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수 남해사

삼매경에 빠진 미륵보살, ‘청동 반가사유상’ 진품일까? 첫눈에 심상찮았던 구리로 만든 남해사 ‘청동 반가사유상’ 서현스님이 현몽 후 안동서 발견했다는 ‘청동 반가사유상’ “문화유산은 한 번 손상되면 본래 상태로 돌이킬 수 없어” 웃는 듯 마는 듯, 염화미소... “반가사유상 전시 소식 들었어요?” 혜신스님 물음입니다. 목 넘김이 부드러운 녹차 맛만큼이나 맛난 소식입니다. 그렇잖아도 ‘한일 국보 반가사유상의 만남’ 특별전이 지난 달 24일부터 오는 6월12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진행 중이란 소식을 들었지요. 무척 반가웠습니다. 반가사유상 전시 소식이 반가운 이유가 따로 있습니다. 아직까지 국보로 지정된 적 없는 ‘청동’ 반가사유상의 진품 여부를 따질 절호의 기회지 싶어 섭니다. 첫눈에 심상찮았던 구리로 만든 남해사 ‘청동 반가사유상’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현재 .. 더보기
아홉 번 덖은 작설차, 다시 또 불에 데워 마시는 이유 우리네 삶이 아름다운 향을 내기 위해서는…. ‘네놈이 차 맛을 알아?’…‘어쭈 요놈 봐라!’ 여수 남해사 혜신스님과 봄 향 가득한 매화차를 마시며... 차 한 잔의 여유는 무엇으로도 바꿀 수 없지요... 영취산 진달래축제가 열리는 진달래 군락지는 진달래꽃이 마구 피는 중이었지요. 매화, 진달래, 개나리, 목련, 벚꽃, 산수유, 동백 등…. 봄 꽃 천지입니다. 덕분에 봄 향이 그윽합니다. 이런 때 봄바람에 실려 온 봄 향기를 흠뻑 맡아 주는 게 자연에 대한 예의지요.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사뿐히 즈려 밟고 가시”라던 진달래꽃이 그리웠습니다. 지난 주말, 진달래꽃 보러 여수 영취산 자락으로 행했습니다. 이번 주, 진달래 축제가 예정되었기에 미리 가보는 것도 좋겠다 싶었지요. 영취산 진달래를 향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