 있는 것처럼 느껴지더군요. 할 수 없이 음식 품평을 위해 다른 지인을 불렀습니다. 그래야 맛없다고 난리일 때 제가 빠져나갈 구멍이 생기는 거니까. 아시죠? ㅋㅋ~^^ 각설하고, ‘죽집’ 소개입니다. 죽 맛은 다른 요리와 마찬가지로 재료가 좌우합니다. 콩을 어떤 것으로 쓰는가, 얼마나 걸쭉하게 쓰냐에 따라 품평이 달라집니다. 어머니께서 쑤셨던 팥죽처럼 진한 맛이 있어야 인정하지요. 녹두죽 또한 걸죽합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