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용왕전

어느 절집이 이렇게 친절히 안내할까? 거제 ‘혜양사’ 절집, 무량수전에 앉아 비 소리 가슴으로 듣다! 나무 서만 있어도 ‘덕’이 좔좔, 우리네 인간은… [섬에서 함께 놀자] 거제도 노자산 혜양사 경남 거제 혜양사입니다. 친절한 안내에 놀랐습니다. 용왕각 가는 길 수국이 탑스럽게 피었습니다. “이 세상에 내 것이 어디 있나 사용하다 버리고 갈뿐이다!” -구인사 대조사 설법 중에서- 맞습니다, 맞고요. 그런데 마치 모든 게 제 것인 마냥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요즘 뉴스 보면 ‘안하무인’ 금수저 많더군요. 이런 삶은 처절한 고행이 필요합니다. 철드는 것도 인연 닿아야 가능하지만 그래야 비로소 철들어 ‘겸손한’ 금수저가 되니까. 여보시게, 상식을 벗어난 금수저들. 아래 시조 읽고 ‘종’의 참뜻 새기시게. 종 도열스님(거제 혜양사 주지) 언제나 내 곁에는 몽둥이가.. 더보기
득도한 견공? ‘해탈’이 팔자가 부럽습니다! 방생, 죽음을 앞둔 상황에서 새로운 삶을 얻고 스님, 깨우침과 깨달음의 차이는 뭡니까? [해탈로 가기] 여수 돌산 용월사 법회와 방생 용월사 원일스님 법문 중입니다. 해탈이. 의자에 앉은 자세가 득도한 견공입니다. “해탈아, 잘 있었냐?” “….” 녀석 말이 없습니다. 대단합니다. 어찌 이름을 해탈이라 지었을까. 해탈을 꿈꾸는 인간의 염원을 담았을 거라 짐작 할 뿐. “저 썩을 놈이 대답이 없네, 그려!” “….” 저것이 어떻게 알아들을 거라고 말을 섞을까? 말 못하는 짐승이라고 깔볼 일 아니지요. 절집에 있는 개는 세월 속에 불성(佛性)이 절로 생긴다잖아요. 혹시나 싶어 말을 섞은 겁니다. 의자에 앉은 해탈이 무아지경입니다. 폼으로만 따지면 이미 득도한 견공(犬公)입니다. 저놈 팔자가 부럽습니다. ‘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