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손님들에게 번호표를 나눠주면 좋을 걸…
어른과 아이를 차별했던, 면도의 추억

 

 

 

 

 

 

 

민족의 대 명절 설입니다. 올 한해 즐거움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명절에 빠지지 않는 게 있습니다. 그 중 하나가 이발입니다.

여기에 얽힌 추억이 많습니다. 부모님은 명절이 다가오면 꼭 이발을 시켰습니다. 조상들과 동네 어르신께 절을 하고 제사를 지내려면 머리가 단정해야 한다는 이유였습니다.

 

 

어릴 적, 명절이면 이발소에 가면서 바라는 마음이 있습니다.

지금처럼 미장원이 널렸다면 모를까, 그 시절에는 미장원이 없었을 뿐 아니라, 이발소도 마을에 한 두 개가 전부였습니다. 그러니 당연히 이발소에 “손님이 적었으면…”하는 바람이 컸습니다.

 

 

하지만 명절 때면 이발소에는 언제나 사람이 바글바글했습니다.

이발사가 밥 먹을 시간도 아껴야 했으니깐. 소위 말하는 이발소의 ‘대목’이었습니다. 아이부터 아버지, 할아버지까지 순번을 정해 자리에 앉아 순서를 기다려야 했습니다. 시끌시끌. 이럴 때 어른들 했던 말이 있었습니다.

 

 

“너희들은 미리미리 머릴 깎아야지, 뭐하다 이제 깎냐?”

 

 

대답을 바라는 질문이 아니었습니다.

그저 한 번 씩 웃으면 되었습니다. 순서를 지루하게 기다려야 하는 원망(?)이었습니다. 어쨌거나 순서를 기다리는 지루함이란…. 지루한 시간을 달래는 방법은 과자를 사먹거나 만화책을 보는 것뿐이었습니다.

 

 

간혹, 놀다가 오는 때에는 순서가 한참 뒤로 밀렸습니다.

불만이 찰 수밖에 없었습니다. 어린 마음에도 ‘이발소 아저씨는 손님들에게 번호표를 나눠주면 좋을 걸, 뭐 하러 좁은 이발소에 이 많은 사람을 잡아두는지’에 대한 불만이었습니다. 순번이 가까워지면 이런 불만도 사라졌습니다.

 

 

이때의 추억은 어른이 된 후에는 한 달 전 쯤 머리를 손질하는 지혜로 돌아왔습니다. 명절이 가까워 머릴 깎는 건 촌스러운, 혹은 준비성 없는 일로 비춰졌기 때문입니다.

 

 

드디어 차례가 되면 의자 양쪽에 판자를 대고 그 위에 앉았습니다. 이 때 빨리 커야겠다는 생각이 간절했습니다. 이발사 아저씨는 요즘처럼 “어떻게 잘라 줄까?”란 물음도 없었습니다. 수년 간 쌓인 실력이 여지없이 발휘되었습니다.

 

 

 

 

 

머리를 자른 후, 면도의 기억도 아직까지 뚜렷합니다.

 

먼저 솔에 비누를 묻혀 거품을 냅니다. 얼굴과 목 뒤에 비누를 쓱싹쓱싹 문지릅니다. 그게 어릴 대에는 왜 그리 간지럽게 느껴졌는지…. 어른과 아이의 차이를 확실히 구분하는 사건은 그 뒤에 나타났습니다.

 

 

어른들은 어깨에 종이 등을 얹었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필요 없었습니다. 어른들은 면도 찌꺼기와 비누거품을 종이에 닦는데 반해 아이들은 머리에 쓱 문댔습니다. 어릴 때 이게 정말 싫었습니다. 아이들도 손님인데 제대로 된 손님 대접을 받지 못한다는 생각 때문이었습니다. 그땐 왜 그랬는지, 지금 생각하면 웃음이 절로 납니다.

 

 

머리 감을 땐 어땠습니까.

 

손이 큰, 힘이 쌘 아저씨의 투박한 손길로 비누를 칠하고, 머릴 빡빡 문지를 때면 아파 어깨를 움츠려야 했습니다. 어쩌다 아주머니가 머릴 감겨줄 때면, 부드러운 손길에 대해 횡재한 기분까지 들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잔머리를 손질할 때는 온몸에 상쾌함 가득했습니다.

 

 

“우리 아들 잘생겼다.”

 

 

머리를 자르고, 짠 나타나면 웃음보따리를 얼굴에 듬뿍 짊어진 어머니께서 했던 말입니다. 당시 그 말에 어깨를 들썩였습니다. 아주 기분 좋은 말이었으니까. 어릴 적, 명절 때 이발소의 모습이 아직까지 머릿속에 뚜렷이 남아 있습니다. 이런 정겨움은 다 어딜 갔는지….

 

 

하여튼, 올 해에도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복 많이 받으세용~^^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설빔과 이발로 변신한 귀여운 강아지 자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향의 정 흠뻑 받으셨죠?
복 많이많이 받으셨죠?

이제 설 연휴가 끝났네요. 즐거운 마음으로 가볍게 즐기시길…

털이 길어 슬픈(?) 몽돌이.
지저분했던 몽돌이가 설맞이 설빔과 이발로 새 단장한 모습입니다.

저 귀엽죠? 덕담과 웃음, 그리고 새로운 마음으로 한 주 시작하시길….

 이게 누구야? 아빠, 저 몽돌이잖아요.

좀 지저분하죠? 저 새단장 좀 시켜주세용~^^

이렇게 지저분하게 둘 거예요? 

 저도 설 맞이 새단장이 필요하단 말예요.

  설빔과 이발로 이렇게 변신했어용~^^

변신하니 귀엽죠?

설빔과 이발로 단장하니 폼 나오죠?

모두들 행복하세용~^^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공..너무 귀여워요.ㅎㅎ

    2011.02.08 05:51 신고

파마, “안 풀리게 달달 말아주세요”
커트, 길게 기르던지 짧게 자르던지

11일 들렀던 미용실은 썰렁했다. 주인은 소파에 앉아, 손님이 온 줄도 모르고 잠을 청하고 있었다.

“여기 머리 깎아요?”

그제야 일어난다. 의자에 앉으니 “어떻게 잘라 드릴까요?” 묻는다. “그냥 짧게 잘라주세요.” 머리 깎는 솜씨가 제법 날렵하다. 머리만 자르기가 밋밋했는지, 그녀는 침묵을 깨고 입을 연다.

“가까이 사세요?”
“예.”

그리고 또 침묵. 머리 자르는 소리만 날 뿐이다. 동네 미용실에서 본 ‘불경기 헤어스타일 변화’에 대해 써도 좋겠다 싶다. 어색한 침묵을 깨뜨린다.

“요즘엔 공장에서 통 자재를 안 쓴대요.”

“미용실에 오는 손님들 무슨 이야기 하나요?
“경기가 어려워 걱정이단 말을 제일 많이 해요.”

“경기에 대해 뭐라 하는데요?”
“어느 아주머니는 머리하러 와서 벌이에 대해 통 말을 안하더니 그러대요. 신랑이 공단에 물건 납품하는데 너무 힘들다고. 요즘엔 공장에서 통 자재를 안 쓴대요. 미용실도 요새 힘들어요.”

공장 가동이 줄어, 자재 납품업들은 울상이라더니 역시 그러나 보다. 어려울수록 신나는 뭔가가 있어야 하는데 기분까지 덩달아 다운되니 탈이다.

“미용실은 얼마나 힘들어요?”
“30%는 빠졌어요. 3년 전에는 한 달에 250만원은 벌었는데, 올해는 200으로 줄더니 요즘은 150으로 줄었어요.”

2년 전 결혼한 그녀는 맞벌이 부부다. 아이가 어려, 벌 수 있을 때까지 벌어야 한다며 처녀 적부터 하던 미용실을 계속하고 있다.

불경기 헤어스타일, 기르던지 짧게 자르던지

“사람은 안 쓰나요?”
“쭉 혼자 했어요. 혼자 150만원을 벌어도 수도세, 전기세, 가스비하고, 재료비까지 제하면 100만원 벌어요. 이것도 어디에요. 즐겁게 일해야죠.”

즐겁게 일한다니 다행이다. 언론에선 연일 인원 감원에 대한 소식을 전하고 있다. 그래도 자영업은 잘릴 위험은 없으니 행복하다 해야겠지.

“경기가 어려울 땐, 머리 깎는 요구도 다를 것 같은데, 어때요?”
“맞아요. 경기 나쁠 때는 둘 중 하나에요. 머리를 길어 아예 자르지 않거나, 와도 짧게 잘라 달라 하죠. 아줌마들 파마는 안 풀리게 달달 말아 달라 해요. 경기가 좋으면 느슨하게 말아도 또 하면 된다고 생각하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죠. 한 푼이라도 아껴야 하니까. 저도 그 마음 이해해요.”

한 푼이라도 아끼려고 파마를 달달 말아 달라고 한다는 소리에 고개가 끄덕여진다. 머리 자르는 스타일도 호경기와 불경기의 차이가 확연했다. 서민들은 죽으나 사나 아낄 수밖에 없다. 삶의 이치겠지.

미용실을 나오면서 한 마디 안할 수가 없었다.

“열심히 일해 부자 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398
  • 34 6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