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후죽순

요리 초짜 남편의 죽순 요리 삼합, 아내 평은? 죽순은 회 무침이 맛있지. 오징어가 있어야겠네! 내가 먹고 싶은 요리, 직접 해 먹으면 될 것을…. “고추장 양념장 맛이 참 재밌네. 어디서 배웠대?” 궁상떨기 좋은 날 집에서 해 먹은 다양한 ‘죽순 요리’ 죽순 삼합입니다. 식용 대나무 죽순입니다. “여보, 죽순 요리 해줄까?” 어제 비가 왔습니다. 이런 날은 움직이기 보단 지지리 궁상떨기 딱 좋은 날이지요. 늘어지더라도 먹어야죠? 파전이나 부추전이 ‘딱’인데…. 철없는 남편 부침개 타령이라니, 까불고 있네요. 지금이 제철인 죽순이 어딘데! 죽순, 맛이 순해 어느 음식에나 어울리는 고급 건강 웰빙 식품 재료라네요. 사랑스런 아내가 하나라도 더 해주려고 난리니 감사하지요. ‘우후죽순으로 자란다’는 대나무 죽순 요리에 빠져보는 것도 좋을 성 싶네요. 대나무.. 더보기
우후죽순, 사실일까? 한창 제철인 ‘죽순’ 드세요! 우후죽순, 사실일까? 한창 제철인 ‘죽순’ 드세요! 힐링 여행, 거제도 맹종죽 테마파크 ‘숨 소슬’ 60년 만에 꽃핀다는 대나무 꽃 피면 죽는 이유는? 경남 거제에서 느낀 대나무 맹종죽 팩트 힐링 여행의 묘미 우후죽순 사실일까? 식용 대나무 죽순의 대명사, 거제도 맹종죽순입니다. ‘우후죽순(雨後竹筍)' “한때 어떤 일이 많이 생겨남을 비유”한 말입니다. 실제로는 “비가 온 뒤 여기저기 돋아나는 죽순”이란 의미입니다. 과연 사실일까? '숨소슬' 이름 참 잘 지었습니다. 거제 맹종죽 테마파크 '숨소슬' 입구입니다. 힐링 여행, 거제도 맹종죽 테마파크 ‘숨 소슬’ 지인과 함께 대나무에 ‘팩트’를 맞춘 힐링 여행길에 올랐습니다. 가봤던 전남 담양 대신 새로운 대나무 여행지로 정비한 경남 거제를 선택했습니다. 알.. 더보기
부부로 살면서 풀어야 할 숙제는? 우후죽순, 죽녹원서 즐기는 ‘죽림욕’ 중년 부부에게 잉꼬부부 냄새가 난다 사람들은 대나무에서 부러질지언정 꺾이지 않는 곧은 선비정신을 본다. 또한 사계절 변한 없는 푸름에서 지조를 떠올린다. 그리고 나는 여기에서 뭔지 모를 따뜻함을 느낀다. 어릴 적, 나는 대나무 서걱거리는 소리가 좋았었다. 그러나 사람들은 그 소릴 귀신 나올 것 같다며 싫어했다. 이를 지금도 이해할 수 없다. 삶과 죽음이 하나인 것을…. 나는 지금도 대나무 흔들리는 소릴 들으면 기분이 좋다. 그래선지, 지난 11월 초 아내와 전남 담양군 죽녹원으로 떠나는 발걸음은 가벼웠다. 비가 오락가락했지만 개의치 않았다. 죽녹원 입구에는 특허 냈다는 대나무 호떡 노점상이 나래비였다. 아내가 호떡을 사들고 왔다. 대나무 향이 물씬 풍겼다. 둘이서 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