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학

아이에게 먹이는 성장 단계별 우유의 변화 “갓 태어난 아이에게 먹이는 우유는 뭘까요?” “매일매일 학교라도 잘 다니면 그나마 다행!” 살~다~보~면~~~ 듣고 싶지 않아도 들어야 할 게 있습니다. “재밌는 이야기 하나 해 줄까?” 지인의 제안. 별로 궁금하지 않았습니다. 몹시 들려주고 싶은 표정이라 묵묵히 있었습니다. 말하고 싶어 안달 난 지인이 스스로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부모가 아이에게 먹이는 우유가 나이에 따라 다른 거 알아?” 나이에 따라 우유가 변한다? 요거 요거, 확 궁금증이 뻗쳤습니다. 듣고 보니, 좀 지난, 덜 따끈따끈한 이야기라는데 아는 사람만 알았지, 모르는 사람은 통 모르는 이야기였습니다. 부모의 정보에 따라 아이 삶이 변한다더니 정말 그러나 봅니다. 별 희한한 정보가 다 필요한 세상이나 봅니다. 역시 오늘날은 책을 통해 .. 더보기
지갑 선물할 때 지폐 등을 넣어서 주는 이유 “이 지갑 아직도 갖고 다니는 거야?” 19년 된 지갑에서 보는 삶의 여유 고향에 온 불알친구를 만났다. 눈에 확 띠는 물건이 있었다. “이 지갑 아직도 갖고 다니는 거야?” “갖고 다니다 보니 그리 됐어.” “대체 몇 년 됐어?” “요거? 미국 유학가기 전 받은 선물이니까 19년 됐네.” 오랜 세월 함께하다 보니 분신 같다고 했다. 19년이란 세월만큼이나 낡고 빛바래 있었다. 하지만 삶의 여유가 느껴졌다. 돈과 신분증, 카드 등을 넣고 다니는 지갑. 삶과 함께한 물건이기도 했다. “바꿀 생각 없어?” “그런 생각 안 해봤네.” “내가 선물 받은 지갑 하나 줄까?” “있으면 줘.” “지갑 주면 바꿀 거야?” “그때 생각해보지 뭐.” 친구에게 지갑 줄 생각을 한 건, 바꾸라기보다 경우에 맞게 수시로 교체하.. 더보기
미국 유학 간 친구가 산삼 캐는 심마니 된 사연 “나, 잠시 귀국해.” “연말이면 올 텐데 참지. 뭐 하러, 비싼 비행기 값 들여.” “아이도 보고 싶고, 또 사정이 생겼어.” “그래? 그럼 와서 보자.” 미국에 교환교수로 간 벗이 잠시 귀국했습니다. 고향에 온 친구와 정어리 조림을 앞에 두고 마주 앉았습니다. “늦게 낳은 아이가 그렇게 보고 싶었어?” “늦둥이가 그러잖아.” “헌데, 무슨 사정으로 귀국한 거야?” “내가 말 안했나? 막내 동생이 5월에 위암 4기라 잘라내는 수술을 했거든.” 헉, 주위에 암 투병하는 사람이 부쩍 늘었습니다. 먹을거리에 해답이 있다던데, 먹을거리에 대해 신중을 기해야 할 것 같습니다. “너, 아픈 동생 먹이려고 미국서 산삼 캐 귀국했구나.” “귀신이네. 미국서 1박 2일 동안 죽어라 산삼 캐 왔어.” 대학 졸업 후 미국.. 더보기
문자 메시지 속에 숨은 한 남자의 애절한 사연 희망 끈 놓지 않으려는 가슴저린 절규 아내 향한 남편의 마지막 사랑 메시지 한 평생 부부로 살다가, 배우자가 떠나고 없을 때 오는 허전함을 그 어디에 비할까? “각시가 배가 아파 병원에 입원했어.” 지인의 말을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금방 퇴원하겠거니 했다. 하지만 지인의 아내는 정확한 진단을 위해 지난 주 서울로 옮겨야 했다. 췌장암이 의심된다는 이유였다. 절친했던 터라 더 바짝 긴장했다. 사실, 지인 아내는 몇 해 전 이미 한 차례 삶의 고비를 넘긴 상태였다. 지인은 마지막으로 여행하고 싶다는 아내를 휠체어에 태워 여행에 나서기도 했었다. 게다가 KAIST 대학원 졸업 후 유학 가겠다는 딸에게, “어렵게 공부하기보다 자기 삶을 행복하게 사는 게 제일이다” 며 유학을 만류했을 정도였다. 행복이 우선이었.. 더보기
"내가 원하는 아버지는 친구 같은 아버지" “내 아버지 문제는 자식을 이끌려고만 하는 것” 유학 중 잠시 귀국한 지인 아들과 나눈 ‘아버지’ 부모 자식 간은 하늘이 내린 관계라고 합니다. 이러한 천륜도 서로를 이해하기까지 많은 과정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아버지와 아들 간은 어머니와 딸과는 달리 서먹서먹한 사이가 의외로 많더군요. 하여, 그 원인이 무엇인지 궁금하더군요. 마침, 한 부자지간을 만났습니다. 학교에서 아이를 가르치는 지인과 호주 유학 중 3년 만에 잠시 귀국한 스물여덟 살 지인 아들이었습니다. 이들 부자지간이 썩 매끄러운 관계가 아닌 터여서 떨어져 있던 사이에 어떤 변화가 있을까, 싶었지요. 오랜만에 만난 아버지와 아들에게 부자상봉 소감을 물었더니 “도둑이 들어와도 아버지(아들)이 있어 든든하다.”란 말을 하더군요. 역시 부전자전이었.. 더보기
술 취해 밤늦게 사람 데려오는 남자의 변명 “기다리는 사람도 없으니 우리 집에 같이 가요.” “자신을 보여주고 싶은 사람 사는 정 아니겠어!” “밤늦게 사람 데려 오면 어떡해!” 신혼 초, 이런 소리를 들었었다. 아내는 횟수가 거듭되자 앙칼진 볼멘소리 내길 포기했다. 대신 부드러워졌었다. “여보, 술 취해 밤늦게 사람 데려 오려면 미리 전화 좀 해요.” 그러자 내 태도도 달라졌다. 횟수도 줄어들었을 뿐만 아니라 전화까지 미리 넣었다. 아내는 이를 무척이나 반겼었다. 그 후 사람 데려 오는 횟수도 뜸해졌다. 아무래도 밤늦게 손님 데려오는 시기가 있나보다. 그러다 최근 소설가인 지인과 어울리다 집에 데려 온 적이 있었다. “누가 기다리는 사람도 없으니 우리 집에 같이 가요.” “형님, 우리 집에 갑시다.” “아냐. 집에 가야지.” “형님은 누가 기다.. 더보기
아이가 있을 때와 없을 때 부부 생활 차이 부부가 있을 땐 눈빛만 봐도 뭘 바란지 알아 허전함과 불편함은 그저 생활에 익숙해진 탓 부모는 아이가 커가면서 독립시킬 마음의 준비를 해야 한다고 한다. 그렇지만 아이들이 없으니 가슴 한쪽이 허전하다. 자녀는 이런 존재인가 보다. “저희도 방학이니 휴가 좀 주세요.” 나 원 참, 봄 방학에 마음껏 놀게 휴가를 달라던 초등학생 아이들. 아이들은 이모 집으로 5일간의 휴가를 떠났다. 그러던 차, 지인 아내에게 전화가 왔다. 남편이 입원했다는 전갈이다. 문병을 갔다. “아이들 잘 커?” 이럴 때 어떻게 대답해야 할지 난감하다. “아이들이 없으니 허전해요”라는 말로 대신했다. 그러자 훈수가 이어졌다. “아이들이 없다가 있으니 하나하나 말을 해야 하고 더 불편하다.” 아이들의 부재로 허전한 내 경우와 반대였다. .. 더보기
‘이상한 동거’로 연거푸 임신한 벗 딸기밭에서 생활비를 벌어야 했던 부부 김경호 역,『언론과 진실-이상한 동거』 어제 오후, 소포를 받았습니다. ‘소포가 반가울 수도 있구나’ 하는 걸 처음으로 알았습니다. 내용물을 보기 전, 곰삭았던 추억을 먼저 끄집어냈습니다. 초등학교 시절, 깨복쟁이 친구네 동네에는 토마토, 살구 등 먹을 게 지천이었습니다. 유실수가 많았던 탓이었습니다. 하교 후, 그 동네에 가면 벗들이 따 주던 과일을 먹으며 부럽다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또 동네 앞에는 저수지와 바닷가가 연접해 물장구치며 해산물을 마음껏 잡을 수 있었습니다. 지금은 재개발되어 사라져 버렸지만…. 십 수 년 전, 깨복쟁이 친구는 조용히, 조심스레 말하였습니다. “나 유학가려고….” “다 결정했네? 잘했다.(어떻게 그런 결정을… 어디로 가려고…. 비용은….. 더보기
아버지의 역할이 ‘가치’여야 할 이유? 아버지의 역할이 ‘가치’여야 할 이유? [아버지의 자화상 18] 해외연수 & 유학 “아버지? 존경하고 좋아했지. 우리 클 땐 아버지가 시키는 대로, 하라는 대로 했잖아. 그런데 지금 아이들은 그게 아니여. 가족끼리 어디 가자면 컸다고 ‘약속 있어요’ 하고 빠지기 일쑤지. 이럴 땐 그래라 해야지 어쩌겠어. 안 그래?” 자녀들이 크다보니 마음먹고 가족끼리 여행하기 힘들다는 하소연입니다. 아이를 키워 본 부모들은 이해할 것입니다. 그렇다 치더라도 세상 많이 변했습니다. “전에는 이랬는데….” 해도 소용없습니다. 시대 흐름이겠지요. 아무리 ‘구시대 아버지가 아니다’ 해봐야 시대가 변했는데 어쩌겠습니까? “아이들 해외연수와 유학을 고려 안할 수 없고…” 박상열. 3남매를 둔 그도 어렵게 시간을 쪼개 아이들과 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