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점 뺀 후 이름을 ‘왕목점뺀이’로 바꿨다?

 

 

언제부터였던가?

지금은 중학교 1학년인 딸의 볼에 주근깨가 다닥다닥 나기 시작했다.
아마,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일게다.
그리고 얼굴이며 목에 점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그걸 보고 아내는 이렇게 말했다.

“야, 너 점점 깨순이가 되어 간다. 그러게 썬크림 발라라니까….”

ㅋㅋ~, 웃음이 나왔다.(아이 고~, 점 빼려면 또 돈 들겠구나~ 잉.)


며칠 전, 아내와 딸의 대화.

 

  “엄마, 왜 날 점순이 여드름쟁이로 낳았어?”
아내  “아니거든. 엄마가 널 낳았을 땐 점도 여드름도 하나도 없었거든. 날 때부터 그랬다면 엄마가 리모델링 해줄 텐데, 그게 아니니 너 스스로 알아서 해라.”

 

ㅋㅋ~, ‘리모델링’에 웃음이 팍팍 났음.
(여자들은 이런 데 관심이 많나 보다~.) 


어쨌든 딸은 거울을 끼고 산다. 이걸 보면 이런 생각이 든다.

‘거울아 거울아, 이 세상에서 누가 제일 예쁘니?’

삼일 전, 모녀는 점 뺀다고 같이 병원에 갔다.


다음은 점 뺀 딸의 소감이다.
(글쓰기로 미리 논술 준비하는 셈이다.)

 

음 안녕하세요ㅋㅋ

제가 점을 뺐습니다!!
평소에 점이 많아서 콤플렉스임ㅜㅜ

엄마가 점 빼기 하루 전에
동생에게 들은 재밌는 이야기 때문일지도 모르겠음ㅜㅜ

“목에 큰 점이 있어서 왕목점 이라는 이름을 가진 아이가 있었는데,
점을 빼고 나서 이름을 ‘왕목점뺀이’로 바꾸었다.”

란 내용이었다..

엄마가 자지러지게 웃으면서 계속 그렇게 놀리는 것이 아니겠음!!?!
(제 목엔 큰 점이 있습니다.. 흑흑.)

하지만! 지금은 얼굴과 목에 있던 점까지 싹 빼서
이제는 주근깨와 여드름자국과의 싸움을 해야겠음ㅋㅋㅋ 하아

점을 빼게 된 것은 엄마가 순순히 빼주신다고 해서임
별로 빼고 싶지는 않았지만<과연 그럴까

빼준다니 감사할 따름이지요ㅋ

어찌됐건 점을 빼러 엄마와 점을 빼기로 한 날에 엄마를 만나
엄마가 전에 점을 뺐다던 병원을 가보았음.
근데!! 그 병원이 이사를 갔는지 없었음 아이 고..

그래서 엄마가 지인 분들에게 전화를 해서
시내 한 바퀴를 돌고 병원을 찾게 됨ㅋㅋㅋ

점이 7개가 있는데 간호사 이모가 점을 보자마자 깜짝 놀라면서

“와 크다..”

하신 거ㅋㅋㅋㅋㅋ

그래서 7만원 나왔음..(사실 난 제일 큰 점만 빼려고 했음!!)
근데 엄마가 너무 비싸다고 다시 봐달라고 했는데 8만원으로 오름ㅋㅋㅋㅋ

그리고 내 차례가 됐음..
누웠을 때 두근두근으로 오케스트라를 연주했음..
은근 압박과 두려움이 들었음..

특히나 큰 점을 뺄 때 너무 아팠뜸.
얼마나 아픈지 엄지손가락으로 다른 쪽 손바닥을 꾹 누르고 있었는데도
너무 아파서 그 고통이 안 느껴질 정도였음..

다른 뺀 곳에서 오징어 구운 냄새나고 아프고 소리도 요란했음..
하지만 난 이거 빼면 아이들의 반응과 예뻐지기 위해 참았음.

지금 생각해보면 너무 대견함ㅋㅋㅋ
빼고 나니까 너무 홀가분하고 행복한 거임ㅋㅋㅋㅋ

동시에 배가 고파지는 거임..
아침, 점심밥을 안 먹었기 때문일지 몰라도 긴장을 놓아서 인 것 같음ㅋㅋ
그리고 엄마는 나를 이제 왕 목 점 막 뺀 이라고 불렀다는 소문이..


난 그 피부과의 전도사 역할을 했음
점을 뺀다던 친구를 전도했음.
그 때 처음 알았음.

점도 보호자의 허락이 있어야지 뺄 수 있다는 것을..

그렇게 해서 그 친구 엄마한테 허락받고
그 친구는 만 오천 원짜리 점을 뺐음.

근데 씁쓸한 게 뭐냐면
간호사 이모가 원장님께 내 친구를 소개할 때,

“어제 목에 큰 점 있던 여자애 친구예요”

라고 한 거임ㅋㅋㅋㅋㅋ
간호사 이모의 배신이랄까..

그렇게 해서 친구와 나는 깔끔한 얼굴로 개학할 예정임!!

아, 행복해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은 얼굴 선호하는 대세가 반영된 헤어스타일?
“앞머리를 자르던지, 이마가 나오게 핀 좀 찔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트렌드라는 헤어스타일.

학생들의 이런 헤어스타일이 유행이라지요?

앞머리는 이마를 덮고, 눈 까지 내려오는….
뒷머리는 긴 생머리, 혹은 단발머리….

요즘 유행이라는 학생들 헤어스타일에 관심이 생긴 건 영화관에서였다. 영화 상영시간을 잠시 기다리던 중, 한 여학생이 시야에 들어왔다.

작은 얼굴을 선호하는 대세가 반영된 헤어스타일?

 

“여보, 저 얘 좀 봐. 우리 딸하고 닮았지?”
“저건 닮은 게 아니고, 스타일이 비슷한 거야. 봐? 앞머리는 이마를 가리고, 뒷머리는 길고. 그러니 닮게 보이지.”

헉, 딸아이만 그런 줄 알았다. 주위를 살폈다. 학생으로 보이는 아이들은 비슷한 헤어스타일에 짧은 반바지 혹은 짧은 치마를 입고 있었다.

“어~, 비슷한 스타일이 정말 많네.”
“저게 요즘 유행하는 헤어스타일이래. 학생들 사이에 인기 짱이라나.”

영화 시간 기다리는 지루함도 달랠 겸, 아내에게 인기 짱인 이유를 물었다.

“머리가 눈까지 내려오고 귀를 덮으면 얼굴이 작아 보여 그러겠죠. 작은 얼굴을 선호하는 대세가 반영된 거 아닐까.”

TV에서 큰 바위 얼굴이 놀림 받는 세태가 학생들 사이에서 현실로 나타나는 듯했다.

“앞머리를 자르던지, 이마가 훤히 나오게 핀 좀 찔러.”

 

어른들은 천편일률적인 아이들의 헤어스타일을 어떻게 생각할까? 물어볼 필요도 없었다. 엘리베이터에서도 쉽게 들을 수 있었다.

“너를 보면 내가 더 더워. 안 그래도 더워 죽겠는데….”
“왜 그래? 내 눈에는 이쁜데.”

“이쁘긴. 앞머리를 자르던지, 아니면 이마가 훤히 나오게 핀 좀 찔러. 답답해 죽겠어.”
“엄만~, 괜히 트집이야.”

어쩜 저리, 내 아내와 딸 사이 대화와 그렇게도 판박인지…. 어른은 어른 대로, 아이는 아이 대로 보는 눈이 다른가 보다. 이에 대한 딸아이 생각,

“이마에 여드름이 많이 나, 머리카락으로 가리는 거예요.”

말이나 못하면. 그렇더라도 의문이다. 왜 한결같은 머리를 따라 할까? 젊은 청춘들, 자신만의 톡톡 튀는 개성을 살리면 좋지 않을까?

그나저나 이왕지사 한 헤어스타일 예쁘게, 긍정적으로 보는 게 스트레스 덜 받고 신간 편할 것 같다. 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amanim.tistory.com BlogIcon 경빈마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집에 긴머리 소녀 세 명 있고요.
    비 오면 바로 전설의 고향집이 됩니다.

    하나같이 긴머리 ...
    머리카락과의 전쟁입니다.

    2010.08.13 08:50 신고
  2. Favicon of https://tirun.tistory.com BlogIcon 티런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길에 다녀보면 비슷한 학생들이 많다지요.
    유행이란게 그런건가 봅니다.ㅎㅎ
    저도 그랬으니깐요,,^^

    2010.08.13 13:49 신고

잘못된 면도가 세균성 얼굴 트러블 부른다
잘못된 면도로 인한 모공 상처는 세균성 염증

올 초부터 턱과 입 주위에 여드름 같은 염증이 생기더니 지저분해졌습니다. 면도할 때마다 상처 나고 딱지가 앉고를 반복하니 신경 쓰이더군요. 수염 깎기가 망설여지더군요. 지인들이 “왜 그러냐?” 한 마디씩 하더군요. “피곤해서 그런가 보다”고 넘겼지요.

하는 수 없이 연고를 발랐습니다. 그런데도 얼굴 트러블은 가라앉을 기미가 없었습니다. 정말 짜증나더군요. 수염 기르던 지인 말이 생각나더군요.

“입 주위에 지저분하게 뭐가 나는 것 보다 나아 수염을 기르고 있다.”

꼭 이 심정이었습니다. 그냥 수염을 기를까 싶었지요. 하지만 수염 관리도 보통 정성이  아니어서 포기하고 말았습니다. 어쩔 수 없이 피부과에 가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초부터 입 주위에 뭐가 나 신경 쓰이더군요. 잘못된 면도 습관이 주범이었습니다.

잘못된 면도로 인한 모공 상처는 세균성 염증

의사는 이리저리 살피더니 “언제부터 그랬냐?, 고름은 왜 쥐어뜯었냐?, 가렵냐?” 등을 묻고 진단을 내리더군요.

“세균성 염증인 모낭염이다. 모낭염은 면도 때 수염 주위에 있던 세균이 모낭에 침투해 생기는 것이다. 연고 바르고 약 먹으면 괜찮다.”

일단 안심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냥 지나 칠 수 없었습니다.

“목욕탕에서 다른 사람이 쓰던 면도기를 사용해도 걸릴 수 있나요?”
“옮길 수도 있다. 위생상 자기 면도기를 쓰는 게 좋다.”

제 경우 간혹 목욕탕에서 다른 사람이 쓰던 면도기를 사용할 때가 있죠. 아무래도 그때가 의심스럽더군요.
그러면서 “면도날은 자주 갈아주고, 뜨거운 타월로 면도할 부위의 모공을 충분히 연 뒤 면도하면 피부 자극을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피부 염증 예방법으로 스트레스, 과로, 기름진 음식 등을 피하고, 올바른 면도법도 필요하다”네요.

올바른 면도법이라니. 이는 생각지도 않았습니다. 그동안 전혀 엉뚱한 방법으로 면도를 했더군요, 그런 게 있을 줄이야. 올바른 순서에 따라 면도하는 게 좋을 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치료 후 조금씩 나아지더군요.


얼굴 피부 트러블 줄이는 올바른 면도법

올바른 면도는 털이 약한 곳에서 뻣뻣한 순으로 합니다. 순서는 대개 볼 → 얼굴 가장자리 → 목 → 입 주위 → 턱 → 콧수염 등입니다. 위에서 아래로, 귀 밑에서 코 밑으로, 턱에서 목 방향으로 하는 게 좋습니다.

올바른 면도 순서

1. 면도 전 세안
저는 면도 후 세수를 했는데 완전 엉터리였습니다. 미지근한 물로 세안을 먼저 하는 이유는 피부에 붙어있던 나쁜 균이 면도 때 상처로 들어가는 걸 막을 수 있습니다.
 
2. 비누 거품 등은 수염이 누운 반대 방향
수염이 세워져 털이 쉽게 잘려 면도가 깔끔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3. 면도는 수염이 누운 방향
비누 거품을 바르는 것과 반대입니다. 그래야 피부 손상이 적고 덜 베입니다.

4. 면도날은 중간 중간 세척
면도 할 때마다 물로 세척합니다. 안 그러면 털이 날 사이에 끼어 효과가 떨어집니다.

5. 면도 후 찬물 세척
청결한 피부 유지와 모공 수축 및 면도 중 생긴 상처를 지혈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6. 얼굴은 눌러 닦기
보통 남자들은 얼굴을 밀어 닦는데 눌러 닦는 게 좋습니다.

7. 마무리는 스킨
알코올 성분이 강한 건 얼굴 수분이 함께 날아가 피하는 게 좋습니다.

난생 처음, 입 주위에 난 염증으로 고생(?)하다 보니 별 공부 다 했네요. 올바른 면도법은 건강은 올바른 생활 습관에서 시작된다 하니 참고하면 좋겠습니다. 면도만 잘해도 깔끔해 꽃미남처럼 보일 수 있다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irun.tistory.com BlogIcon 티런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면도후엔 피부가 살살 일어나더군요.
    잘 기억해둬야겠습니다^^

    2010.02.01 10:27 신고
  2. Favicon of http://madaboutenglish.tistory.com BlogIcon windytree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제는... 털이 난 방향으로 면도기를 밀면 깔끔하게 깎이지 않는다는 것이지요. 저처럼 장비수염 가진 사람들은 개운하지도 않을 뿐더러 아침에 면도하고 점심때만 되어도 거뭇거려서 영~. 대신에 저는 면도기 사용하고 나서 뜨거운 물에 잠시 담갔다가 바싹 마르도록 욕실 밖에다 둡니다. 가끔 알콜로 소독도 하고요. 위생적인 면에서는 전기 면도기가 오히려 더 관리가 어려워서 부러 칼 면도기를 사용합니다. 오늘 아침에 부러 close shave를 했는데도 지금 벌써 꺼실꺼실~ 아 괴로와~

    2010.02.01 19:08 신고
  3. Favicon of http://ssing.net BlogIcon 임태훈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2010.02.02 08:52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632
  • 5 7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