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염태영 수원시장

‘꽃보다 할배’ 백일섭이 먹고 싶다던 수원갈비 세계문화유산 수원 화성과 행궁 구경하고 갈비 드삼 염태영 수원시장이 권하는 30년 경력의 ‘수원 갈비’ 그 유명한 수원 갈비입니다. 수원갈비 입구입니다. 30년 경력을 자랑합니다. ‘꽃보다 할배’ 엄청 인기입니다. 여기엔 다 이유가 있지요. 포근하고 구수한 우리들의 아버지 같은 인상의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의 진솔한 삶의 이야기들이 가슴에 새록새록 들어오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지난 주 ‘꽃보다 할배’에서 백일섭 님이 “갈비~ 갈비~ 수원갈비” 타령이더군요. 얼마나 생각났으면 그랬을까? 그 매력 인정합니다. 머릿속에 박힌 먹을거리는 생각나는 순간, 고문입니다. 이는 거리와 무관합니다. 실제로 30년 만에 다시 찾아오는 경우도 봤습니다. 미국으로 이민 간 후 잠시 귀국해서 찾았더라고요. 드시고 옛.. 더보기
우후죽순 벽화 거리, 차별적 창조성이 ‘답’ 23년 만에 다시 찾은 문화도시 수원, 변화는? 지동 벽화마을에서 인상적이었던 세 가지 시대의 과제, 경제 민주화 통한 ‘희망 찾기’ "예쁘게 찍어 주세요!" '요놈덜~, 그러다 떨어질라~' “예쁘게 찍어주세요.” 벽화 그리는 여학생(고 1)들에게 “사진 찍어도 돼?”라고 넌지시 물었습니다. 그랬더니, 진지하던 얼굴이 환하게 바뀌면서 곧바로 대답이 돌아왔습니다. 꽃다운 나이에 자원봉사로 벽화까지 그릴 줄 아는 젊은 청춘을 예쁘게 찍는 게 도리. 지난 3~4일 미디어 다음이 주관한 파워소셜러 1박 2일 수원 여행에 다녀왔습니다. 취지는 스쳐가는 관광지를 자고 가는 관광지로 만들고 싶다는 포부였습니다. 꾸준한 노력이 뒤따라야 한다는 거 아실 겁니다. 좋은 성과 있길 기대합니다. 프로그램은 아버지 사도 세자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