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열이 펄펄 끓네!” VS “너 꾀병 아냐?”

 

 


한가위 연휴 잘 보내셨어요?


초등학교 6학년 아들.
지난 주 내내 학교에 결석했습니다.
감기라는데 열이 펄펄 끓어서요. 

예전 부모님들이 그랬지요.

“자식 키울 때 제일 무서운 건, ‘열’이다. 열나면 꼭 병원에 가라.”

어찌 될지 모른다는 거죠.
그런데도 아버지 입장에서 아픈 건 뒷전이더라고요.
왜냐? ‘학교는 하늘이 두 쪽 나도 가야한다’고 철석같이 배웠던 세대거든요.

그래, 학교 결석하는 아들이 기 막혔습니다.
낮에는 괜찮다가도 밤만 되면 열이 펄펄 났지요. 40℃ 전후.
아픈 아들을 대하는 엄마와 아빠의 차이가 분명히 갈리데요. 

엄마 “우리 아들, 열이 펄펄 끓네. 이를 어째~.”

아빠 “너 꾀병 아냐? 내일은 꼭 학교 가라.”

엄마는 안절부절. 아빠는 나 몰라라 쿨쿨.
배 아파 자식 낳은 엄마와 옆을 지킨 아빠의 간극 차이는 엄청났습니다.

‘화성 남자 금성 여자’라더니 딱 그 짝이었지요.
아들의 입원에 대해서도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여보, 의사가 입원하래. 입원 했으니 그리 알아.”
“뭐, 그거 과잉 진료 아냐? 당장 와.” 

“열이 심하면 장염이나 폐렴으로 번질 가능이 있대. 아무 것도 모르면서….”
“주사 한방이면 되지, 입원은 무슨 입원. 낼 모래가 추석인데.”

“내 말이. 그러니까 추석되기 전에 빨리 나아야지.”
“….”

 

며칠 간 아내는 열나는 아들 때문에 고생 직살 나게 했습니다.
병원에서 보니 글쎄 열 때문에 입원한 환자들이 꽤 되더군요.
바로 깨개~ 깽 했지요.

표면적으로 아픈 자식을 대하는 엄마 아빠가 차이납니다.
하지만 마음만은 하나일 것입니다.
여하튼 아픈 아들은 지난 토요일 퇴원했습니다.

역시 건강이 최고입니다.
추석 연휴 이동으로 수고하신 분들 모두 건강챙기시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목구멍이 부었나 봐. 뭘 삼키기가 어려워.”
“마스크 쓰고 밥 먹겠어?”…“참, 그렇지.”

지난 주 제주도에 갔었습니다. 파르르님도 만나고 좋았지요. 3박4일 일정을 마치고 월요일 오전에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하루 종일 잠들었습니다. 뒤늦게 퇴근한 아내의 볼멘소리를 들어야 했습니다.

“여보, 제주도에 다녀왔으면 잠만 잘 게 아니라 얼굴 못 본 각시와 이야기도 해야 하는 거 아니에요?”
“그게 아니라 몸이 으스스하고 아파서 그래. 좀 봐줘.”

어제도 집에서 꼼짝 않고 누워 있었습니다. 신종플루가 걱정되더군요. 2주전 강원도에 갔다가 몇 년 만에 벗을 만났는데, 제주도에서 그 친구와 전화통화를 한 사연이 있어서지요.

“자네 만난 날, 아들이 신종플루에 걸려 고생 좀 했어. 짝꿍이 플루에 걸렸는데 아들가지 옮겼나봐.”
“이제, 다 나았어? 자네 부부는 괜찮고?”
“다 나았는데 온 집이 비상이었지. 우리 부부야, 강골이라 끄떡없었지.”

이랬던 터라 제가 아프니 신종플루 걱정을 안 할 수가 없었습니다.

“목구멍이 부었나 봐. 뭘 삼키기가 어려워.”

오후에 아이들이 학교에서 돌아왔습니다. 딸아이는 “아빠, 몸 많이 아파요?” 하더니, 체온계를 들고 와 귀에 대고 체크를 하대요.

“아빠, 열이 37.4도나 되는데요. 어디가 아프신 거예요?”
“목구멍이 부었나 봐. 뭘 삼키기가 어려워.”

“아~, 해보세요.”
“아~~~.”
“저도 3개월 전에 목이 부었잖아요. 내가 아파 봐서 아는데 그러다 괜찮아요.”

녀석들도 신종플루 이야기를 꺼내는 걸 애써 피하고 있었습니다. 저도 되도록 근처에 오지 못하게 했습니다. 아내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너 마스크 쓰고 밥 먹겠어?”…“참, 그렇지.”

“당신 몸은 좀 어때요?”
“목이 아파. 열도 조금 있고.”
“혹시 모르니, 아이들은 곁에 못 오게 하세요.”

자고 있는데 딸아이가 또 열을 재더군요. 36.6℃였습니다. 안심되더군요. 강의가 있어 늦는다던 아내를 제외하고 아이들과 저녁을 먹었습니다. 아이들에게 한 마디 건넸습니다.

“엄마가 혹시 모르니 아빠 옆에 오지 않게 해라 그러더라.”

딸아이가 밥을 먹다 말고 어딜 가는 거였습니다. 입에 마스크를 썼더군요. 헉! 아들은 그걸 보고 잠시 망설이더니 “아냐, 난 됐어”하고 혼자 말을 하더군요. 어찌됐건, 서운하대요.

“너 마스크 쓰고 밥 먹겠어?”
“참, 그렇지.”

딸은 쑥스러운 표정으로 마스크를 벗고 밥을 먹더군요. 아프면 먹고 싶은 게 많죠. 식사 후 아내에게 전화했습니다.

“여보, 떡볶이 하고, 어묵 좀 사와. 그게 당기네.”

어젯밤 다 같이 둘러 앉아 간식을 먹었습니다. 그래도 개운치가 않습니다. 아무래도 병원에 가봐야 할 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42
  • 8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