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도 금강사

제주도 우도 금강사 천도제에서 ‘티벳 사자의 서’를 보다! 살아 있는 삶이 극락이어야 죽어서도 극락에 산다? 하루에도 수 십 번 변덕이 죽 끓듯 하는 게 ‘사람’ “우주의 궁극적인 실체인 마음을 깨닫지 못하면, 그대의 혼미한 마음으로 인해 윤회의 수레바퀴에 휘말려 들어간다. 그대의 마음이 붓다인 줄을 깨닫지 못하는 그 마음이 니르바나를 흐리게 하는 장애물이다. 아느냐 모르느냐에 따라 해탈과 윤회가 갈린다. 해탈과 윤회는 한 찰나에 갈린다.” - 『티벳 사자의 서』 중에서- ‘티벳 사자의 서’. 읽었던 책 중 가장 충격적인 책이었습니다. ‘티벳 사자의 서’ 는 인간이 사후 49일간 겪게 될 상황들을 생생하게 알려 주고 있습니다. 또한 이 과정에서 삶(生)과 죽음(死)을 끊임없이 오가는 윤회(輪廻)의 업(業)을 짊어진 모든 생명에게 진리의 빛을 비추어 해탈의 길로 .. 더보기
하트 구름 사진 등으로 풀어보는 '인연'이란... 진도 팽목항, 세월호 도보순례단을 통해 본 ‘인연’ 세월호 현장인 진도에 꼭 와보고 싶었습니다! 인연 속, 잘못된 만남 ‘악연’과 좋은 만남 ‘반연’이란? 삶은 어려움을 이겨내고 찾은 행복이 한 재미 이런 상황, 어떤 인연이라 해야 할까? 인연(因緣)! 참 묘합니다. 어떻게 맺어지느냐에 따라 삶의 희비(喜悲)가 갈립니다. 최근 진도 팽목항을 둘러보던 중, 스치듯 지나 간 짧은 인연을 대했습니다. 뭐랄까. 조금 과장하면 꼭 귀신에 홀린 듯합니다. 만날 운명이었는데, 그간 못 만나다, 한 방에 해치운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인연은 사람과 사람 사이의 연분이다.” 인연의 사전적 의미입니다. 인연은 한 발 더 나아가 가족, 모임, 사회, 국가와 맺어진 연분으로도 설명할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에 태어나 서로 부딪.. 더보기
스님, 용왕님 발아래 연못에 금붕어를 풀었네요? 사료 먹는 미꾸라지와 금붕어, 개구리의 합창 철학자 질문, 먹기 위해 사느냐? 살기 위해 먹느냐? [제주도 우도 금강사] 덕해 스님이 사는 법 ‘해학’ 제주도 우도 금강사 경내의 관세음보살상 밑에 연못엔... 금강사 대웅전 옆 용왕님 전 밑 연못에는... 연이 꽃이 되었습니다! 금붕어가 꼬리를 보였습니다. 그건 바로 존재가치였지요... 어떻게 살면 재미있게 잘 사는 걸까? 사는 날까지 이걸 알면... 해답은 각자의 몫... “스님, 용왕님 발아래 연못에 금붕어를 풀었네요?” “예. 용왕님 앞에서 헤엄도 쳐야….” “고거, 재밌는 발상입니다.” 용왕님과 어울리려면 바다 속 물고기가 있어야겠지요. 그러나 뭍이니 만큼 금붕어로 대신해 상황을 연출한 셈입니다. ‘용왕님 외로워 마세요!’란 제주도 우도 금강사 주.. 더보기
돈을 뿌렸다, 꽃향기 맡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사르르 연꽃, 금강사의 속삭임으로 피어나다! 변재환 시 와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제주도 우도 금강사] 우리들 마음과 연꽃 이야기 사랑놀음은 태어난 특권... 바람 틈 사이로 본 제주도 우도 금강사 대웅전 그대, 고매한 향이여! 연꽃. 언제 들어도 가슴 시리더이다! 왜 시린지 모르겠더이다. 언제부턴가 그저 바라 만 봐도 시리더이다! 아마도 연꽃의 속삭임에 반했나 보더이다. 연꽃의 속마음에 푹 빠졌나 보더이다. 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는 사람들…. 연꽃! 새벽아침에 피어나는 연꽃 좀 보아요. 뭐가 그리 좋으신지 보기를 재촉하더이다. 곁눈을 주었더니 수줍은 모습으로 다가오더이다! 어찌나 예쁘던지 사랑하고 말았더이다. 유혹은 더 이상 없으려니 했더니 아직 남았더이다.! 가슴에 와 푹 안길 그녀…. 연꽃. 저.. 더보기
털린 절집의 불전함에는 얼마가 들어 있었을까? 백만 불짜리 웃음을 지니신 어느 스님의 고뇌... 불전함 도둑에 대한 스님의 일갈에 웃었던 이유가 도선생 다녀간 후 어머니 말씀, ‘있는 집에서 털지!’ 스님이 꺼내신 화제 ‘불전함’, 무슨 사연 숨었을까? 맑은 사람 눈에 그의 탁함이 고스란히 보였던 것? 분별이 없어야 한다, 했거늘…. 아무리 도가 높으신 분이어도 기분 나쁜 것과 기분 좋은 것의 구분은 있나 봅니다. 분별을 들고 나온 이유가 있겠죠? 새벽 예불을 준비하는 도량석 중인 덕해스님. 만물을 깨우고 있습니다. 제주도 우도 금강사입니다. 보통 절집과 달리 엄청난 보물이 기거하고 있습니다. 도선생 다녀간 후 어머니 말씀, “있는 집에서나 털지….” “뭐 가져갈 게 있다고 이렇게 홀딱 뒤졌을까? 좀 있는 집에 가서나 털지….” 수년 전, 밤손님에게.. 더보기
제주도 우도 금강사에서 본 새벽 예불과 삶의 자세 결혼 승낙 조건 중 하나였던 ‘새벽 예불 구경’ 이유가 잠이 부족한 학승들에게 곤혹이었을 ‘목탁소리’ 스님이 전한 ‘도량석’에 얽힌 사연에 빙그레 웃고… 새벽 예불에 들어 있는 ‘남들을 깨운다’는 의미는? 세상을 일깨우는 도량석 중인 스님... 새벽 예불을 마친 제주도 우도 금강사. 18년 전, 아내는 나그네의 청혼을 받아주는 세 가지 조건 중 하나로 ‘새벽 예불 구경’을 내걸었습니다. 전혀 예상 못한 기상천외한 제안이었습니다. 호기롭게 ‘까지 꺼 그거 못하겠냐?’ 싶어 “좋다”고 흔쾌히 수락했습니다. 그리고 경북 청도 운문사로 향했었습니다. 운문사의 새벽, 앳된 비구니들의 예불소리는 웅장함을 넘어 자비였습니다. 이후, 새벽 예불은 마음의 고향이 되었습니다. 구도는 자신을 낮추는 데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더보기
“부처님의 가르침은 고통의 바다를 건너는 자비의 배!” 누가 할머니래? 우리는 이래 뵈도 ‘흰머리 소녀’ 스님이 할머니 할아버지를 흰머리 소녀․소년이라 부르는 이유 차 속에는 자연의 이치가 스며 있습니다. 차를 즐기시는 스님은... 머리가 복잡하거나 휴식이 필요할 때 찾을 곳이 있으면 좋습니다. 혼자만의 비밀스런 아지트(공간)가 있다면 금상첨화. 찾는 사람이 적고, 조용하며, 공기와 물이 좋은 곳이라면 어디든 괜찮습니다. 다행이 제게도 힐링 처가 몇 군데 있습니다. 그 중 하나가 제주도 우도 금강사입니다. 금강사에 머물게 되었습니다. 절집에 기거하는 즐거움은 대략 세 가지. 첫째, 스님과 차를 마시며 한담을 나누는 것. 둘째, 새벽 예불을 드리며 몸과 마음을 맑게 할 수 있다는 점. 셋째, 자신도 모르게 너그러워지고, 여유로워진다는 사실입니다. 덕해 스님과 .. 더보기
"마치 ‘살생부’를 손에 든 ‘한명회’ 같지 않습니까?" 제주도 우도 금강사 제초작업에서 든 생각 한 자락 제초작업의 양면성과 웃음의 의미 및 우리의 보물은 부지런한 처사님이 아침 일찍부터 풀을 제거하고 있습니다. 제주도 우도 금강사 관세음보살과 동자승 뒤로 성산 일출봉이 보입니다. 덕해 스님께서 벤 풀을 빗자루로 쓸어 정리하고 있습니다. 풀이 무성합니다. 무심했었습니다. 바삐 지낸 탓입니다. 식전(食前)부터 “애~~~ 앵” 날카로운 기계음 소리가 진동합니다. 밖을 살피니, 한 처사가 풀을 제거하고 있습니다. 그의 눈에 절집의 어지러운 마당이 많이 거슬렸나 봅니다. 새벽 예불 후, 서예 연습에 몰두하였을 덕해스님(제주도 우도 금강사)도 머리를 문 밖으로 쏙 내미시고는 빙그레 웃습니다. 이심전심의 염화미소였습니다. 벌써 이럴 것임을 알았던 게지요. 그 모습이 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