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부지간 해야 할 배려 중 하나는?
도시락에 묻은 즐거운 추억 파편들

 

50 가까운 나이에 때 아니게 재미있는 일이 생겼습니다. ㅋㅋ~.
뭐냐고요? 아따, 마. 남사스럽습니다.

고등학교 3학년 때까지 도시락 싼 이래 30여년 만에 도시락을 쌌습니다. 새삼스럽다고 할까요. 학창시절, 도시락에 대한 추억은 넘치고 넘칩니다.

도시락에 대한 추억은 중ㆍ고등학교 시절에 고스란히 녹아 있습니다. 이때 반찬은 대개 김치, 어묵 볶음, 멸치조림, 콩자반 등이었습니다. 간혹 밥 위에 달걀 후라이를 얹었지만 달려드는 친구들에게 영락없이 빼앗겼습니다. 빼앗겼다기보다 나눔으로 보는 게 좋을 듯싶습니다. 
 

이 사연을 전해들은 어머니께서 냈던 지혜가 도시락 밑에 계란 후라이를 넣는 것이었습니다. 친구들이 그걸 모를 턱이 있나요. 영특한 녀석들은 그것마저 솔솔 빼 먹었습니다. 이런 행동은 당시 친구 사이 문화에서 하나의 미덕(?)으로 자리했습니다.

특히 배고픔을 참지 못하고 2, 3교시에 도시락을 까먹는 일도 많았습니다. 어느 때는 풍기는 냄새 때문에 도시락 검사를 하시는 선생님께 걸려 벌을 서기도 했습니다.

어디 그뿐입니까. 점심시간 이전에 체육과 교련이 있는 날이면 텅 빈 도시락을 보고 울며 겨자 먹기로 매점으로 달려가 빵으로 배를 채워야 했습니다. 이 모든 것이 30여년이 지난 지금에는 아름다운 회상으로 되돌아오고 있습니다. 그래서 추억은 그립나 봅니다.

사설이 길었습니다. 이처럼 도시락에 대한 추억을 떠올리는 건 직장생활을 하면서 도시락을 갖고 다니기 때문입니다. 어제가 도시락을 들고 다닌 첫날이었습니다. 계기가 있습니다. 우연히 여직원에게 건넨 말이 시작이었습니다.

“도시락을 싸고 다니면 어떨까요? 그러면 아내가 싫어할까요?”

“당근 싫어하지요. 말도 꺼내지 마세요.”

하여, 도시락을 싸고 다니는 걸 포기할까 했습니다. 그래도 말이나 건네 봐야겠다는 생각에, 어제 아침 출근 전에 아내에게 말했습니다.

“여보, 나 도시락 싸고 다녀도 될까?”

막상 말은 던졌지만 아내 눈치를 살폈습니다. 이런 웃긴 소리가 있어서요. 집에서 밥 한 끼도 안 먹는 남편은 ‘영식 씨’. 집에서 한 끼 먹는 남편은 ‘일식이’. 두 끼 먹는 남편은 ‘두식 놈’. 세 끼 꼬박꼬박 챙겨먹는 남자는 ‘삼식이 새끼’라고 하니 눈칠 볼 수밖에.

웬 걸, 아내의 반응이 즉각적으로 나타났습니다.

“도시락 싸고 다니세요. 지금 당장 싸줘요?” 

 


아내가 준 도시락 가방입니다. 

 

아내가 싸 준 쇼핑 가방을 손에 들고 버스를 타고 직장으로 향했습니다. 뭘 들고 다니기 싫어하는 성질에 쇼핑 가방을 들자니 참, 멋쩍더군요. 하지만 든든했습니다. 아내가 싸 준 도시락이 그렇게 고마울 수 있다는 걸 미처 몰랐습니다. 사무실에 도착해 청소 중인 여직원에게 자랑했습니다.

“아내가 도시락을 싸줬어요.”
“와~, 사모님 대단하네요.”

이 소릴 들으니 괜히 어깨에 힘이 들어가더군요. 왜냐고요? 뻔할 ‘뻔’자지요.

‘나는 아직도 날 이렇게 날 위해 주는 아내와 산다!’는 거죠.

하지만 분명하게 생각하는 게 있습니다. 도시락 싸는 것도 길게 해서는 안 된다는 걸…. 눈치껏 움직여야 현명한 남편이라는 걸…. 이게 부부지간 배려이지 싶습니다. 즐거운 하루되소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chihair.tistory.com BlogIcon hair_artist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정성 땜에 밥맛도 두배이겠네요.
    멋진분을 옆에 두셔서 좋겠습니다.

    2012.02.02 16:08 신고


학생 등교 교통지도 봉사 직접해보니
“어머니 아닌 아버지가 봉사 오셨네요.”

 

 

지난 9일, 아들이 다니는 초등학교의 녹색 어머니회에서 펼치는 교통지도 봉사에 나섰습니다.

봉사활동에 지원한 어머니들이 하루에 4명씩 돌아가며 교통지도를 하는데 순서가 돌아왔기 때문이지요.

하루 전 날, 아내는
“토요일에만 할 수 있다고 했는데, 평일인 월요일에 배치했네. 이를 어쩌지?”라며 난처해했습니다. 

그러더니 “내가 8시부터 8시 30분까지 하고 출근할 테니,
나머지 20분은 당신이 좀 하면 어때요?”라고 제안하더군요.

마침, 중학교에 다니는 딸이 10일까지 효도 방학이라
딸을 유용하게 쓸 아이디어를 냈습니다.

“딸이 후배들을 위해 아침 교통봉사 하면 되겠네.”

“맞아, 맞아. 우리 딸이 있었지.”
“후배들 앞에서 쪽팔리게 제가 어떻게 해요.”

반발하는 딸에게 아르바이트를 제안했습니다. 흥정이 쉽지 않더군요.

“에이~, 말아. 아빠가 할 테니까.” 하고 말았지요.

봉사 활동 당일
아침 7시50분, 아내가 맡은 건널목으로 갔습니다. 아직 이른데도 등교하는 아이들이 있더군요. 서둘러 깃발을 들고 교통봉사에 나섰습니다.

뒤늦게 한 어머니 오시더니 그러더군요.

“안녕하세요. 어머니가 아닌 아버지가 봉사하러 오셨네요.”

생소하단 표정이었습니다. 할 수 있는 사람이 나서는 게 맞지 않겠어요? 아이들을 위한 일에 엄마, 아빠 구분이 있을 수 없었지요.

봉사활동 중, 아이들이 “안녕하세요.”, “고맙습니다.” 등의 인사말을 건네더군요. 그 소리에 작은 보람을 느꼈지요.

아침 교통봉사를 하니 새로운 풍경이 있더군요. 딸 가방을 메고 손을 잡고 학교 정문까지 데려다 주는 아빠, 아들을 데려다 주는 엄마, 손을 잡고 등교하는 형제 등 다양한 모습이 눈에 띠더군요.

가장 많이 등교하는 시간은 8시 20분부터 30분 사이였습니다. 8시 30분을 넘기자 등교 행렬이 줄더군요. 또한 늦은 등교로 인해 달리는 아이들이 차츰 생기더라고요.

제 아들도 이때 나타났습니다. “아빠~” 하며 씨~익 웃고 가더라고요. 40분부터는 아이들이 뜸하대요.

어떤 아이들은 늦었는데도 ‘세월아~, 네월아’ 하면서 어슬렁어슬렁 걸어가더군요. 일명 ‘늘보’ 아이들이었습니다. 그걸 보니 딸이 생각나더군요.

제 딸도 지난 해 6학년 2학기 때부터 느림보였거든요. 그걸 보며 속이 터져 한 마디 했었지요.

“빨리 학교 안 가고 뭐해. 빨리 가.”
“아직 괜찮아요.”

대답이 듣고 싶었던 게 아닌데도 딸은 답하며 늑장을 부렸습니다. 부글부글 했지요. 하지만 “6학년으로 누려볼 건 누려보고 싶다”니 어쩌겠어요.

교통 봉사를 마친 후 시간이 좀 지나 아내에게 문자가 왔더군요.

“다 끝나고 들어왔어요? 날씨도 궂은데 아침부터 고생했네요. ♥ 그래도 등교 길 아이들 생기가 팍팍~ 고마워요.”

덕분에 기분이 살짝 좋아졌지요.


아내가 보낸 문자 메시지.

 

어제 밤 딸에게 늦게 등교하는 느림보 아이들 이야기를 했더니, 늘보 지각생의 비결(?)을 가르쳐 주더군요.

“처음에는 선생님이 늦지 말라고 주의를 줘요. 근데 몇 번 더 늦으면 선생님도 포기해요. 그리고 그 후론 늦어도 괜찮아요.”

헐~, 이 소릴 들으니 기가 막히더군요. ㅠㅠ~. 어쨌거나 아이들 등교 교통지도를 하니 뿌듯하더라고요. 나라의 기둥이 될 아이들 모두 홧팅~^^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146
  • 3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