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자

제주에서 어디 갈까? 절대 풍경 ‘송악산’ 외지 관광객이 제주에 눌러 앉는 이유는? 제주에서 어디 갈까? 절대 풍경 ‘송악산’ “이런 곳은 올레 길을 피해야 하는데…” 터 잡고픈 제주, 육지것들에게 텃세가 심하다? “어디 갈까?” 고민이었습니다. 지난 달, 지인들과 어렵사리 결행한 제주 여행에서 ‘어디 갈까?’는 머릿속에 없었으니까. 그저 삶의 자리에서 벗어난 휴식이면 되었으니까.그랬는데 막상 여행지에 도착하니 또 ‘어딜 갈까?’를 찾고 있었습니다. 삶은 본디 목적이 있다 손치더라도, 여행에서는 삶을 모조리 벗어 던져도 되련만, 굳이 또 ‘어딜?’을 찾고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이게 우리네 인생인 듯합니다. “우리 송악산 갈까?” 벗이 송악산을 추천했습니다. 제주도에 사는 벗의 말에 아무도 가타부타가 없었습니다. 운전대 잡은 사람이 여행지 추천자였.. 더보기
나그네는 길에서도 쉬지 않는다, ‘한산도’ 한려해상국립공원 한산도의 그윽한 아름다움 여행길에서 대하는 충무공의 얼도 매력 만점 작가 이제하의 소설입니다. 이 제목이 좋더군요. 홀로 떠난 여행자의 외로움을 아름답게 표현한 느낌이 들어서지요. 또 묘한 영상미까지 전해지는 듯해서요. 이렇게 홀로 무작정 길을 나섰습니다. 마산, 거제를 거쳐 통영 여객선 터미널로 갔지요. 한산도, 욕지도, 사량도 등 가고 싶은 섬들이 늘어섰더군요. 경남 통영 한산도. 한산도까지는 통영 여객선 터미널에서 철부선으로 20여분 걸립니다. 철부선에서 본 통영. 한산도 가던 길에 만난 거북 등대. 한산도 제승당 가는 길. 제승당 입구. 어딜 가야 할까? 시인 이용한 씨가 책 에서 권했던 곳은 ‘사량도’가 끌렸습니다. 김천령 님에게 전화했습니다. 받지 않더군요. 시간 상 배를 타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