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비상식의 세상을 엎고자 매국노 응징에 나선 '비상도'

잘못된 부의 창출, 신매국노 응징에 나선 기인 '비상도'

 

 

 

 

 

 

 

언제부터인가,

독서의 계절이라던 '가을'이

더 책을 읽지 않는 계절이 되었다더군요.

 

 

책을 멀리하는 요즘 세파에도 불구

책은 꾸준히 발간되어 독자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오늘은 가을에 읽을만한 책,

가을에 볼만한 책 한 권 소개합니다.

 

 

<비상도(책보세)>란 의협소설입니다.

책 소개할게요.

 

 

 

이 소설은 작가 변재환의 처음이자 마지막 작품으로, 유작이다. 독립투사의 자손인 그는 생전에 물구나무 선 현실에 분개하여 그 비분강개를 하나의 작품으로 승화시키고자 했다. 

 

그가 보고 겪은 현실은 참담했다. 독립투사나 그 후손들의 해방 후 삶은 비루하고 구차하고 참담한 반면, 친일의 대가로 성가한 매국노들은 오히려 애국자로 둔갑하여 대를 이어 부와 권력을 누렸다.

 

 

게다가 독립투사와 그 후손들을 ‘빨갱이’로 무함하여 역사와 사회에서 배척시키고, 그로써 자신들의 죄악을 덮고자 했다. 그리하여 반성 없는 역사가 한국현대사를 망쳤다.

 

 

첫 단추가 잘못 꿰어지자 줄줄이 어그러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작가는 이 작품에 대책 없는 울분을 마냥 쏟아놓는 대신 ‘비상도’의 후예인 주인공을 내세워 잘못된 현실을 통쾌하게 바로잡아 나간다.   

 

 

 

   


이 작품에는 주인공 비상도(조동해)에게 전통무예 ‘비상도’를 전수하는 큰스님, 비상도의 사형 백남재, 비상도의 제자 용화, 무예를 배우고자 자청하여 제자가 된 송철과 백원익, 비상도를 후원하고 사랑하는 성 여사, 천 경장과 정 기자 등이 주로 등장하여 이야기를 이끌어간다.

 

 

이들은 하나같이 혈연이나 지연, 학연하고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이해관계도 없다. 생판 남인데도 따듯한  가상한 마음과 뜻 하나로 인연을 지어 가족이 되고 동지가 되고 사제가 되고 친구가 된 이들이다.   
 

이 작품에 스님과 절집이 주로 나오는 것은, 작가가 스님(성불사 주지 청강)의 속가 아우인 연유로 그 살아온 배경이 그러해서다. 또 한반도에서는 맥이 끊긴 ‘비상도’라는 고려왕실 무예를 600여 년 만에 마침내 전수시킨 이가 스님인 연유이기도 하다. 

 

작가가 이 작품에서 보여주고 있는 현실인식은 과거청산 문제에 그치지 않는다.

최근 사람들이 영화 <명량>을 통해 ‘해묵은 영웅’ 이순신에 새삼 열광하게 된 것도 ‘난세’이기 때문이다.

 

 

작가는 정치, 경제, 교육, 문화, 사회에 걸친 우리의 현실이 총체적으로 난맥상을 보이고 있는 난세로 보고, 그 난세에 정면으로 맞서 싸우는 ‘영웅’을 지어냈다.

 

 

그 영웅의 활약과 좌절을 통해 우리의 현실을 구체적으로 진단해내고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를 제시한다. 주인공의 통쾌 무비한 활약을 통해 카타르시스를 주는 것은 덤이다.

 

 

뭐든 ‘끝’이나 ‘마지막’은 애잔하고 숙연하다. 작년 연초, 손때 묻은 유고를 남기고 떠난 작가는 책이 나오는 걸 보지 못했다. 그는 육신을 대지에 뿌리고 대신 그의 영혼을 담아낸 이 작품으로 그의 존재를 세상에 남겼다.

 

 

그는 현란하고 세련된 문장이나 수사를 구사하는 프로페셔널이 아니라서 그의 작품은 소박하고 종종 어눌하기까지 하지만 그 의기(意氣)만큼은 여느 작품에도 뒤지지 않는다.            


 

 

     

 

 

 


≻저자 소개


변재환(1957~2013)

 

1957년 11월 22일(음력) 경남 창원시 진전면에서 태어났다. 재야 문인으로 살다가 의협소설 《비상도》를 유고로 남기고 2013년 1월 19일 별세했다.


할아버지 변상태는 3.1운동 당시 경남지역 책임자로 만세운동을 주도했으며, 일왕을 암살하기 위해 일본으로 건너가다 체포되어 옥고를 치르기도 하는 등 독립운동에 헌신했다.

아버지 변지섭은 《경남독립운동소사》(1966), 《축성장군 최윤덕》(1994)을 저술했는데, 《경남독립운동소사》는 한국독립운동사의 중요한 텍스트다.


≻판형_신국판(152×224) ≻면수_446면 ≻정가_14,000원 ≻발행일_2014년 9월 15일 ≻ISBN_978-89-93854-83-1(03810) ≻분야_문학(소설)

 

마음을 살찌우는 '독서'

정신 건강의 으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자 양궁의 이변, 이게 스포츠!

6연패 아성이 무너진 슬픈 드라마 ‘양궁’
스포츠 드라마 매력은 ‘박수’, ‘격려’, ‘위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포츠의 매력은 새로운 스타의 혜성 같은 등장, 깨지지 않을 것 같았던 기록의 경신, 운동 경기를 통해 흩어졌던 마음을 하나로 결집하는 힘 등에 있을 것이다.

여자 양궁 개인전에서 우리 선수들의 패배는 새로운 스타의 등장을 알리는 스포츠의 매력을 보여준 한편의 드라마였다.

그러나 이 드라마는 금빛 과녁을 기대했던 우리 국민들에게는 슬픈 드라마였다. 그것도 흔들리지 않을 것 같았던 6연패의 견고한 아성이었던 우리나라가 당사자인 아주 슬픈 드라마.

“저녁을 먹고 있는데 두 선수가 지는 거예요. 일행들은 우리가 낙지를 먹고 있어서 졌데요, 글쎄. 그런 것도 같아요. 떨어질 ‘낙(落)’에 땅 ‘지(地)’ 땅에 떨어질 낙지를 먹었으니 그게 응원이 되겠냐? 더라고요. 근데, 양궁이 지고 나니 입맛이 싹 가시지 뭐예요?”

이 정도니 슬픈 드라마 아닐까? 이때마다 반복되는 소리 좀 해야겠다. 또 반성이 필요하니까. 반성은 새로운 결과를 도출할 수 있으니까.

선수의 좌절은 그들에게 우리에게도 좋을 게 없다!

뭐든 요란해서는 되는 법이 없다. 우린 여자 양궁에 걸린 금빛 과녁 두 개를 너무나 당연시 했다. 손을 뻗어 잡기만 하면 되는 것처럼. 호들갑의 주인공은 언제나처럼 드라마를 만들어내는 방송 3사.

잠시 다른 종목 이야기를 양념으로 곁들여야겠다. 한때, 신동으로 국민 영웅으로 그려졌던 축구의 박주영 선수는 8강 탈락의 고배를 혼자 뒤집어 쓴 채 고개를 푹 숙인 죄인(?)으로 돌아왔다.

‘한판의 사나이’ 이원희 선수를 물리치고 올림픽 무대에 나선 유도의 왕기춘 선수는 은메달을 따고도 숱한 비난을 감수해야 했다. “이원희가 나갔으면….”하는 원죄 때문이란 해석이 가능하다. 국민 스포츠(?) 고스톱 판에서 괜스레 ‘고’했다가 혼자 뒤집어 쓴 독박인 셈이다. 이들의 좌절은 그들에게 우리에게도 좋을 게 없다.

또 늦은 경기 일정 탓으로 뒤늦게 출국한 어느 태권도 선수는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빨리 끝내고 쉬고 싶다.”는 말로 당연시하는 금메달의 부담감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스포츠 드라마의 매력은 ‘박수’, ‘격려’, ‘위로’

다시 양궁으로 돌아가자. 우리나라 양궁 선수들은 중국 선수에게 줄줄이 떨어져 나갔다. 그것도 세계 최강이라는 우리나라 선수 중 한 명도 아닌 세 명을 연거푸 물리쳤다.

원인에 대해 “중국 관중의 매너”를 꼽기도 하지만 세 명이나 물리친 것에 대한 변명치곤 너무 치졸하지 않을까? 여자 양궁 개인전 경기는 그저 운이 아닌 상대가 잘한 그를 위한 드라마였다.

또 박주영 선수가, 왕기춘 선수가 당했던 것처럼 무슨 양궁 선수 혹은 관계자가 희생양이 되어야 할까? 잘하면 잘하는 대로 박수치고, 못하면 못하는 대로 격려하고 위로하는 관전자의 예의가 필요할 때다.

여자 양궁에서 새로운 스타가 탄생했으니 우리 선수들은 목표를 가지고 그를 물리치고 넘어설 노력을 하면 될 일이다. 또 그럴 것이라 믿는다. 지금 이 순간 관전자의 예의는 질타와 욕설이 아닌 격려와 위로임을 잊지 말자.

바로 이게 각본 없는 현장성 있는 스포츠 드라마의 매력일 것이다.

사진 캡처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194
  • 51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