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열대야

아들의 '이제야 아빠 같다’는 말에 띵~ 아빠들도 최소 10가지 요리는 해야 한다고? 아빠표 김치볶음밥입니다. 가만히 있어도 땀이 나는 열대야~~~ 때 아니 게, ‘무더위에 지친 저녁, 가족들에게 맛있는 저녁 먹게 해 줘야지.’ 싶었습니다. “얘들아, 우리 뭐 먹을까?” 서비스에 들어 간 겁니다. 이에 대한 식구들 반응이 제각각입니다. 아내 : “당신, 뭐 먹고 싶은데?” 딸 : “아빠, 왜 그래?” 아들 : “해만 줘. 뭐든 먹을게.” 놀람과 반가움, 설마 등의 역설이 난무했습니다. 간편하게 요리해 먹을 수 있는 단순한 게 최고. 주방에서 참기름 냄새를 풀풀 풍기고 있는데 아이들이 다가와 말을 걸었습니다. “아빠도 요리 할 줄 알았어?” “아빠도 종종 했잖아. 닭도리탕도 해주고, 라면도 끓여주고.” “얼마나 했다고….” 요거 하나에 온 가족이.. 더보기
‘못된 더위는 가라’ 상큼한 물놀이 “아, 시원하다. 여름엔 물놀이가 최고여!” 정남진 장흥 탐진강 물 축제장의 물놀이 ‘못된 더위는 가라!’ 폭염경보에서 폭염주의보까지 더해졌다. 이에 더해 열대야의 기승은 짜증을 부른다. 한창 기승인 불볕더위를 물리칠 여름 피서법의 백미는 뭐니 뭐니 해도 물놀이. 정남진 장흥에서 열렸던 탐진강 물 축제장으로 가족들과 고고 씽~. “아, 시원하다. 찜통더위가 기승인 여름엔 물놀이가 최고여!” 탐진강에는 풋풋하고 싱그러운 물놀이 향연이 펼쳐지고 있었다. 어른 아이 구분 없이 물을 느끼는 즐거움이 그만이었다. 시원한 여름나기 현장이었다. 탐진강에서의 가족 물놀이 광경 보며 올 여름 무더위 훨훨 날려 보내시길…. 지난 주말 탐진강 물축제장에는 사람이 몰렸다. 물가에 있으면 발과 몸을 담궈야지 뭣들 하는감~^^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