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열정

남자들이 젊고 예쁜 여자에게 다가가 묻는 이유 곡성 세계장미축제 현장에서 떠올린 죽일 놈의 ‘사랑’ 장미는 왜 붉게 피는지, 그 이유 알고 싶어? 부부, 또 다시 새롭게 프러포즈 하는 남편은… “당신이 여자들의 로망을 알까?” 지난 토요일, 전남 곡성 세계장미축제장에서 아내는 알듯 모를 듯한 말을 던졌습니다. 잠시, 장미 좋아하는 아내와 함께 곡성 기차마을 장미공원에 온 취지가 무색했습니다. 무슨 의미로 이런 말을 했을까? 생각할 틈도 없이, 국적 불문 형형색색 장미를 둘러보았습니다. 내가 정말 장미를 사랑한다면 복효근 빨간 덩굴장미가 담을 타오르는 그 집에 사는 이는 참 아름다운 사람일 거라고 생각한다 낙엽이 지고 덕굴 속에 쇠창살이 드러나자 그가 사랑한 것은 꽃이 아니라 가시였구나 그 집 주인은 감추어야 할 것이 많은 두려운 것이 많은 사람이었구.. 더보기
신기생뎐, 한계 노출된 작가의 역량 드라마라기보다 사회를 향한 넋두리 임성한 작가 초심 되돌아봐야 할 때 ‘신기생뎐’이 논란이다. 어찌 보면 이 논란은 작가 스스로 자초한 셈이다. 우선 임성한은 열정이 많은 작가다. 왜냐면 누구도 다르지 않았던 주제를 거침없이 다루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신기생뎐’은 임성한의 의욕을 돋보이게 했다. 사라져 가는 기생의 모습을 새롭게 조명하겠다는 출발은 야심찼다. 그런 만큼 ‘신기생뎐’에서 임성한 작가가 다룬 소재는 무척이나 다양했다. 사랑, 재벌, 업둥이, 장애인, 불륜, 이혼, 결혼, 재혼, 파혼, 계약결혼, 국제결혼, 가족, 며느리와 시아버지의 관계, 귀신, 신들림 등까지 엄청났다. 이 하나하나는 드라마 주제로 삼아도 될 만큼 힘을 갖고 있다. 그런데 열정과 의욕이 넘쳤을까? 드라마는 갈피를 잡지.. 더보기
인사청문회, 노무현의 신랄했던 열정 그리워 납작 엎드린 내정자, “적절치 못한 행동이었다” 국회 인사청문회, TV 중계 내 멋대로 관전하기 TV에선 이명박 대통령이 단행한 8ㆍ8 개각에서 지명된 인사들 소식이 전해지고 있었다. 국무총리 지명자와 장관 지명자들에 대한 좋지 않은 내용이었다. 그리고 이재훈 지식경제부장관 지명자와 박재완 고용노동부장관 지명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이어졌다. 모양새부터 가관이다. 장관 지명자는 바짝 쫄아 있다. 지명자를 심문(?)하는 국회의원은 당당한 듯 보이지만 허세다. 그 모습에서 ‘고양이 앞에 쥐’를 떠올렸다. 납작 엎드린 내정자, “적절치 못한 행동이었다!” TV를 보며 내 멋대로 해석한 국무위원 지명자의 모습은 이러했다. 장관은 아무나 하나. 왜 저리 저자세야? 당당하던 모습은 어디로 갔을꼬? 행여 속으로 .. 더보기
함께 봐야 그 가치가 빛나는 ‘수석(壽石)’ “제주 돌의 특징은 오묘하고 변화무쌍” 제주 돌 마을공원 고광익 관장 인터뷰 볼거리가 다양한 제주. 그만큼 어떤 것을 볼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따른다. 가볼 만한 곳 중 하나가 ‘돌 마을공원’이다. "돌이 뭐 볼 게 있어?" 하겠지만 그게 아니다. 돌 마을공원은 고광익 관장이 30년간 몸소 수집한 2만 여 점의 제주도 소석과 자연석, 화산석 등을 4년여에 걸쳐 꾸며 놓은 전시공간이다. 사실 난 돌 수집에 찬성하지 않는다. 자연에 인위적인 덧칠을 좋아하지 않기 때문이다. 있던 자리에 있을 때 가장 빛난다고 생각하는 주의다. 하지만 돌 마을공원에서 생각을 수정해야 했다. 고광익 관장의 노력이 놀라워서다. 그에게 돌에 대한 생각을 들었다. 제주 돌마을공원의 고광익 관장. 제주 돌의 특징은 오묘하고 변화무쌍한 .. 더보기
경인년 호랑이 힘찬 비상을 꿈꾸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기원합니다! 경인년 호랑이 해인 2010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에는 모쪼록 원하시는 일 이루시길 바라며, 모두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부자 되세요! 호랑이 해, 석류처럼 열정적인 해를 만드시길 바랍니다. 여수시 소호동 가막만에 떠오른 2010 첫날 해돋이. 가슴 속에 있는 열정을 꺼낼 준비가 되셨죠? 가슴 속 열정을 하나 하나 여시길... 여수시 소호동 가막만의 해돋이. 열정이 드러나면 꿈 이뤄질 것입니다. 우리 모두의 가슴에는 이런 열정이 들어 있겠지요? 여수시 소호동 경인년 호랑이의 포효. 가득찬 열정 알알이 영글기를... 모두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더보기
여심화(女心花)의 꽃 ‘동백’ 피어나다! 초록 나무 잎, 붉은 꽃잎, 노란 꽃술의 조화 [야생화 따라잡기 30] 오동도 동백꽃 겨울 꽃 중의 꽃, 동백(冬栢)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청초롬한 절개의 동백이 막 피어오르고 있습니다. 동백은 겸손한 마음, 신중, 침착 등의 꽃말을 가지고 있습니다. 오동도 동백은 ‘여인의 마음과 같다’ 하여 여심화(女心花)의 꽃이라 합니다. 여인의 정조처럼 붉디붉은 오동도 동백에는 ‘여심화의 전설’이 있습니다. 정절을 상징하는 동백 피어오르다! “오동도에는 한 쌍의 젊은 부부가 땅을 개간하고 고기를 잡으며 살고 있었습니다. 어느 해 봄, 남편이 고기잡이 나간 사이 도둑이 들었습니다. 도둑은 너무나 예쁜 어부 아내의 손목을 덥석 잡았습니다. 어부 아내는 도둑의 손을 뿌리치고 고기잡이 나간 남편을 향해 정신없이 달렸습니.. 더보기
스스로 불타오르는 이를 만나다 스스로 불타오르는 이를 만나다 [서평] 『총각네 야채가게』엔 뭐가 있을까? “여보! 이거 한 번 읽어보세요. 한 시간이면 충분해요. 가볍게 머리 식히기 좋을 책이에요.” 엥. 서로 다른 취향 덕에 권한 법이 없었는데 아내가 아침에 책을 내밀었습니다. “알았네!”하고 한쪽에 밀쳐 두었습니다. 다음 날 아내는 “읽었어요?”라며 확인까지 했습니다. 그 폼새가 마치 인연이란 억지로는 안 되지만 이것만은 꼭 인연을 만들어야겠다는 투였습니다. “내일 읽을게. 어떤 점이 당신을 사로잡았을까?” “읽어보세요.” 이쯤 되면 대충의 줄거리 파악은 포기해야 합니다. 날로 먹으려 들었다가 면박만 당한 꼴입니다. 그야, 읽어보면 답이 나오겠죠. 또 하나의 대화거리를 찾으려면 읽는 수밖에. 다시 표지를 살펴봅니다. “매일매일 싱..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