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운전기사

강추위가 사정없이 뼈마디로 파고들었다. [장편소설] 비상도 1-32 “내가 부를 때까지는 아무도 들이지 말게.” “어제도 찾아와 빚진 일이 있다 하였습니다.” 장편소설「비상도」줄거리 는 역사ㆍ영웅 장편소설로 권선징악을 주제로 하고 있다. 집안 사정으로 인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던 백남재와 하루아침에 고아가 된 동해는 산으로 들어가 스님(김대한)의 훈육을 받으며 성장한다. 스님은 상해임시정부 요원이면서 독립투사였던 아버지 덕분에 중국 왕가에서만 전해 내려오던 비상권법을 전수받은 고수다. 두 아이는 비상권법이 고려 왕실에서 비밀리에 전해 내려오던 고려국의 무예라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지만…. 두 사람은 그곳에서 하룻밤을 묵으면서 그를 기다려보기로 했다. 그 시간 비상도는 마스크를 하고 조천수 회장의 집 앞에서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조금 전.. 더보기
낯설어 당혹했던 시내버스 기사 친절, 왜? 말뿐이던 시내버스 서비스 개선 현장에 당혹 “기사님이 참 친절하네. 보기 드문 기사네!” 버스정류장 가로수 밑에는 낙엽이 수북하다. 운 좋게 곧바로 시내버스가 도착했다. 시내버스를 탔다. “어서 오세요!” 버스 기사가 인사를 한다. 낯설다. 음식점 등 서비스업에서 당연시되는 인사가 대중교통에선 왜 이리 낯선지 알다가도 모를 일. 기분 좋다. 뒤쪽에 자릴 잡고 앉았다. 시내버스 안에는 학생, 주부, 노인 등 교통 약자뿐이다. 내림 버튼이 눌러지고 버스가 정차한다. 내리는 사람 옆구리에 기사의 말이 꽂힌다. “안녕히 가세요!” 경험에 의하면 시내버스 기사가 손님에게 공손하고 상냥하게 인사한 경우는 드물었다. 그래 설까, 이 역시 낯설다. 뜻하지 않은 기사의 친절에 멍한 미소가 나온다. 말뿐이던 시내버스 서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