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부의 아내

멸치 익는 섬, ‘워~매! 여기가 저승인가?’ 얼매나 맛나다고. 이 맛이 젤(최고)이여!” 3년 전, 여수시 나발도의 멸치막 풍경 바다 일에 나선 어선 한 척이 부두에 닿았습니다. 아낙, 배가 닿자마자 멸치 막으로 종종걸음입니다. 멸치 막 가마에 물이 채워지고, 가스불이 켜집니다. 소금이 첨가됩니다. 아낙 다시 배로 향합니다. 어부와 어부의 아내 배에서 멸치를 퍼냅니다. 가마의 물이 데워지자 연기가 모락모락 피어납니다. 어부와 어부의 아내 멸치를 가마로 옮깁니다. 행여 신선도 떨어질까, 잰걸음으로 성큼성큼 걸어갑니다. 폴짝폴짝 뛰던 멸치가 가마에 마구 떨어집니다. ‘워~매. 여기가 저승인가?’ 할 새도 없이 멸치 익어갑니다. 멸치가 들어가자 가마에서 나던 연기가 잠시 사그라 듭니다. 그러다 다시 기세를 올립니다. 멸치들이 통째로 익어갑니다. 구수한 .. 더보기
‘멀미’하는 어부, 고기는 잡을 수 있을까? 어부의 아내, “추석, 지낼 수 있을런지?” ‘멀미’하는 어부, 고기는 어떻게 잡을까? 어부의 아내, “토하면서 그물을 잡아당기고…” “고기 잡으러 가서 제일 힘든 게 멀미예요.” 깜짝 놀랐습니다. 어부(漁夫) 아니, 어부(漁婦)가 멀미를 하다니. 그렇담, 고기는 어떻게 잡을까? 이건 ‘앙꼬 없는 찐빵’ 아니겠습니까. 어부의 아내인 죄(?)로 배를 타야했던 어부의 아내. 경매시장에 낼 고기들을 정리하고 있습니다. 4.5t 연안복합 새우조망 어선으로 새우 잡이에 나서는 어부의 아내 박전순(47) 씨의 말입니다. 남편 이정술(49) 씨와 같이 고기 잡는 어부(漁婦)가 멀미한다면 어획고에 지장이 많을 텐데 말입니다. 옛날 생각이 나군요. 대학 때, “뱃사람 구하기 힘들다” 하소연이던 친구에게 “내가 가겠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