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픈 아이 대하는 엄마와 아빠 차이 “열이 펄펄 끓네!” VS “너 꾀병 아냐?” 한가위 연휴 잘 보내셨어요? 초등학교 6학년 아들. 지난 주 내내 학교에 결석했습니다. 감기라는데 열이 펄펄 끓어서요. 예전 부모님들이 그랬지요. “자식 키울 때 제일 무서운 건, ‘열’이다. 열나면 꼭 병원에 가라.” 어찌 될지 모른다는 거죠. 그런데도 아버지 입장에서 아픈 건 뒷전이더라고요. 왜냐? ‘학교는 하늘이 두 쪽 나도 가야한다’고 철석같이 배웠던 세대거든요. 그래, 학교 결석하는 아들이 기 막혔습니다. 낮에는 괜찮다가도 밤만 되면 열이 펄펄 났지요. 40℃ 전후. 아픈 아들을 대하는 엄마와 아빠의 차이가 분명히 갈리데요. 엄마 “우리 아들, 열이 펄펄 끓네. 이를 어째~.” 아빠 “너 꾀병 아냐? 내일은 꼭 학교 가라.” 엄마는 안절부절. 아빠는.. 더보기
신종플루? 이런 증상 병원에 갈까, 말까? “목구멍이 부었나 봐. 뭘 삼키기가 어려워.” “마스크 쓰고 밥 먹겠어?”…“참, 그렇지.” 지난 주 제주도에 갔었습니다. 파르르님도 만나고 좋았지요. 3박4일 일정을 마치고 월요일 오전에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하루 종일 잠들었습니다. 뒤늦게 퇴근한 아내의 볼멘소리를 들어야 했습니다. “여보, 제주도에 다녀왔으면 잠만 잘 게 아니라 얼굴 못 본 각시와 이야기도 해야 하는 거 아니에요?” “그게 아니라 몸이 으스스하고 아파서 그래. 좀 봐줘.” 어제도 집에서 꼼짝 않고 누워 있었습니다. 신종플루가 걱정되더군요. 2주전 강원도에 갔다가 몇 년 만에 벗을 만났는데, 제주도에서 그 친구와 전화통화를 한 사연이 있어서지요. “자네 만난 날, 아들이 신종플루에 걸려 고생 좀 했어. 짝꿍이 플루에 걸렸는데 아들가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